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칼럼>지금 포항은…'상생'의 지혜가 필요한 시점이다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2/08/10 [15:20]

<칼럼>지금 포항은…'상생'의 지혜가 필요한 시점이다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2/08/10 [15:20]

포스코그룹이 전사 차원의 비상 경영체제에 돌입한 가운데 포스코지주사 포항이전과 관련 `포스코지주사·미래기술연구원 포항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가 포스코홀딩스 이전 문제와 미래기술연구원 설립과 관련, 포스코에 대해 본격적인 실력행사에 나서 우려스럽다. 지난 2월 지역사회에 파장을 일으킨 포스코와 포항시민 간 반목이 재현된 것이다.

 

이처럼 포스코가 유래 없는 비상 경영체제에 들어간 데는 환율, 금리, 물가 등 3高 영향 본격화에 따른 글로벌 경기침체에 따른 것일 것이라 짐작된다.

 

이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기 위해 사장단 및 전 임원이 참석하는 그룹경영회의를 매분기 개최해 그룹 경영실적 및 전망, 위기 대응책 등을 함께 논의하기로 하고, 경영전략팀을 중심으로‘전사통합 위기대응팀’도 운영한다고 한다.

 

이런 가운데 포항지역의 `포스코지주사·미래기술연구원 포항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가 포스코홀딩스 이전 문제와 미래기술연구원 설립의 조속한 이행을 촉구하는 시위에 들어갔다고 한다. 글로벌 경기침체의 파고를 넘기에도 벅찬 포스코의 역량 분산이 우려된다.

 

그렇다면 범대위가 이같은 실력행사에 나선 배경이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포스코는 지난해 12월 이사회를 열어 지주사 체제로의 전환을 결정했다. 이후 포항시민과 정치권의 강력한 반발에 부딪혔다. 포항에 뿌리를 두고 성장한 포스코가 그룹 지주사도 포항에 둬야 한다는 것이 이들의 요구였다. 지주사 본사와 미래기술연구원이 서울에 설립되면 인력 유출과 세수 감소가 발생하리라는 것이 주요 이유다.

 

이에 포스코는 포항시와의 합의를 통해 포스코홀딩스 소재지를 오는 2023년 주주총회에 부쳐 3월 말까지 이전하겠다고 약속했다. 미래기술연구원 역시 2026년까지 포항에 설립해 원장과 소장이 상시 포항에 상주하고 상용화 생산체제연구 등을 담당하는 본원을 포항에 설치하겠다고 합의했다.

 

이와 함께 포항시와의 상생협력 TF의 실무회의를 3월부터 매달 열어 더욱 신속한 협의와 성과 도출을 위해 매월 2회 회의를 진행하기로 협의했다.

 

하지만 대책위는 포스코측의 이같은 약속의 이행 의지가 없었다고 판단하고 있는 모양이다. 포항시와 포스코 상생협력 TF와의 5차례 회의 진행 결과, 시간 끌기식 협상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이달부터 지역 주요 거점 1인 피켓시위에 들어갔고, 포항시내 에는 포스코를 비난하는 현수막이 봇물을 이루고 있다. 포항시의 주도로 각 읍·면·동에서 인원을 동원한다는 볼멘소리도 나오고 있다. 관이 주도해 문제를 해결하면 될 일을 먹고살기에도 바쁜 시민들을 욕보이게 하느냐는 것이다.

 

▲ 포항 시내에 설치되어 있는 현수막  © 범대위



현수막과 버스 임대 등에 쓰이는 예산만도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빠듯한 자생단체 예산으로는 감당하기 힘든 규모이기에 묻는 것이다.

 

또 대책위는 지난 8일 포항시민 등 150여 명이 참여해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과 서울 포스코센터 앞에서 상경 집회를 했다.

 

대책위의 조급함이 느껴지는 대목이다. 당초 합의사항은 염두에도 없이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기식으로 시민들을 선동하고 있지는 않은지 돌아볼 일이다.

 

합의의 법률적 의미는 ‘둘 이상 당사자의 의사가 일치함’을 말한다. 당시 당사자들이 날인한 그 서류에는 포스코홀딩스 소재지 이전 문제와 미래기술연구원 설립 문제 등의 일정이 비교적 상세히 적혀있다.

 

합의 당사자인 대책위는 과연 포스코가 그 합의사항들을 이행하는지를 지켜봐야 할 의무가 있는 것이다. 그것이 그때 그 합의 정신에 부합하는 일이다. 그런 다음 결과에 따라 대책을 세우면 될 일이다.

 

윤석열 대통령도 후보 시절 포항유세를 통해 ‘국가기관도 지방으로 가는 마당에 국민기업 포스코가 지주회사를 서울에 설치하는 것은 지방 균형발전에 역행하는 것으로 반대한다’라고 했다. 그는 대통령이 됐다. 포스코가 대통령의 의중을 간과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 윤석열 대통령(당시 후보)포항 유세 모습  © 국민의힘



그렇다고 포스코의 잘못이 없는 건 아니다. 대책위가 포스코 측이 약속의 이행 의지가 없었다고 판단하게 한 잘못은 분명 포스코에 있는 만큼 ‘포스코가 한 약속은 반드시 지킨다’라는 의지를 다시 한번 포항시민들에게 보여주기를 기대한다.

 

나아가 지금이라도 포항바로세우기 실천운동본부에 제기한 1억 원 손해배상 청구 소송 등을 취하하는 전향적인 자세를 보이는 건 어떨까 하는 생각이다. 포스코가 `포스코지주사·미래기술연구원 포항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이 아니라는 말만 되풀이 해서는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것 같기에 하는 말이다.

