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문경돌리네습지, 람사르 습지 등록... 생태관광지로 본격 조성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2/06 [17:09]

문경돌리네습지, 람사르 습지 등록... 생태관광지로 본격 조성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4/02/06 [17:09]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경상북도는 문경시 산북면의 ‘문경 돌리네 습지’가지난 2일 람사르협약 사무국이 지정하는 ‘람사르습지’로 등록됐다고 6일 밝혔다.

 

▲ 문경돌리네습지  © 경북도


경상북도와 문경시는 2020년부터 문경 돌리네 습지의 생태·지질학적가치를 세계적으로 인증받기 위해 람사르습지 등록을 준비했으며, 환경부는 지난해7월 람사르사무국에 람사르습지 등록을 신청해 심사를 거쳐 이번에 최종 등록됐다.

 

문경 돌리네 습지는 물이 고이기 힘든 돌리네지형에 습지가 형성된 세계적으로 희귀한 습지로 원앙, 소쩍새 등 천연기념물과 수달, 담비,삵 등 멸종위기 야생동물을 포함해 932종의 야생생물이 서식하고 있다. 2017년 환경부에서는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하여 관리하고 있다.

 

문경 돌리네 습지는 지난 해 6월 국가지질공원 후보지에 선정되어올해 말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목표로 지질명소 해설프로그램 운영, 홍보,탐방 기반 시설 확충 등인증 필수 요건을 충족해 나가고 있다.

 

또한, 지난해 9월에는 세계 람사르습지 도시 후보지에 선정되어 2025년아프리카 짐바브웨에서 열리는 제15차 람사르총회의 최종 인증을 앞두고 있다.

 

지난해 10월에는 환경부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되어 체류형 생태관광 인프라 구축을 위한 국비 지원 기반을마련하는 등 앞으로 문경 돌리네 습지는세계적인 명품 생태관광지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북도는 도내 최초 람사르습지 등록을 계기로 생태관광지의 브랜드가치를 높이기 위해 습지의 생태관광 자원화를 적극 추진한다.

 

도는 문경 돌리네 습지 탐방지원센터를올해차질없이 조성해 관광객들에게습지의 사계절과 생동감 있는습지생물을 연출하는파노라마 전시실, VR/AR영상 체험 시설, 카페, 야외정원 등을마련해자연을 느끼며쉴 수 있는 힐링 공간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경북도는 문경 돌리네 습지 뿐만 아니라, 2011년 국내 논습지 중 최초로 국가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된 상주공검지를 생태관광 명소화하고,생태적으로보전 가치가 있다고 평가받고있는 영양 장구메기 습지를 올해 상반기중 환경부로부터 국가 습지보호지역으로지정받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조현애 경상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람사르습지 등록을 계기로 앞으로자연·생태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 조성, 지역의 관광자원과 연계한 프로그램개발을 통해 경북이 생태관광 거점이 되도록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Mungyeong Dolly's Wetland registered as a Ramsar wetland... Full-fledged development as an eco-tourism site

 

Gyeongsangbuk-do announced on the 6th that ‘Mungyeong Doline Wetland’ in Sanbuk-myeon, Mungyeong-si was registered as a ‘Ramsar Wetland’ designated by the Ramsar Convention Secretariat on the 2nd.

 

Gyeongsangbuk-do and Mungyeong City have been preparing to register the Mungyeong Doline Wetland as a Ramsar wetland in 2020 to globally certify its ecological and geological value.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pplied for Ramsar wetland registration to the Ramsar Secretariat in July of last year, and after reviewing it, this time. Finally registered.

 

Mungyeong Doline Wetland is a rare wetland in the world where a wetland was formed on the terrain where water is difficult to accumulate. It is home to 932 species of wildlife, including natural monuments such as mandarin ducks and oxeyes, and endangered wild animals such as otters, martens, and lynxes. . In 2017, the Ministry of Environment designated and managed it as a wetland protection area.

 

Mungyeong Doline Wetland was selected as a national geopark candidate site in June of last year, and is meeting the essential requirements for certification, such as operating a geosite interpretation program, promoting it, and expanding visiting infrastructure, with the goal of being certified as a national geopark at the end of this year.

 

In addition, in September of last year, it was selected as a candidate site for the World Ramsar Wetland City and is awaiting final certification at the 15th Ramsar Convention to be held in Zimbabwe, Africa, in 2025.

 

In October of last year, it was designated as an eco-tourism area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laying the foundation for government support to build residential eco-tourism infrastructure. It is expected that Mungyeong Doline Wetland will be able to grow into a world-class eco-tourism destination in the future.

 

With the registration of the first Ramsar wetland in the province, Gyeongbuk Province is actively promoting the use of wetlands as eco-tourism resources to increase the brand value of eco-tourism sites.

 

The province will build the Mungyeong Doline Wetland Exploration Support Center without any problems this year, providing tourists with a panoramic exhibition hall that shows the four seasons of the wetland and vivid wetland creatures, a VR/AR video experience facility, a cafe, and an outdoor garden, providing healing opportunities for tourists to feel nature and relax. Space will be provided.

 

In addition, Gyeongbuk Province is planning to transform not only Mungyeong Doline Wetland, but also Sangju Gonggeomji, which was designated as a national wetland protection area for the first time among domestic paddy wetlands in 2011, into an eco-tourism attraction, and Yeongyang Janggu Catfish Wetland, which is evaluated as having ecological conservation value, with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The goal is to be designated as a national wetland protection area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Cho Hyun-ae, Director of the Gyeongsangbuk-do Environment and Forest Resources Bureau, said, “With the registration of the Ramsar wetland as an opportunity, we will actively support Gyeongbuk to become a base for eco-tourism by creating a space where people can experience nature and ecology and developing programs in connection with local tourism resources.” .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