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대구․경북지역 설 명절 원산지표시 위반 36개 업체 적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2/16 [13:19]

대구․경북지역 설 명절 원산지표시 위반 36개 업체 적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4/02/16 [13:19]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경북지원(지원장 최철호, 이하 경북농관원)은지난 1월 22일부터 2월 8일까지 설 명절 농식품 원산지 일제단속을 실시해 위반업체 36개소를 적발했다고 16일 밝혔다.

 

▲ 포항시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진원들이 원산지표시 집중 지도·단속에 나서고 있다.     ©포항시 제공

 

경북농관원에 따르면 이번 단속은 사전 정보를 취득한 후 원산지 위반 이력이 있거나 부정유통개연성이 높은 업체 위주로 점검하였고, 농산물 도매시장 내 전담감시원 배치로 지역특산물 부정유통을 사전 차단했다.

 

특히 위반 개연성이 높은 품목은 소비자 단체 회원으로 구성된 명예감시원을활용하여 단속 취약시간대 매장에서 판매중인 시료를 채취하여 유전자 분석,검정키트 사용 등 과학적인 원산지검정 방법을 사용하여 단속했다.

 

품목별로는 배추김치가 13건으로 가장 많았고, 콩․두부류 7건, 돼지고기가 6건,쌀․떡류 6건, 쇠고기 2건 등의 순으로 많이 적발됐다.

 

이번 집중단속 기간 중 대구․경북지역 1,088개 업체를 점검하여 원산지를거짓 표시한 19개소와 원산지를 미표시한 17개소를 적발했다.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19개소에 대해서는 형사입건․수사 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고,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17개 업체에 대해서는 과태료 760만원을 부과했다.

 

이번 원산지 점검 주요 위반사례를 살펴보면, 대구시 중구 소재 떡집에서는 외국산 쌀로 떡을 만들어매장에서 판매하면서 원산지를 국내산으로 거짓 표시하다 적발됐으며, 대구시 동구 소재 축산에서는 캐나다산 돼지고기를 판매하면서 원산지를국내산으로 거짓 표시하다 적발됐다.

 

이번에 적발된 업체 중 규모가 크거나 고의적이고 상습적인 업주에대해서는 단속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하여 강제수사를 원칙으로 하여 무거운처벌을 받도록 할 예정이다.

 

최철호 경북농관원 지원장은 “설 명절이 지나면 정월대보름이이어지는 만큼 부럼용 견과류, 나물류, 잡곡류 등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농산물 위주 원산지 및 양곡표시 지도와 단속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36 companies caught violating country of origin labeling during Lunar New Year holiday in Daegu and Gyeongbuk region

 

The Gyeongbuk branch of the National Agricultural Products Quality Management Service (Chief Cheol-ho Choi, hereinafter referred to as Gyeongbuk Agricultural Service) announced on the 16th that it conducted a crackdown on the origin of agricultural products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 from January 22 to February 8 and detected 36 violators.

 

According to the Gyeongbuk Agricultural Service, this crackdown focused on companies with a history of violation of origin or a high probability of illegal distribution after obtaining prior information, and prevented illegal distribution of local specialties in advance by deploying dedicated inspectors in agricultural wholesale markets.

 

In particular, for items with a high probability of violation, honorary guards composed of members of consumer groups were used to collect samples sold at stores during crackdown-vulnerable times, and were cracked down using scientific origin testing methods such as genetic analysis and the use of test kits.

 

By product, cabbage kimchi was the most common with 13 cases, followed by beans and tofu with 7 cases, pork with 6 cases, rice and rice cakes with 6 cases, and beef with 2 cases.

 

During this intensive crackdown period, 1,088 companies in the Daegu and Gyeongbuk regions were inspected and 19 companies that falsely indicated the country of origin and 17 companies that did not indicate the country of origin were caught.

 

The 19 companies that falsely indicated the country of origin will be sent to the prosecution after criminal prosecution and investigation, and a fine of 7.6 million won was imposed on the 17 companies that did not indicate the country of origin.

 

Looking at major cases of violation of the country of origin inspection, a rice cake shop in Jung-gu, Daegu was caught making rice cakes using foreign rice and selling them at the store, falsely labeling the country of origin as domestic, and a livestock farm in Dong-gu, Daegu was caught selling pork from Canada and falsely claiming that it was of domestic origin. I was caught marking it.

 

Among the companies caught this time, large-scale or intentional and habitual business owners will be subject to heavy punishment through compulsory investigation in order to increase the effectiveness of crackdowns.

 

Choi Cheol-ho, head of the Gyeongbuk Agricultural Service, said, “As the Lunar New Year holiday continues and the first full moon of the year continues, we plan to guide and crack down on the origin and grain labeling of agricultural products such as nuts, vegetables, and mixed grains, which are expected to increase in demand.”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농관원, 설 명절 원산지표시 위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