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세계최초 탄소배출 zero ‘LS자기장보일러’, 몽골 난방·환경 두 마리 토끼 잡는다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2/09/29 [17:28]

세계최초 탄소배출 zero ‘LS자기장보일러’, 몽골 난방·환경 두 마리 토끼 잡는다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2/09/29 [17:28]

 

▲ 겨울철 스모그로 가득한 울란바토르  © LS자기장보일러 제공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영재 기자= 몽골 난방공사와 한국의 LS자기장보일러(주)가 지난 6월 8일 몽골의 탄소배출 및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고효율의 친환경 자기장보일러의 보급과 설치, 운영 및 기술지원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몽골은 기상 이변으로 국도의 65% 사막화와 인구 20%가 심각한 환경재난을 겪고 있고, 대륙성 기후로 겨울철이 길고 추워 난방공급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국가 과제임에도 난방공급설비가 소규모로 공급이 원활하지 않다.

                

이에 몽골정부의 난방공사와 한국의 LS자기장보일러(주)는 겨울철 심각한 대기오염물질로 인한 몽골 시민의 호흡기질환, 피부질환, 폐질환, 암 환자 등 각종 질병발생지수를 낮추고 국민보건을 향상시키기 위해 이날 MOU를 체결했다.  

 

양측은 이를 위해 보일러 설치 및 운영, 교육과 기술지원을 하기 위해 몽골 현지에 전문교육기술지원사업을 함께 운영함으로서 보다 현장 중심의 난방 및 환경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 자기장보일러의 보급과 설치, 운영 및 기술지원을 위한 양해각서(MOU)  © LS자기장보일러 제공



LS자기장보일러는 한국의 친환경에너지 벤처기업인 LS자기장보일러(주)가 개발한 보일러로 기존의 가스나 등유 등의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고 자기장 원리를 이용한 특수한 보일러발열체 기술을 이용해 온수생산과 난방을 제공하는 세계최초 탄소배출제로 친환경 1등급 보일러다.

                                        

이 보일러는 다중적인 에너지 전달시스템으로 자체적으로 개발한 첨단 도체에 강력한 자기장을 발생시켜 전자기 유도에 의해 도체에 생기는 소용돌이 형태의 와전류에 의해 고효율의 열에너지가 발생하고 동시에 전기장과 교차 회전하려는 물 분자 운동의 마찰 및 진동에 의한 2차 운동에너지가 전달된다. 

 

또한 온수생성과정에서 발생하는 강력한 자기장에너지를 가진 온수(자성을 갖는 자화수)는 3단계의 자기발열에너지를 전달하는 작용으로 열손실 없이 상승온도를 유지해 회수되는 신기술 보일러 시스템이다. 

 

이 회사는 세계 최초로 자기장 특수발열체를 독자적인 특수(SMT)공법으로 설계 제작하는데 성공하면서 관련기술에 대한 발명특허등록(제10-2412198)과 국내 및 해외에 상표특허출원(TRADE MARK2021-0089775)을 지난해 완료했다. 

 

특히, 한국의 조달청등록과 ISO인증 등의 품질인증도 획득한 LS자기장보일러는 특수(SMT)공법기술을 적용, 주요 핵심 부분에 고장이 거의 없고 반영구적이다. 

 

비용적인 측면에서도 기존의 가스나 기름, 전기보일러에 비해 40-60% 정도의 에너지 비용이 절감되고 가격도 저렴하다는 것이 매우 큰 장점이다.

 

나현주 대표는 "오늘날 지구의 대기환경문제가 갈수록 심각해져 인류생존과 지구의 미래가 위태로울 뿐 아니라 해수면 온도상승과 이상기후로 생존을 위협하고 폭염과 가뭄, 기록적인 폭우와 수해 등으로 지구는 어느 때 보다 심각한 환경적인 재앙이 다가오는 현실에 직면해있다.”며“이제 세계 각국은 가정과 공장에서 내뿜는 화석연료의 사용을 절대적으로 줄여야 할 때”라고 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This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lease note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translation.>

 

The world’s first zero carbon emission ‘LS Magnetic Field Boiler’ catches two rabbits in Mongolia’s heating and environment

 

 

On June 8, Mongolia Heating Corporation and Korea's LS Magnetic Field Boiler Co., Ltd.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 for the supply, installation, operation and technical support of high-efficiency eco-friendly magnetic field boilers to reduce carbon emissions and fine dust in Mongolia. concluded

 

Due to extreme weather conditions in Mongolia, 65% of national roads are desertified and 20% of the population is experiencing severe environmental disasters. Due to the continental climate, winter is long and cold, so heating supply is the most important national task, but heating supply facilities are small and not smooth.

                

Accordingly, the Mongolian government's Heating Corporation and Korea's LS Magnetic Field Boiler Co., Ltd. have been working to reduce the incidence of various diseases such as respiratory diseases, skin diseases, lung diseases, and cancer patients in Mongolia caused by severe air pollutants in winter and improve public health. The MOU was signed today.

 

To this end, both sides decided to conduct a more field-oriented heating and environmental business by operating a professional education and technology support project in Mongolia to provide boiler installation and operation, education and technical support.

 

LS Magnetic Field Boiler is a boiler developed by LS Magnetic Field Boiler Co., Ltd., an eco-friendly energy venture in Korea. It does not use the existing fossil fuels such as gas or kerosene, but uses a special boiler heating element technology that uses the magnetic field principle to produce hot water and provide heating. It is the world's first carbon-emitting, eco-friendly first-class boiler.

                                        

This boiler is a multi-energy transfer system that generates a strong magnetic field in the self-developed state-of-the-art conductor, and generates high-efficiency thermal energy by the eddy current in the form of a vortex generated in the conductor by electromagnetic induction. Secondary kinetic energy is transmitted by friction and vibration.

 

In addition, hot water with strong magnetic energy generated during the hot water generation process (magnetized water with magnetism) is a new technology boiler system that is recovered by maintaining an elevated temperature without heat loss by transferring self-heating energy in three stages.

 

The company succeeded in designing and manufacturing the world's first special magnetic field heating element with its own special (SMT) method. done

 

In particular, the LS Magnetic Field Boiler, which has also obtained quality certifications such as registration by the Korean Public Procurement Service and ISO certification, applies special (SMT) construction technology, and is semi-permanent with almost no breakdowns in key parts.

 

In terms of cost, the energy cost is reduced by 40-60% compared to the existing gas, oil, and electric boilers, and the price is also very low.

 

CEO Na Hyun-joo said, "Today's atmospheric environmental problems are becoming more and more serious, not only endangering human survival and the future of the earth, but also threatening survival due to sea level rise and abnormal climate. We are facing the reality of an approaching environmental catastrophe." "Now is the time for countries around the world to absolutely reduce the use of fossil fuels emitted by homes and factories."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청송에서 모터사이클 크로스컨트리 경기 즐겨요”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