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낙영 경주시장, 새해 첫 읍면동장 회의 개최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2/01/20 [13:20]

주낙영 경주시장, 새해 첫 읍면동장 회의 개최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2/01/20 [13:20]

주낙영 경주시장은 20일 대회의실에서 새해 첫 읍·면·동장 회의를 주재하고 주요 현안을 공유했다.

 

▲ 주낙영 경주시장, 공감행정 실현 위한 임인년 새해 첫 읍면동장 회의 개최  © 경주시


경주시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 △2022 코로나 극복을 위한 문화예술 활성화 사업 △소상공인·소기업 방역물품 지원금 지급 △외국인 대상 코로나19 예방접종 실시 △설맞이 환경정비 추진 △방역 및 민생 대응방안 점검 △설맞이 환경정비 및 어려운 이웃 위문 △산불 예방활동 점검 등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이날 동천동 행정복지센터에서는 경주역 폐역에 따른 후속 조치로 도심 관통 폐철도 구간의 임시 보행자 통로 2개소 설치 민원에 대한 보고가 있었다.

 

이 구간은 도심을 관통하는 철도가 폐선됨에 따라 선로 기능이 상실된 곳으로, 경주시는 동천동 761번지 일원과 동천동 697-162번지 일원 등 2곳에 주민 편의를 위한 임시 보행자 통로 개설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동천동 행정복지센터 최경길 동장은 “현재 주무부서인 폐철도 사업단과 긴밀히 협의 중”이라며, “이 구간에 임시 통행로가 개설될 경우 황성초등학교 학생들의 등하교 거리가 약 300m 이상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고 보고했다.

 

또 이날 회의에서 국·소·본부장들은 설 명절 종합대책과 코로나19 방역 대책 상황 등 경주시의 주요 현안을 설명하고 협조를 당부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읍·면·동 주요시책의 궁극적인 목표는 시민 행복을 만드는 것이라는 점을 염두에 두고, 시민의 삶 속으로 더 가까이 더 친밀한 행정을 펼칠 것”을 재차 강조하며, “주민 불편사항과 요구사항 등 민의에 더욱 귀 기울이고 겨울철 산불 예방, 방역 철저, 혹한기 동파 및 도로결빙, 동절기 안전사고 유의 등 현장을 촘촘히 살펴 달라”고 주문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ju Mayor Joo Nak-young holds the first meeting of the townspeople of the new year

 

On the 20th, Gyeongju Mayor Nak-young Joo presided over the first meeting of the townspeople, townspeople, and townspeople of the new year in the conference room and shared major issues.

 

According to Gyeongju City, at the meeting on the same day, △Cultural and artistic revitalization project to overcome the 2022 corona △provided subsidy for quarantine items for small businesses and small businesses △inoculated against COVID-19 for foreigners △promoted environmental maintenance for the Lunar New Year △checked measures to combat quarantine and people’s livelihoods △environmental maintenance for the Lunar New Year and consolation of neighbors in need, and inspection of forest fire prevention activities.

 

In particular, on the same day, there was a report at the Dongcheon-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regarding the installation of two temporary pedestrian passages in the abandoned railway section through the city center as a follow-up measure following the closing of Gyeongju Station.

 

This section has lost its function as the railroad that runs through the city center has been abolished. Gyeongju City is actively promoting the establishment of temporary pedestrian passageways for the convenience of residents in two places: 761 Dongcheon-dong and 697-162 Dongcheon-dong.

 

Director Choi Gyeong-gil of the Dongcheon-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said, “We are currently in close consultation with the Abandoned Railroad Project Team, which is the main department.

 

In addition, at the meeting, the heads of government, sub-division and headquarters explained major issues in Gyeongju City, such as the comprehensive measures for the Lunar New Year holiday and the situation of quarantine measures against COVID-19, and asked for cooperation.

 

Gyeongju Mayor Nak-young Joo reiterated, “Keep in mind that the ultimate goal of major policies in eup, myeon, and dong is to create citizens’ happiness, we will carry out a more intimate administration closer to the lives of citizens” and “inconvenience to residents” Please pay more attention to public opinion, such as matters and demands, and carefully examine the site, such as prevention of forest fires in winter, thorough quarantine, freezing and icing of roads in severe cold, and safety accidents in winter.”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경주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