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진 장관 해임안, 민주 "수용" 촉구 국힘 "김진표 사퇴" 맞불

주호영 "해임안 상정한 김진표 의장이 문제"..윤 대통령 거부권 행사 가능성↑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9/30 [10:06]

박진 장관 해임안, 민주 "수용" 촉구 국힘 "김진표 사퇴" 맞불

주호영 "해임안 상정한 김진표 의장이 문제"..윤 대통령 거부권 행사 가능성↑

정명훈 기자 | 입력 : 2022/09/30 [10:06]

▲ 국민의힘 의원들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국무위원(외교부장관 박진)해임건의안에 대한 의사진행 발언을 마치고 퇴장하며 빈자리가 보이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9.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이 더불어민주당 단독 처리로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여야가 치열하게 공방을 벌이고 있다.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해임건의안 수용을 촉구했고, 국민의힘은 김진표 국회의장 사퇴 권고안으로 맞불을 놓겠다고 목소리르 높이고 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지난 29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이 상정된데 대해 반대하며 단체로 퇴장했다. 정의당도 박 장관보다는 윤석열 대통령의 책임이 더 크다며 표결에 불참했다. 결국 민주당은 단독으로 해임건의안을 통과시켰다. 재적 의원 170명 중 168명이 찬성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30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대국민 사과, 외교라인 쇄신 없이 뭉개고 간다는 건 국민에 대한 정면도전"이라며 윤 대통령의 해임건의안 수용을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외교 참사의 최종 책임자이자 문제 당사자인 대통령은 단 한 번도 국민에 사과하지 않았고 그 어떤 유감 표명도 없었다"면서 "자신의 무능과 말실수에서 비롯된 일을 화풀이식으로 언론에 겨누고 진실규명을 주문했다. 여당은 언론사를 찾아가 항의하고 검찰 고발까지 자행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대통령 유감 표명, 외교 장관의 진솔한 사과와 대통령실 참모 인사 조치가 있으면 민주당 해임건의안을 철회해 달라는 국회의장의 합리적, 상식적 중재를 일거에 거부한 건 윤 대통령"이라며 "윤 대통령은 끝까지 박진 장관이 탁월하다고 하지만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대응할 골든타임을 놓친 사실이 또 다시 드러나지 않았나"라고 질타했다.

 

그는 "미 의회가 이 법안을 통과시키기 1주 전 주미 대사관이 핵심 내용을 보고했다. 당연히 윤 대통령이 방한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 의장과 통화하기 전이었다"며 "해리스 부통령 방한으로 분명한 성과를 기대했건만 한미관계 공감대만 확인했다. 우려 해소 방안이 마련되도록 잘 챙겨보겠다고 했지만 구체적 안은 없다"고 꼬집었다.

 

▲ 국민의힘 의원들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계단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 통과 규탄대회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9.  © 뉴시스


이에 주호영 원내대표는 30일 김진표 국회의장 사퇴 권고안을 제출하겠다며 맞불을 놨다. 김진표 의장이 전날 본회의에 박진 장관 해임건의안을 안건으로 올린 것 자체가 문제였다는 것이다.

 

김미애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의회민주주의를 지키고자 노력했어야 했는데 처음부터 민주당이 윤석열정부 발목잡기에 당력을 집중하는 데 국회의장이 끌려다니고 있다"며 "(안건을) 상정 안 할 수도 있고 국회의장으로서 발언할 수도 있지 않으냐. 그렇게 하면서 여야를 아우를 수도 있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김미애 원내대변인은 이어 "박진 장관은 문재인 정권이 비정상화시킨 대미·대일 관계를 상당히 이른 시간 내에 정상화해가고 있다. 어제 해리스 부통령이 재확인해줬듯이 한미동맹은 너무나 굳건해지고 있다. 마땅한 해임 사유도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박진 장관 해임건의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정부여당과 야당 간 극한 대립 양상은 한동안  지속될 전망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emocratic Party "calls for acceptance" and "Chairman Kim Jin-pyo resigns" in response to Minister Park Jin's dismissal

Joo Ho-young said, "Chairman Kim Jin-pyo, who proposed the dismissal plan, is the problem."President Yoon's veto could be exercised ↑

Reporter Jung Myung-hoo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re fiercely fighting over the dismissal of Foreign Minister Park Jin, who passed the plenary ses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by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lone.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urged President Yoon Suk Yeol to accept the dismissal proposal, and the people's power is raising its voice to counter the recommendation of National Assembly Speaker Kim Jin-pyo to resign.

 

Members of the People's Power left the National Assembly's plenary session in the afternoon of the 29th, opposing the proposal to dismiss Foreign Minister Park Jin. The Justice Party also refused to vote, saying that President Yoon Suk Yeol is more responsible than Minister Park. In the end, the Democratic Party passed the dismissal motion alone. Of the 170 incumbent lawmakers, 168 were in favor.

 

Park Hong-geun, floor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urged President Yoon's acceptance of the dismissal proposal at a Supreme Council meeting on the morning of the 30th, saying, "It is a head-on challenge for the people to break down without an apology to the public and reform the diplomatic line."

 

"The president, the final head of the diplomatic disaster and the person in question, has never apologized to the public and expressed any regret," floor leader Park said. "He aimed at the media with anger and demanded the truth." The ruling party visited the media to protest and even accused the prosecution," he criticized.

 

"President Yoon rejected the speaker's reasonable and common-sense mediation to withdraw the Democratic Party's dismissal proposal if there is a presidential apology, a sincere apology from the foreign minister, and personnel measures," he said. "President Yoon said Park is excellent until the end, but he missed the golden time to respond to the U.S. inflation reduction law."

 

"One week before the U.S. Congress passed the bill, the U.S. Embassy reported the key points. Naturally, it was before President Yoon spoke to Nancy Pelosi, chairman of the U.S. House of Representatives, who visited Korea, he said. "I expected clear results from Vice President Harris' visit to Korea, but I only confirmed the consensus on Korea-U.S. relations." He pointed out, "I said I would take care of it so that measures to resolve concerns can be prepared, but there is no specific plan."

 

In response, floor leader Joo Ho-young countered on the 30th, saying he would submit a recommendation for the resignation of National Assembly Speaker Kim Jin-pyo. Chairman Kim Jin-pyo's proposal to dismiss Minister Park Jin-soo at the plenary session the previous day was a problem in itself.

 

In an interview with MBC Radio's "Kim Jong-bae's Attention," floor spokesman Kim Mi-ae said, "I should have tried to protect parliamentary democracy, but the speaker is being dragged around by the Democratic Party focusing on holding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back." He pointed out, "I think we could have embraced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by doing so."

 

Floor spokesman Kim Mi-ae went on to say, "Minister Park Jin is normalizing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U.S. and Japan, which the Moon Jae Inn regime has abnormalized, within a reasonable amount of time." As Vice President Harris reaffirmed yesterday, the Korea-U.S. alliance is becoming too strong. "There is no proper reason for dismissal," he stressed.

 

Meanwhile, the extreme confrontation betwee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is expected to continue for some time, with Yoon Suk Yeol expected to veto Park's dismissal.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청송에서 모터사이클 크로스컨트리 경기 즐겨요”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