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시,‘경북관광기업지원센터’공모사업 선정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2/03/31 [10:28]

경주시,‘경북관광기업지원센터’공모사업 선정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2/03/31 [10:28]

경주시는 문화체육관광부 주관으로 민간 관광기업 발굴·육성을 통한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야심차게 추진한 ‘경북관광기업지원센터’ 구축 공모사업에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 경주시,‘경북관광기업지원센터’공모사업 선정 쾌거  © 경주시


이 사업은 창업 지원과 전문 인력 육성 교육, 홍보·마케팅, 입주공간 지원 등을 통해 지역 관광기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 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추진된다.

 

공모 선정에 따라 시는 경북도, 경북문화관광공사 등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올해부터 2026년까지 국비 54억원, 도비 27억원, 시비 27억원 등 총 108억원을 투입해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먼저 사업 추진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경주시 노동동 소재 유휴건물(1,584.26㎡)을 리모델링해 경북관광기업지원센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올해 8월 준공 예정이다.

 

센터는 ▶3층에 방문객과 입주기업의 편의공간 ▶4층에 센터 직원 사무실 ▶5층에 관광기업체 및 관광분야 종사자들을 위한 회의실 ▶6,7층에 기업 입주공간과 네트워킹 공간·미디어랩 등으로 구축될 예정이다.

 

시는 주요사업으로 ▶지역기반 관광스타트업 창업․기업육성 지원 ▶전통형 관광기업 개선 지원 ▶관광 일자리 허브 구축 ▶경북관광산업 활성화 사업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또 기업 맞춤형 창업‧육성 지원을 위해 입주기업 공간을 20개를 마련하고 신규 벤처기업 발굴·육성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창업과 일자리 지원, 융자·연구개발(R&D) 등 관련 정책을 알리는 정보 제공자 역할도 하게 된다.

 

향후 시는 경북관광기업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스마트 관광도시 사업, 중심상권 르네상스, 도시재생뉴딜사업 등 주변 사업과 연계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북관광기업지원센터 구축을 통해 코로나19로 위축된 관광산업을 활성화하고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며, “경주가 경북도 전 지역을 아우르는 관광거점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주지역 관광사업체는 480곳으로 경북도 내에서 가장 많다. 인근 6개 시·군까지 범위를 넓히면 경북도에 소재한 관광사업체의 절반이 몰려 있는 명실상부한 관광산업 거점이다.

 

시는 메타버스 시스템과 스마트 관광 플랫폼 등 디지털 인프라 구축으로 경북도 전체 관광산업을 선도할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ju City, ‘Gyeongbuk Tourism Enterprise Support Center’ selected as an open call project

 

Gyeongju City announced on the 31st that it had been selected for a project to build the ‘Gyeongbuk Tourism Enterprise Support Center’, which was ambitiously promoted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to revitalize the local tourism industry by discovering and nurturing private tourism enterprises.

 

This project is promoted to create jobs and revitalize local tourism by systematically nurturing local tourism companies through business start-up support, training for professional manpower, promotion and marketing, and support for occupancy spaces.

 

According to the selection of the public offering, the city will form a consortium with Gyeongbuk Province and Gyeongbuk Culture and Tourism Corporation, and will invest a total of KRW 10.8 billion from this year to 2026, including KRW 5.4 billion from the state budget, KRW 2.7 billion from the provincial government, and KRW 2.7 billion from the city to promote the project.

 

First, the Gyeongbuk Tourism Business Support Center is planned to be remodeled by remodeling an idle building (1,584.26㎡) located in Nodong-dong, Gyeongju, in order to provide a space for business promotion. It is expected to be completed in August of this year.

 

The center is ▶Convenience space for visitors and tenant companies on the 3rd floor ▶Center staff office on the 4th floor ▶Conference rooms for tourism companies and tourism workers on the 5th floor ▶Company residence space and networking space/media lab on the 6th and 7th floors will be built


The city plans to promote the following projects: ▶ Support for regional-based tourism start-up start-up and business development ▶ Support for improvement of traditional tourism companies ▶ Establishment of a tourism job hub ▶ Gyeongbuk tourism industry revitalization project.

 

In addition, 20 spaces for resident companies will be set up to support start-ups and nurture tailored to companies, and new venture companies will be discovered and nurtured.

It will also serve as an information provider to inform related policies such as start-up, job support, and loans and R&D.

 

In the future, the city plans to maximize the synergy effect by linking the Gyeongbuk Tourism Business Support Center with surrounding businesses such as the smart tourism city project, the central business renaissance, and the urban regeneration new deal project.

 

Gyeongju Mayor Nak-young Joo said,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the Gyeongbuk Tourism Business Support Center, we will revitalize the tourism industry, which has been shrunk due to COVID-19, and create jobs for youth.” .

 

On the other hand, there are 480 tourism companies in Gyeongju, the most in Gyeongsangbuk-do. If the scope is expanded to six neighboring cities and counties, it is a true tourism industry base, where half of the tourism businesses located in Gyeongsangbuk-do are concentrated.

 

The city plans to build an infrastructure that will lead the entire tourism industry in Gyeongsangbuk-do by building digital infrastructure such as the metaverse system and smart tourism platform.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경주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