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조경태, "이준석 가처분 인용 결과 상관없이 용단 내려야..."

진예솔 기자 | 기사입력 2022/09/28 [17:34]

조경태, "이준석 가처분 인용 결과 상관없이 용단 내려야..."

진예솔 기자 | 입력 : 2022/09/28 [17:34]

【브레이크뉴스 대구】진예솔 기자=국민의힘 조경태 국회의원이 이준석 전 당대표에 대해 “리더십을 잃었다. 가처분 인용과 상관 없이 용단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28일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진 국민의힘 조경태 국회의원은 이준석 전 당대표에 대해 “당원들로부터 절대적인 신임을 잃게 되면 리더십을 상실하게 된다. 가처분 인용 결과와 관계없이 이준석 전 대표는 용단을 내려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 조경태 국회의원이 이준석 전 당대표에 대해 “리더십을 잃었다. 가처분 인용과 상관 없이 용단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 진예솔 기자


조 의원은 “당 대표라는 자리는 당원들을 대표하는 자리”라면서 “가처분 인용이 되더라도 용단을 내리는 것이 진정한 선당후사의 마음”이라고 덧붙여 말했다.

 

아울러 그는 “이준석 전 대표가 당을 살린다는 의미에서 결단해 조기 전당대회를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현명한 선택이라고 생각한다.”며 거듭 강조했다.

 

이어 조경태 의원은 자신이 당대표가 되어야하는 이유에 대해 “다음 총선에서는 과반수 이상 즉 151석 이상의 의석수를 확보해야 된다고 생각을 한다.”면서 “아시다시피 저는 20년 동안 정치하면서 어느 계파에 소속된 적이 단 한 번도 없는데 다음 총선의 관건은 어떻게 공정한 공천을 하느냐에 달려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는 10월 중으로 당대표 출마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겠다는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조경태 의원은 29일 경북지역을 방문해 당원들과 소통하며 지지기반 다지기에 나설 예정이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People's Power National Assembly member Cho Kyung-tae said about former party leader Lee Jun-seok, "I have lost leadership. He has to be brave regardless of the injunction citation,” he said.

 

During a press conference at the People's Power Daegu City Party on the 28th, National Power National Assembly member Cho Kyung-tae said, "If you lose absolute trust from party members, you will lose leadership. Regardless of the result of quoting the injunction, I think that former CEO Lee Jun-seok must make a bold decision.”

 

Rep. Cho added, “The position of party leader is a position to represent party members,” adding, “It is the heart of a true heir to the election to take courage even if it is cited as an injunction.”

 

He also emphasized, “I think it is a wise choice for former Chairman Lee Jun-seok to make a decision in the sense of saving the party and hold an early national convention.”

 

Then, as to why he should be the party leader, Rep. Cho Kyung-tae said, “I think that in the next general election, we need to secure a majority, that is, more than 151 seats. There has never been one, but I think the key to the next general election will depend on how to make fair nominations.”

 

He also said that he would reveal his official position on his candidacy for party leader in October.

 

Meanwhile, Rep. Cho Kyung-tae will visit the Gyeongbuk area on the 29th to communicate with party members and build a support base.

 

기획, 특집 담당입니다. 진실하고 정확한 보도를 통해 독자 여러분들의 입과 귀가 되겠습니다.
 
대구, 국민의힘, 조경태, 이준석, 당권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청송에서 모터사이클 크로스컨트리 경기 즐겨요”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