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글로컬대학 30 사업의 원활한 추진 위해 활동 펼치는 지역대학들

진예솔 기자 | 기사입력 2023/05/31 [17:01]

글로컬대학 30 사업의 원활한 추진 위해 활동 펼치는 지역대학들

진예솔 기자 | 입력 : 2023/05/31 [17:01]

【브레이크뉴스 대구】진예솔 기자=지역의 대학들이 교육부가 추진하는 글로컬대학30 사업의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적극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계명대가 2019년 지역사회에 대한 대학의 새로운 역할을 제시하며 대구경북사회혁신지원단을 설립함과 함께 비전 선포식을 가졌다 © 진예솔 기자

 

 경북글로컬대학 추진 협약식 © 진예솔 기자

 

‘글로컬대학30’은 정부가 대학 안팎, 국내·외 벽을 허물고 지역·산업과의 파트너십을 토대로 지역-대학의 동반성장을 이끄는 지역 대학에 집중 지원하는 사업으로 2026년까지 30개 내외 대학을 지정해 1개교당 총 5년간 1000억 여 원을 지원하게 된다.

 

해당 사업의 예비선정을 위해 경일대(총장 정현태), 대구가톨릭대(총장 성한기), 대구대(총장 박순진)는 지난 26일 대구가톨릭대 본관에서 경북글로컬대학(GGU, Gyeongbuk Glocal University)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3개 대학은 경북글로컬대학을 구성하고 지역산업 혁신과 정주인력 양성을 선도하는 세계적 수준의 연합대학을 위한 상호 협력에 뜻을 모았다. 

 

이번 협약에 따라 경북글로컬대학이 출범할 경우 재학생 4만7천 명을 보유한 국내 최대 규모의 연합대학이 된다.

 

이를 위해 △각 대학이 보유한 인적·물적 자원 공동 활용 △교육과정 · 산학협력 · 평생교육 등의 콘텐츠 공유 △각 대학의 교류 협력 및 주요 사업 등에 대한 상호 협력 △국내외 현장연수, 실습 및 취업기회 공동 제공 등을 약속했다.

 

계명대(총장 신일희)는 31일 학제∙학과∙전공 개혁을 위한 교육혁신 방안을 비롯해 지역과 함께 성장 발전하기 위해 대구시와 지역의 기업체들과 연계한 지산학혁신 방안과 국제화의 강점을 내세운 국제화혁신 방안 등의 내용을 담은 최종 혁신기획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특히, 글로컬대학 30에 선정되기 위해 계명대와 계명문화대의 통합에 합의하고, 그 세부적인 사항들을 제시했다.

 

같은 학교법인 계명대학교 산하기관이면서 이미 하나의 캠퍼스를 공동으로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큰 비용을 들이지 않고 자연스러운 통합이 이루질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양 대학의 통합은 타 대학들 보다는 유리한 조건에 있다.

 

앞서 몇 차례 통합에 대한 논의가 있어 왔지만 이번처럼 구체적으로 논의된 적은 없었지만 이번 사업을 위해 양 대학 모두 한 단계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에 따라 통합계명대학교는 캠퍼스의 입지적 강점을 활용하고 산학협력의 허브 기능을 수행하는 Skills-first 특화 캠퍼스를 구축하게 될 예정이다.

 

통합계명대학교는 최근 세계적 표준으로 떠오르고 있는 Skills-first를 ㅗ입해 기업이 요구하는 수준별 적정인력을 양성하며, 재직자와 유학생의 재교육과 훈련을 지원하는 대학교육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개척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통합 이후 입학생들을 위해 유연한 학위취득 및 다양한 융합전공이 가능한 시스템을 마련하고, 전문학사과정과 일반학사과정 교차 선택이 가능한 혁신안으로 학과 구분이 없는 융합단과대학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혁신기획서는 대구시 5대 신산업과 연계해 미래모빌리티 산업을 이끌어갈 인재 양성을 위한 모빌리티 캠퍼스 조성에 대한 내용도 포함되어있다.

