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시, 아열대 작물 재배 활성화에 잰걸음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2/02/04 [10:28]

경주시, 아열대 작물 재배 활성화에 잰걸음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2/02/04 [10:28]

경주시는 지구 온난화와 과일 소비패턴 다양화 등에 대응하기 위한 대체 작물을 발굴·보급해 지역 농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농가소득을 지원하고자 아열대 작물 재배 활성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 경주봉  © 경주시


이미 지역에 자리잡은 경주봉과 레드향 등 감귤류와 멜론 등은 재배면적이 점점 넓어지고 있고, 애플망고도 시범재배 중이다.

 

경주시는 2010년대 초반부터 남부지역에서 재배되던 감귤류를 지역 농가에 보급한 바 있다.

 

이후 품질 향상을 위한 재배기술 보급, 다양한 판매 전략 수립 등 지속적인 지원과 노력으로 현재 24개 농가가 9.5㏊ 면적에서 재배하고 있다.

  

경주봉은 토양이 척박하고 기후가 적합하지 않은 곳에서 자란 타지역 감귤류와 달리 겨울철 따뜻한 동해안에 인접해 있어 일조량이 풍부한 날씨와 우수한 토양에서 자라나 빛깔이 좋고 당도·산도 조화가 최상급으로 맛이 아주 뛰어나다.

 

특히 경주시농산물산지유통센터의 까다로운 선별작업을 거친 우수한 품질로 전국에서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한편 토마토 재배 후 작물로 도입돼 지난 2003년 4개 농가가 재배하기 시작한 멜론은 2008년에 첫 수확에 성공했고, 현재 77개 농가가 35㏊ 면적에서 재배하고 있다.

 

특히 토마토 휴경 시기에 재배돼 농가 소득 증대에 효자노릇을 하고 있다.

 

시는 멜론 경작 활성화를 위해 재배시설 설치와 재배기술교육, 홍보 등 지원을 펼치고 있다.

 

경주봉과 마찬가지로 농산물산지유통센터는 최고 품질의 맛과 향을 지닌 멜론을 공급하기 위해 당도 13브릭스 이상의 상품만 선별해 전국에 판매하면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경주시는 새로운 아열대 작물 ‘애플망고’를 2024년 수확을 목표로 시범 재배하고 있다.

 

천북면 오야리의 한 농가가 재배 시범농가로 지정돼 농가부담 50%, 도비 15% 등을 포함해 사업비 2억3000만원이 투입됐다.

 

▲ 애플망고  © 경주시


시범재배 추진에 따라 △3연동 시설하우스 0.15㏊ △관련 시설·장비 △2년생 묘목 600주 등이 설치·지원됐다.

 

5년생 나무부터 정상 수확이 가능해 2024년부터 상품성 있는 애플망고 수확이 기대된다.

 

시는 시범재배와 함께 아열대 작물 재배기술 보급을 위한 교육 등도 추진해 농가를 지원하고 있다.

 

이외에도 경주 강동면 소재 한 농장에서는 또 다른 열대작물인 파파야가 재배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의 지원으로 지난 2013년부터 하우스 1개 동에서 재배되기 시작한 파파야는 주로 동남아 출신 외국인들에게 공급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기후변화로 인해 아열대 작물 재배에 나서는 농가가 늘어나고 있다”면서, “이에 발맞춰 재배시설 개선 등 적극적인 지원으로 농가 소득 향상에 기여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 국민들로부터 사랑받는 지역 우수 아열대 과일을 특화시켜 관광자원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ju City, a small step towards revitalization of subtropical crop cultivation

 

Gyeongju City is actively promoting the cultivation of subtropical crops to increase the competitiveness of local agriculture and support farm household income by discovering and distributing alternative crops to respond to global warming and diversification of fruit consumption patterns.

 

According to Gyeongju City on the 4th, citrus fruits such as Gyeongjubong and Red Hyangbong and melons in the area are gradually expanding, and apple mangoes are also being cultivated on a trial basis.

 

Since the early 2010s, Gyeongju City has supplied citrus fruits grown in the southern region to local farmers.

 

Since then, with continuous support and efforts such as dissemination of cultivation technology for quality improvement and establishment of various sales strategies, 24 farms are currently cultivating in an area of ​​9.5 ha.

 

Unlike citrus fruits grown in other regions where the soil is poor and the climate is unsuitable, Gyeongjubong is close to the warm east coast in winter. It is grown in sunny weather and excellent soil.

 

In particular, it enjoys high popularity throughout the country for its excellent quality that has undergone a rigorous selection process by the Gyeongju Agricultural Products Regional Distribution Center.

 

Meanwhile, melon, which was introduced as a crop after tomato cultivation and started to be cultivated by 4 farms in 2003, was successfully harvested for the first time in 2008, and 77 farms are currently cultivating it in an area of ​​35 hectares.

 

In particular, tomatoes are grown during the fallow season, playing a role in increasing farm household income.

 

To revitalize melon cultivation, the city is providing support such as the installation of cultivation facilities, cultivation technology training, and public relations.

 

Like Gyeongjubong, the Agricultural Products Distribution Center is gaining great popularity as it selects and sells only products with a sugar content of 13 Brix or higher in order to supply melons with the highest quality taste and fragrance.

 

Gyeongju is conducting a pilot cultivation of a new subtropical crop, ‘apple mango’, with the goal of harvesting in 2024.

 

A farmhouse in Oyari, Cheonbuk-myeon, was designated as a demonstration farm for cultivation, and 230 million won was invested in the project, including 50% of the farmer's burden and 15% of the provincial fee.

 

In accordance with the pilot cultivation promotion, △3-dong facility house 0.15 hectare △ related facilities and equipment △ 600 second-year-old seedlings were installed and supported.

 

Normal harvesting is possible from a 5-year-old tree, so a commercially viable apple mango harvest is expected from 2024.

 

Along with pilot cultivation, the city is supporting farmers by promoting education for the dissemination of subtropical crop cultivation techniques.

 

Another tropical crop, papaya, is being grown on a farm in Gangdong-myeon, Gyeongju.

 

Papaya, which has been grown in one house since 2013 with the support of the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is mainly supplied to foreigners from Southeast Asia.

 

Gyeongju Mayor Nak-young Joo said, “The number of farms who are cultivating subtropical crops is increasing due to climate change.

 

He added, "We will make efforts to specialize the region's excellent subtropical fruits loved by all people and turn them into tourism resources."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