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천수 전 경산시의회 의장 "하나되는 경산" 강조 조현일 지지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2/05/17 [17:56]

이천수 전 경산시의회 의장 "하나되는 경산" 강조 조현일 지지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2/05/17 [17:56]

【브레이크뉴스 경북 】이성현 기자=국민의힘 경산시장 경선에서 다른 후보들과 경쟁했던 이천수 전 경산시의회 의장이 17일 오전 조현일 후보를 공개 지지 선언했다. 

 

이 전 의장은 경산시의회 의장을 지낸 뒤 이후 경산시장과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 등에 출마했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경산시장에 도전하기 위해 국민의힘 경선에 참여했지만 역시 선택받지 못했다. 

 

▲ 좌로부터 이천수 경산시의회 의장 오른쪽이 조현일 국민의힘 경산시장 후보   ©

 

이 전 의장은 17일 오전 지역 정치 현실을 개탄하면서 “지역 발전을 위해 윤석열 정부와 소통하고 여당의 절대적인 힘을 바탕으로 경산 발전을 이끌어 내야 한다. 이번 선거에서 무소속 후보가 당선되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경산발전과 새로운 미래를 위해 조현일 후보를 지지할 것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이 전 의장은 “과거 경산에는 지역 국회의원이 여당임에도 무소속 시장과의 갈등과 분열로 예산 확보 등에 있어 중앙정부의 전폭적인 지지를 이끌어내지 못해 경산 발전에  악영향이 있었던 가슴 아픈 전례가 있었다"며 "경산 발전을 위해 이런 일이 절대로 되풀이되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국민의힘 대선후보였던 윤석열 대통령과 원내부대표인 윤두현 국회의원...그리고 국민의힘 경산시장 조현일 후보 이렇게 국민의 힘이 하나가 될 때 비로소 경산 발전을 위한 힘이 더 생기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역 갈등 문제 해법을 묻는 질문에는 “선거가 끝나면 어느 정도 정리가 되지 않겠느냐”고 했다. 

 

이 전 의원장의 이 같은 발언에 지역정가의 반응도 갈렸다. 우선 지역 정서인 국민의힘 후보들이 시민들과 하나로 뭉쳐 지역 미래 로드맵을 충실히 이행하는 것이 좋겠다는 반응이 있는 가  하면, 이 전 의장의 발언 중 무소속 시장과의 갈등으로 최경환 전 의원이 중앙정부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어내지 못해 경산발전에 악영향이 있던 과거가 있었다는 발언데 대하여는 “동의할 수 없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일부 정치권 관계자는 “다른 것은 몰라도 최 전 의원이 지역 발전을 위한 중앙정부의 지지를 얻어내지 못했다는 이 전 의장의 발언은 동의할 수 없는 이야기”라며 “경산시민들은 최경환 전 장관의 경산에 대한 노력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두 시장 후보 간의 갈등 역시 시간이 흐르면 치유될 것이라는 이 전 의장의 발언과 관련해서도 의아스럽다는 반응이 많았다. 지역 정치권에서는 이 갈등이 경산발전의 걸림돌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대승적 차원에서의 서로에 대한 배려와 시민에 대한 예의를 다른 어떤 것보다 우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조현일 후보는 “시민들께서 걱정하시고 우려하시는 갈등 문제는 제가 잘 협치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An official from Han Jeong-ga said, “There is truth in Lee’s argument.

 

On the other hand, there were also evaluations that Lee's remarks were inappropriate. First of all, regarding the conflict between his lawmaker Choi Kyung-hwan and the independent Mayor Choi Byung-guk and the remark that there was no full support from the central government as a result, another official in Jeongga said, "Anyone in Gyeongsan knows well what role former lawmaker Choi Kyung-hwan played for Gyeongsan." “The remarks of former Chairman Lee that he did not have the full support of the central government are close to unacceptable remarks.”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조현일, 이천수, 경산시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