 

 이번 글로컬대학30에 선정되면 대구시와 기업들과 함께 대구시 미래모빌리티 산업에 더욱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일희 계명대 총장은 “지역 대학은 지역발전과 혁신에 필요한 정책이 무엇인지 개발하여 제공하고, 지역혁신의 중심축이 되어야 한다.”며 “이번에 글로컬30 대학에 진입해 모든 자원과 역량을 지역사회와 공유하고, 지역과 함께하는 대학으로 그 역할을 더욱 충실히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Local universities are actively engaged in activities for smooth promotion of the Glocal University 30 project promoted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Glocal University 30' is a project in which the government intensively supports local universities that lead the mutual growth of local universities based on partnerships with local and industrial sectors by breaking down barriers inside and outside universities, domestically and internationally. 100 billion won will be provided to each school for a total of 5 years.

 

For the preliminary selection of the project, Kyungil University (President Jeong Hyeon-tae), Daegu Catholic University (President Seong Han-gi), and Daegu University (President Park Soon-jin) signed an agreement to promote Gyeongbuk Glocal University (GGU) at the main building of Daegu Catholic University on the 26th. did.

 

The three universities formed Gyeongbuk Glocal University and agreed to mutual cooperation for a world-class university that leads regional industry innovation and fostering resident manpower.

 

If Gyeongbuk Glocal University is launched according to this agreement, it will become the largest university in Korea with 47,000 enrolled students.

 

To this end, △joint use of human and material resources possessed by each university △sharing of contents such as curriculum, industry-university cooperation, and lifelong education △mutual cooperation on major projects and exchanges between universities △joint provision of field training, practice and employment opportunities at home and abroad promised etc.

 

On the 31st, Keimyung University (President Shin Il-hee) announced educational innovation plans to reform the school system, departments and majors, as well as local industry innovation plans in connection with Daegu City and local businesses to grow and develop together with the region, and internationalization innovation plans that emphasized the strengths of internationalization. announced that they had submitted a final innovation plan containing the contents of

 

In particular, they agreed on the integration of Keimyung University and Keimyung University of Culture in order to be selected as one of the 30 Glocal Universities, and presented the details.

 

Although they are affiliated with the same educational corporation Keimyung University, they already share one campus, so there is an advantage that natural integration can be achieved without incurring large costs, so the integration of the two universities is more advantageous than other universities.

 

There have been discussions about integration several times before, but it has never been discussed in detail like this time.

 

Accordingly, Unified Keimyung University plans to establish a specialized skills-first campus that utilizes the locational strengths of the campus and serves as a hub for industry-academia cooperation.

 

Unified Keimyung University plans to pioneer a new paradigm of university education by adopting Skills-first, which has recently emerged as a global standard, to foster appropriate human resources for each level required by companies, and to support reeducation and training for current employees and international students.

 

In addition, a system that enables flexible degree acquisition and various convergence majors will be prepared for students entering after the integration, and a convergence college that does not distinguish between departments will be operated as an innovative plan that allows students to choose between professional bachelor's courses and general bachelor's courses.

 

In addition, the innovation plan also includes information on the creation of a mobility campus to nurture talents who will lead the future mobility industry in connection with the five new industries of Daegu.

 

  If selected as one of the 30 Glocal Universities, it is expected that Daegu City and companies will be able to contribute even more to the future mobility industry of Daegu City.

 

Keimyung University President Shin Il-hee said, “Regional universities should develop and provide policies necessary for regional development and innovation, and become the central axis of regional innovation.” We will continue to play that role more faithfully as a university that shares with the local community.” 

기획, 특집 담당입니다. 진실하고 정확한 보도를 통해 독자 여러분들의 입과 귀가 되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대구, 경북, 계명대, 대구대, 계명문화대, 경일대, 대구가톨릭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특집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