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낙영 경주시장, 인수위 찾아 지역 현안 사업 국정과제 반영 요청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2/04/14 [13:26]

주낙영 경주시장, 인수위 찾아 지역 현안 사업 국정과제 반영 요청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2/04/14 [13:26]

【브레이크뉴스 경주】박영재 기자=경주시가 새 정부 출범을 앞두고 지역 주요 현안 사업을 국정과제에 반영하기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14일 주낙영 경주시장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별동 사무실을 찾아 김병준 지역균형발전특별위원장과 경주 지역의 주요 현안 사업에 대해 논의했다.

 

▲ 주낙영 경주시장, 김병준 지역특위 위원장 만나 “지역 현안 사업 국정과제 반영해 줄 것”거듭 요청  © 경주시


경주시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주 시장은 동남권·동해안권의 중요성과 균형발전 전략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강조하며, 경주시가 요청한 미래발전 현안사업을 새 정부의 국정과제로 반영해 줄 것을 거듭 건의했다.

 

경주시가 인수위에 요청한 미래발전 현안사업은 △국가혁신 미래자동차 초광역 산업벨트 △국가 에너지·원자력 혁신 프로젝트 △국가 거대과학 인프라 가속기 혁신 플랫폼 △천년도시 신라왕경 복원·정비 강화 △동남권 초광역 상생 전철망 조성 등이다.

 

이에 앞서 주 시장은 인수위 통의동 본동 경제1·2분과를 차례로 찾은 자리에서는 미래자동차·원자력·양성자가속기를 중심으로 한 국가 경제산업 발전 전략을 각 분과 관계자에게 상세히 설명하고 국정과제에 반영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 자리에서 주 시장은 윤석열 당선인과 경주와의 특별한 인연을 강조하며 지역의 주요 현안 사업을 국정과제로 반영해 줄 것을 재차 건의했다.

 

앞서 윤 당선인은 후보 시절인 지난해 9월과 올해 3월 경주를 두 차례 찾아 지역 발전을 위한 공약을 거듭 약속한 바 있다.

 

특히 사흘 전인 지난 11일에는 대통령 당선인 신분으로 1박 2일 일정으로 경주를 찾아 지역의 다양한 현안을 청취하며 경주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주 시장은 기초자치단체장으로는 이례적으로 윤 당선인을 지근거리에서 직접 수행하는 모습을 보여 새 정부와의 관계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했다.

 

주낙영 시장은 “새 정부 출범을 앞두고 지역의 현안 과제들을 국정과제에 반영하고 내년 국비 예산을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앞으로 한 치의 시정공백이나 차질이 없도록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주시는 이날 건의한 현안사업들을 지역 국회의원과 공유하고 경상북도와 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하여 국정과제 선정은 물론, 국비확보에 총력을 펼칠 방침이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ju Mayor Nak-young Joo visits the takeover committee and requests to reflect local pending business projects

 

As the city of Gyeongju is making an all-out effort to reflect major regional projects in the national agenda ahead of the launch of the new government, on the 14th, Gyeongju Mayor Nak-young Joo visited the office in the separate building of the Presidential Takeover Committee and worked with Kim Byung-joon, Special Chairman of the Special Committee for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on major pending projects in the Gyeongju region. discussed about

 

According to the city of Gyeongju, at this meeting, Mayor Joo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the southeast and east coast regions and the necessity and justification for a balanced development strategy, and repeatedly suggested that the pending future development projects requested by the city of Gyeongju be reflected as a national task of the new government.

 

The pending future development projects requested by the Gyeongju City Transition Committee include △National Innovation Future Automobile Ultra-Wide Industrial Belt △National Energy/Nuclear Power Innovation Project △National Giant Science Infrastructure Accelerator Innovation Platform △Reinforcement of Restoration and Maintenance of the Millennium City of Silla Kingdom △Creation of an ultra-wide win-win railway network in the southeast region etc.

 

Prior to this, the Mayor Joo visited the Economic Division 1 and 2 in Bon-dong, Tongui-dong of the Transition Committee, in turn, explaining the national economic and industrial development strategy centered on future automobiles, nuclear power, and proton accelerator in detail to those involved in each sub-division and suggesting that it be reflected in the national agenda. did.

 

At this meeting, Mayor Joo emphasized the special relationship between President-elect Yoon Seok-yeol and Gyeongju, and suggested again that major pending projects in the region should be reflected as national tasks.

 

Previously, President-elect Yoon visited Gyeongju twice in September of last year and in March of this year, during his candidacy, to repeatedly promise to promote regional development.

 

In particular, on the 11th, three days ago, as the president-elect, he visited Gyeongju on a two-day, one-night schedule to listen to various local issues and show his special affection for Gyeongju.

 

In the process, Mayor Joo showed expectations for a relationship with the new government as he personally performed President-elect Yoon in close proximity, which is unusual for the head of a local government.

 

Mayor Nak-young Joo said, “Ahead of the launch of the new government, it is most important to reflect local issues in the national agenda and secure a government budget for next year.”

 

Meanwhile, Gyeongju City plans to share the pending projects proposed on the day with local lawmakers and continuously make suggestions to Gyeongsangbuk-do and the government to not only select national tasks but also to secure government funds.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경주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