 

차제에 포항시민들의 뒤에 숨어있는 듯한 포항바로세우기 실천운동본부도 그 정체성을 확실히 할 필요가 있다. 단체의 구성원과 규모, 그들이 추구하는 이상이 무엇인지를 밝히라는 것이다.

 

▲ 포항바로세우기실천운동본부 회원들이 12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최정우 회장 퇴진을 촉구하는 1인시위를 벌이고 있다.     ©포항바로세우기실천운동본부 제공

 

우리 모두 지금은 좀 더 인내하고, 냉정해져야 할 때다. 다가오지 않은 일을 미루어 짐작해 글로벌 경기침체로 허덕이고 있는 기업에 압력을 행사해 사기를 떨어뜨리려 하는 건 옳지 않다. 지금은 모두가 힘을 한곳으로 모아야 할 때다. `기업 하기 좋은 도시` 포항을 위한 상생의 지혜가 필요한 시점이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This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lease note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translation.>

 

Beating POSCO... Is it a good thing? With the POSCO Group entering into an emergency management system at the company-wide level, the ‘People Citizens Countermeasure Committee for the Relocation of POSCO Holdings and Future Technology Research Institute to Pohang’ related to the relocation of the POSCO holding company to Pohang, in relation to the issue of the relocation of POSCO Holdings and the establishment of the Future Technology Research Center I'm worried about the talent event.

 

The feud between POSCO and Pohang citizens, which caused a stir in the local community in February, is a re-enactment. It is presumed that the reason POSCO entered into an unprecedented emergency management system was due to the global economic downturn caused by the full-fledged impact of the three highs such as exchange rates, interest rates, and inflation.

 

In order for all group companies to establish emergency response measures for crisis and to actively respond to them through the emergency management system, the group management meeting is held every quarter, attended by the president and all executives, to discuss group management performance, prospects, and crisis response measures together. It is said that the company will also operate an integrated crisis response team centered on the management strategy team.

 

In the midst of this, it is said that the 'POSCO Holdings Corporation/Pan-Citizen Countermeasures Committee for Pohang Relocation of the Future Technology Research Institute' in the Pohang area started a demonstration calling for the swift implementation of the POSCO Holdings relocation issue and the establishment of the Future Technology Research Institute. There are concerns about the dispersion of POSCO's capabilities, which is still difficult even to overcome the wave of the global economic downturn.

 

If so, you can't help but wonder why Captain Bum went to such a prowess exercise. POSCO held a board of directors meeting in December last year and decided to switch to a holding company system. Since then, it has met with strong opposition from Pohang citizens and politicians. Their demand was that POSCO, which had grown up with roots in Pohang, should also have a holding company in Pohang.

 

The main reason is that if the headquarters of the holding company and the Future Technology Research Institute are established in Seoul, there will be an outflow of manpower and a decrease in tax revenue. Accordingly, through an agreement with the city of Pohang, POSCO promised to transfer the location of POSCO Holdings to the general shareholders' meeting in 2023 by the end of March. The Future Technology Research Institute also agreed to establish a research center in Pohang by 2026, with the director and director permanently resident in Pohang, and in charge of commercialization production system research. In addition, it was agreed to hold a working-level meeting of the Win-Win Cooperation TF with Pohang City every month from March to hold a meeting twice a month for quicker consultation and better results.

 

However, the task force seems to be judging that POSCO was not willing to fulfill this promise. As a result of five meetings between Pohang City and POSCO's Win-Win Cooperation TF, it is said that it is just a time-consuming negotiation. In addition, from this month, one of the major regional bases has started a picket protest, and banners criticizing POSCO are forming in Pohang city. There are also voices calling for the mobilization of personnel from each eup, myeon, and dong at the initiative of Pohang City.

 

The question is whether the government is taking the initiative in resolving the problem and making it difficult for citizens who are busy making a living out of it. The budget for banners and bus rentals alone is expected to be significant. I'm asking this because it's difficult to handle with the tight budget of self-sufficient organizations.

 

In addition, on the 8th, about 150 people, including Pohang citizens, participated in the meeting in Tokyo and in front of the Seoul President's Office in Yongsan and Seoul POSCO Center. This is the point where the impatience of the countermeasures committee is felt.

 

It is time to look back on whether the original agreement was not agitating the citizens in a unilateral push-and-pull method without even thinking about it.

 

The legal meaning of an agreement is that the intention of two or more parties agrees. The document, signed by the parties at the time, contained relatively detailed schedules such as the issue of relocating the location of POSCO Holdings and the establishment of the Future Technology Research Institute.

 

The task force, which is a party to the agreement, has an obligation to monitor whether POSCO implements the agreement. That is in line with the spirit of the agreement then. Then, you can take action based on the results.

 

President Yoon Seok-yeol also said during his campaign in Pohang that he opposes the establishment of a holding company by POSCO, a national corporation, in Seoul while national institutions are also going to the provinces, as it runs counter to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he became president It will be difficult for POSCO to overlook the president's intentions.

 

However, this does not mean that POSCO is not at fault. As the fault of the Task Force in making the POSCO side judge that POSCO was not willing to fulfill its promises is clearly the fault of POSCO, I hope that it will once again show the people of Pohang of the will to keep the promises made by POSCO.

 

Furthermore, I wondered if it would be okay to show a typical attitude of withdrawing a claim for damages of 100 million won even now. Now is the time for all of us to be more patient and cool.

 

It is not right to try to demoralize companies that are struggling with the global economic downturn by guessing by guessing things that have not yet come. Now is the time to unite all of us. Win-win for Pohang, a ‘good city for business’ It's time for wisdom.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청송에서 모터사이클 크로스컨트리 경기 즐겨요”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