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세계 여행지침서 ‘론리 플래닛’ 2022년 최고 여행지 10위에 경주 선정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2/01/18 [12:53]

세계 여행지침서 ‘론리 플래닛’ 2022년 최고 여행지 10위에 경주 선정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2/01/18 [12:53]

경주시는 세계 최대 여행전문 지침서 ‘론리 플래닛(Lonely Planet)’이‘2022년 최고 여행 TOP10 도시(Best in travel 2022 top 10 cities)’에 경주를 10위로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 경주시, 전세계 여행지침서 ‘론리 플레닛’ 2022년 최고 여행지 10위 선정  © 경주시


론리 플래닛은 세계에서 가장 큰 독립 여행안내서 출판사로 영국의 토니 휠러 부부가 1972년 창간했으며, 현재도 저예산 여행자들의 필독서로 통한다.

 

경주시에 따르면 론리 플래닛은 ‘벽이 없는 박물관(the museum without walls)’으로 알려진 경주는 한국의 어느 곳보다 많은 고분, 사찰, 암각화, 탑, 궁궐 유적 등 ‘역사로 가득 찬 사랑스러운 도시(It’s a lovely city, stuffed to the gills with history)’라고 소개했다.

 

특히 론리 플래닛은 경주에서 보물찾기 하듯 고대 왕실 유물을 볼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며, 신라 귀족들의 노천궁과 풀무덤, 국립공원, 언덕, 연꽃밭 등 수백 점의 불교 유물 등을 꼭 찾아봐야 한다고 선정이유를 밝혔다.

 

또 ‘어떻게 경주가 한국의 멋진 도시가 되었는가(How Gyeongju has become South Korea's city of cool)’라는 론리 플래닛 작가의 기고 글을 통해 서울에서 고속열차로 약 2시간 거리에 있어 한국의 수도 밖 도시를 여행하고 싶은 여행자들에게 가장 인기가 있는 곳이라고 전했다.

 

이어 경주면적은 서울의 약 2배 크기지만, 대부분 인기있는 명소가 중심지에 모여 있고, 주변의 많은 대여점에서 자전거를 타거나 지역 대중교통으로 쉽게 갈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론리 플래닛은 ‘황리단길’에 대해서도 언급했는데, 한국의 전통한옥이 있던 이곳은 지난 10년 동안 시크하고 소셜미디어에서 인기 있는 카페, 레스토랑, 가게 등으로 바뀌어 ‘최근까지 전국에서 가장 핫한 동네 중 하나(until recently, one of the hottest neighborhoods in the country)’라고 설명했다.

 

주낙영 시장은 “경주가 세계 최대 여행전문 지침서 론리 플래닛 2022년 최고의 여행도시 TOP10에 선정된 것이 매우 자랑스럽다”며, “앞으로도 교통과 숙박 등 전세계 여행객들이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경주를 찾을 수 있도록 인프라 확충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론리 플래닛은 매년 최고의 여행지를 국가, 지역, 도시로 나눠 선정하고 있다. 올해 1위 도시에는 뉴질랜드 오클랜드가 올랐고 10위권 내 아시아 도시로는 경주와 함께 대만 타이베이가 2위로 이름을 올렸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ju selected as the 10 best travel destinations in 2022 by the world travel guide ‘Lonely Planet’

 

The city of Gyeongju announced on the 18th that the world's largest travel guide, 'Lonely Planet', selected Gyeongju as the 10th in the 'Best in travel 2022 top 10 cities'.

 

Lonely Planet is the world's largest independent travel guide publisher, founded in 1972 by the British couple Tony Wheeler.

 

According to the city of Gyeongju, Lonely Planet is known as 'the museum without walls', and Gyeongju has more tombs, temples, petroglyphs, pagodas and palace ruins than anywhere else in Korea. A lovely city, stuffed to the gills with history).

 

In particular, he said that the advantage of Lonely Planet is that you can see ancient royal relics as if you were searching for a treasure in Gyeongju. said.

 

In addition, through an article written by Lonely Planet writer, 'How Gyeongju has become South Korea's city of cool', it is about 2 hours from Seoul by high-speed train, so you can travel to cities outside the capital of Korea. It is said to be the most popular place for travelers who want to visit.

 

He added that although the area of ​​Gyeongju is about twice the size of Seoul, most popular attractions are concentrated in the center, and you can easily get to by bicycle or local public transportation at many rental shops nearby.

 

Lonely Planet also mentioned 'Hwangridan-gil', which used to be a traditional Korean house, but over the past 10 years, it has been transformed into a chic and popular cafe, restaurant, and shop on social media, making it 'one of the hottest neighborhoods in the country until recently ( until recently, one of the hottest neighborhoods in the country).

 

Mayor Nak-young Joo said, “I am very proud that Gyeongju has been selected as one of the top 10 best travel cities in 2022 by Lonely Planet, the world’s largest travel guidebook. We will focus on it,” he said.

 

Meanwhile, Lonely Planet selects the best travel destinations by country, region and city every year. Auckland, New Zealand, ranked first this year, and as an Asian city in the top 10, Taipei, Taiwan, along with Gyeongju, ranked second.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