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덕군, 정부에 탈원전 대안사업·특별법 촉구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2/01/18 [14:17]

영덕군, 정부에 탈원전 대안사업·특별법 촉구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2/01/18 [14:17]

 이희진 영덕군수가 원전유치 특별지원 가산금 380억원 처분 취소 및 원전피해지역 미래먹거리 사업 지원을 위한 탈원전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 이희진 영덕군수, 정부에 탈원전 대안사업·특별법 촉구  © 영덕군


지난 17일 국회 소통관에서 경상북도가 탈원전 정책에 따른 피해분석 용역 결과를 근거로 정부 탈원전 정책에 따른 경북지역 피해대책 마련 촉구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번 기자회견은 경상북도에서 실시한 탈원전 정책에 따른 피해분석 용역 결과를 근거로 정부에 대책마련을 요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엔 이철우 경상북도 지사를 비롯해, 이희진 영덕군수, 주낙영 경주시장, 전찬걸 울진군수 등 원전이 위치한 3개 시·군 단체장과 해당지역 국회의원이 참석했다.

 

또한 해당 단체장과 국회의원들은 기자회견 이후 정진석 국회부의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김기현 원내대표 등을 만나 정부탈원전 정책에 따른 경북도 피해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공동건의문을 전달했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른 경북 피해분석 용역 결과에 따르면, 영덕군은 피해액이 14조원에 육박하고 이에 따른 고용감소 피해도 6만 6천명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돼 3개 시·군 중에서도 피해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이희진 영덕군수는 “원전예정구역으로 지정된 이후 지난 10년간 국가사무인 원전사무를 추진함에 있어 수많은 갈등과 어려움을 감내했지만 정부의 일방적인 탈원전 선언 이후 지원약속은 어느 하나도 지켜지지 않았고 아무런 대안도 없이 가산금마저 회수처분 했다”고 밝혔다.

 

이에 이 군수는 천지원전 예정부지 내에 지역의 미래먹거리 산업인 에너지공유혁신 시범단지(RE300) 등 7개 사업 3조 7천억원 규모의 대안사업 마련하는 것은 물론, 지난 10년간 막대한 경제적 정신적 피해를 입은 군민들이 보상받을 수 있는 원전피해지역 지원 특별법 제정도 강력히 건의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Yeongdeok-gun urges government to pursue alternative projects and special laws

 

Yeongdeok County Governor Lee Hee-jin urged the cancellation of the 38 billion won penalty for special support for nuclear power plant attraction and the enactment of a special law to eliminate nuclear power to support future food projects in areas damaged by nuclear power plants.

 

On the 17th,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Hall, Gyeongsangbuk-do made this announcement at a press conference urging the government to prepare measures for damage in the Gyeongbuk region according to the government's nuclear-free policy based on the results of the damage analysis service.

 

This press conference was prepared to request the government to come up with countermeasures based on the results of damage analysis services in accordance with the nuclear phase-out policy conducted in Gyeongsangbuk-do.

 

Gyeongsangbuk-do Governor Lee Cheol-woo, Yeongdeok County Governor Lee Hee-jin, Gyeongju Mayor Joo Nak-young, Uljin County Mayor Jeon Chan-geol, the heads of three city and county organizations where the nuclear power plant is located, and local lawmakers attended the event.

 

In addition, after the press conference, the group heads and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met with National Assembly Vice Chairman Jeong Jin-seok, People's Power Representative Lee Jun-seok, and floor leader Kim Ki-hyun to deliver a joint proposal urging the government to prepare measures for damage caused by the nuclear power outage policy in North Gyeongsang Province.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Gyeongbuk damage analysis service due to the government’s nuclear phase-out policy, Yeongdeok-gun suffered 14 trillion won in damage and 66,000 jobs were lost as a result. appear

 

On this day, Lee Hee-jin, the governor of Yeongdeok County, said, “Since the designation of the nuclear power plant area, we have endured numerous conflicts and difficulties in promoting the nuclear power project, which is a national task for the past 10 years. Even the penalty was recovered without any notice,” he said.

 

In response, Governor Lee prepared alternative projects worth 3.7 trillion won for seven projects including the Energy Sharing Innovation Demonstration Complex (RE300), a future food industry in the region, within the planned site of Cheonjiwonjeon, as well as the citizens who suffered enormous economic and psychological damage over the past 10 years. He also strongly suggested the enactment of a special law to support nuclear power plant damage areas so that the victims can be compensated.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영덕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