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시, 식품전문기업 ‘대구농산(주)’ 수도권 본사 경주 유치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2/04/12 [12:05]

경주시, 식품전문기업 ‘대구농산(주)’ 수도권 본사 경주 유치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2/04/12 [12:05]

【브레이크뉴스 경주】박영재 기자=경주시는 12일 대구농산㈜와 수도권 본사 경주 이전 및, 투자금액 300억원, 50명의 신규 일자리창출을 골자로 한 경주공장 신설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대구농산㈜는 설립 후 지난 55년간 국산 곡물은 물론, 24개국 60여 가지의 경쟁력 있는 곡물에 대한 개발, 수입, 가공, 유통을 통해 성장해 온 곡물가공·유통 전문기업이다. 인천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현재 경주에서만 3곳의 공장을 가동하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는 주낙영 경주시장과 대구농산㈜ 탁양훈 대표이사를 비롯해 서호대 경주시의장, 이철우 부의장, 배진석 도의원, 최병준 도의원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대구농산(주)은 본사를 올해 경주로 이전하기로 결정하고 추가로 강동면 회사부지 내 약 1만 6528㎡ 규모의 경주 4공장을 신설한다.

 

2025년 완공 예정인 4공장에는 저온 물류센터를 비롯해 발효 곡물 라인, 커피 로스팅 라인, 백미 도정 라인, 포장라인, 연구실 등을 증설한다.

 

또 경쟁력 있는 라인업 강화와 고부가가치 제품을 연구, 개발해 온·오프라인 경쟁력을 더 높여가며, 그에 따른 일자리 창출에 따라 지역상생에 이바지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대구농산㈜은 코로나로 어려운 외식업소와의 상생 협력을 위해 올해 2월에는 경주시 외식업중앙회에 오곡미 1000포를 기증하는 등 지역상생을 실천해 나간 바 있다.

 

탁양훈 대구농산㈜ 대표이사는 “홈플러스, 쿠팡을 비롯해 현대그린푸드, CJ프레시웨이 등 우량 매출처 확보 후 차별화된 마케팅과 다양한 상품군 출시로 매년 매출액이 두 배씩 성장하고 있는 대구농산(주)은 코로나 시대에도 전략적 선택과 집중으로 2022년에는 공급량이 급증, 매출 3000억원을 상회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경주를 대표하는 곡물가공 전문기업으로 지역과 함께 성장해 나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수도권에 있는 본사를 경주로 이전하고 대규모 공장 신설 투자를 결정한 대구농산㈜ 탁양훈 대표이사와 임직원 여러분께 감사하며 본사가 경주에 이전한 만큼 이제는 명실공히 경주 기업으로, 회사가 더 크게 성장해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 경제 발전에 기여 할 수 있도록 다양한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ju City attracts the head office of Daegu Nongsan Co., Ltd., a food company in Gyeongju

 

Gyeongju City announced on the 12th that it had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 with Daegu Nongsan Co., Ltd. to relocate its headquarters to Gyeongju, an investment of 30 billion won, and to create new jobs for 50 people.

 

Daegu Nongsan Co., Ltd. is a specialized grain processing and distribution company that has grown through the development, import, processing and distribution of not only domestic grains but also 60 competitive grains from 24 countries for the past 55 years since its establishment. It is headquartered in Incheon and currently operates three factories in Gyeongju alone.

 

About 10 people attended the signing ceremony, including Gyeongju Mayor Nak-young Joo, Daegu Nongsan Co., Ltd. CEO Yang-hoon Tak, Seoho University Gyeongju City Mayor, Vice-Chairman Lee Cheol-woo, Provincial Councilor Bae Jin-seok, and Provincial Councilor Choi Byung-jun.

 

Daegu Nongsan Co., Ltd. has decided to relocate its headquarters to Gyeongju this year and will additionally build a 4th factory in Gyeongju with an area of ​​about 16,528 square meters on the company site in Gangdong-myeon.

 

Plant 4, scheduled to be completed in 2025, will expand the low-temperature distribution center, fermented grain line, coffee roasting line, polished rice milling line, packaging line, and research lab.

In addition, the company plans to further enhance its online and offline competitiveness by strengthening its competitive lineup and researching and developing high value-added products, thereby contributing to regional coexistence by creating jobs.

 

Previously, Daegu Nongsan Co., Ltd. practiced win-win cooperation with the local food service industry, such as donating 1,000 grains of rice to the Gyeongju Food Service Federation in February of this year for win-win cooperation with restaurant businesses that are difficult due to the corona virus.

 

Yang-Hoon Tak, CEO of Daegu Nongsan Co., Ltd. said, “Daegu Nongsan Co., Ltd., whose sales are doubling every year due to differentiated marketing and launch of various product groups after securing high-quality customers such as Homeplus and Coupang, Hyundai Green Food, and CJ Freshway Even in this era, with strategic selection and concentration, the supply will surge and sales will exceed 300 billion won in 2022.”

 

Gyeongju Mayor Joo Nak-young said, “Thanks to Yang-hoon Tak, CEO of Daegu Nongsan Co., Ltd. and executives and employees who decided to invest in a new large-scale factory by moving the headquarters in the metropolitan area to Gyeongju. We will spare no effort in providing various administrative support so that we can grow and create many jobs and contribute to regional economic development.”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경주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