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시외버스터미널, 공공디자인 사업으로 새 단장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2/02/17 [13:07]

경주시외버스터미널, 공공디자인 사업으로 새 단장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2/02/17 [13:07]

경주시는 관광객은 물론 시민들이 편리하게 터미널을 이용할 수 있도록 시외버스터미널 주변 공공디자인 사업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 경주시외버스터미널 주변‘확’바뀐다···공공디자인 사업으로 새 단장  © 경주시


이번 사업은 도비 7000만원을 포함해 2억 3300만원이 투입돼 시외버스터미널 광장 및 주변 보행로와 주요시설을 정비하게 된다.

 

경주시외버스터미널은 지역의 이미지를 결정짓는 중요한 공적 공간임에도 불구하고, 주변 시설 노후화로 인해 정비가 시급한 실정이었다.

 

이에 경주시는 지난해 10월 시외버스터미널 사업자 측과 부지활용 협의를 마무리 짓고, 같은 해 11월 경북도의 공공디자인사업 공모에 선정되면서 해당 사업이 본격화됐다.

 

현재 디자인 및 실시설계가 진행 중으로 공사 착공은 오는 4월에 들어가며 완공은 두 달 뒤인 6월이다.

 

사업계획에 따르면, 쾌적하고 안전한 광장 조성을 위해 보도블록 교체는 물론 콘크리트로 마감돼 보기 흉했던 일부 구간도 보도블록으로 전량 시공된다.

 

이밖에도 스마트안내시스템, 이용객 휴게공간 및 쉼터, 안내표지판, cctv 등 공공시설물이 신규 설치되며, 보행로 내 중복 설치된 통신주 등도 통·폐합된다. 또 택시 승강장과 공영주차장도 이용객 편의를 높이기 위해 함께 정비된다.

 

경주시는 시외버스터미널 주변 환경정비로 경주를 찾는 내·외국인 방문객들에게 더 쾌적한 도시 이미지를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낙영 시장은 “시외버스터미널은 경주의 관문이라고 봐야 할 만큼 중요한 곳이다. 사업이 마무리되면 경주를 찾는 방문객들에게 깨끗한 이미지를 심어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주시는 지난해 사업비 4억 1700만원을 들여 황리단길 입구부터 고속터미널까지 보행로 1.2㎞ 구간을 정비해 서라벌 문화회관 앞 글자조형물 및 감성 레터링, 조경화분, 자전거 보관대 등을 설치한 바 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ju Intercity Bus Terminal Renovated as a Public Design Project

 

Gyeongju City announced on the 17th that it will promote a public design project around the intercity bus terminal so that citizens as well as tourists can use the terminal conveniently.

In this project, 233 million won, including 70 million won for the city, will be invested to improve the intercity bus terminal plaza and surrounding pedestrian paths and major facilities.

 

Although Gyeongju Intercity Bus Terminal is an important public space that determines the image of the region, maintenance is urgently needed due to the aging of surrounding facilities.

 

Accordingly, Gyeongju City completed the site utilization consultation with the intercity bus terminal operator in October of last year, and in November of the same year, it was selected for a public design project in Gyeongsangbuk-do, and the project began in earnest.

 

Currently, the design and detailed design are in progress, and construction will start in April, and completion will be in June, two months later.

 

According to the business plan, in order to create a pleasant and safe plaza, not only will the sidewalk blocks be replaced, but also some sections, which were unsightly due to the concrete finish, will be constructed entirely with sidewalk blocks.

 

In addition, public facilities such as smart information systems, user rest areas and shelters, information signs, and cctv will be newly installed.

 

In addition, a taxi stand and public parking lot will be maintained together to increase the convenience of users.

 

Gyeongju City expects to give a more pleasant city image to local and foreign visitors to Gyeongju by improving the environment around the intercity bus terminal.

 

Mayor Joo Nak-young said, “The intercity bus terminal is so important that it can be regarded as the gateway to Gyeongju. When the project is completed, we will be able to instill a clean image for visitors to Gyeongju.”

 

Meanwhile, Gyeongju spent 417 million won last year to improve the 1.2km section of the pedestrian path from the entrance of Hwangridan-gil to the Express Bus Terminal, and installed letter sculptures, emotional lettering, landscaping pots, and bicycle racks in front of the Seorabeol Cultural Center.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