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경상북도여성단체협의회, 제23대 신임 회장에 이복선 회장 취임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2/19 [12:39]

경상북도여성단체협의회, 제23대 신임 회장에 이복선 회장 취임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4/02/19 [12:39]

▲ 경상북도여성단체협의회 이복선 회장  ©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경상북도여성단체협의회 제22대 김경애·제23대 이복선 회장의 이·취임식이 19일 안동 CM파크 그레이스 홀에서 개최됐다.

 

경북도에 따르면 정기총회와 함께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학동 예천군수, 최병욱 예천군의회 의장, 최태림 행정보건복지 위원장을 비롯한 도의원, 경북 도내 여성단체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이임하는 제22대 김경애 회장은 이임사에서 “지난 2년여 동안 도와주신 회원단체들을 비롯한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린다.”며 “새롭게 취임하는 이복선 회장께 축하의 인사를 전하며, 앞으로도 경상북도여성단체협의회 발전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경애 회장은 지난 2년간 어려움이 있는 지역을 찾아가는 등 궂은 일을 마다하지 않았으며 특히 힌남노 태풍과 예천 수해지역 복구에 온 힘을 다했다.

 

제23대 신임 이복선 회장은 “내실있는 활동으로 경상북도 여성 발전을 도모하고 권익증진 및 양성평등사회를 만들기 위한 여성리더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하여 경상북도여성단체협의회를 소통과 화합을 위한 단체로 이끌겠다”며 “특히, 저출산과의 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경북여성단체협의회가 힘을 보태겠다”고 취임 포부를 밝혔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축사를 통해 “지난 2년간 김경애 회장님의 열정과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지역 발전을 위해 큰 역할을 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하고,

 

“제23대 이복순 회장님의 취임을 축하하고, 새로이 출범하는 경북여협이 경북 내 여성단체들을 하나로 결집하여 국가적 난제인 저출생과의 전쟁에서 변화와 주역의 여성들이 또 한번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sangbuk-do Women's Organization Council, President Bok-seon Lee inaugurated as the 23rd new president

 

The inauguration ceremony of the 22nd President Kim Kyung-ae and the 23rd President Lee Bok-seon of the Gyeongsangbuk-do Women's Organization Council was held at Andong CM Park Grace Hall on the 19th.

 

According to Gyeongbuk Province, about 100 people attended the event, which was held along with the regular general meeting, including Gyeongbuk Province Governor Lee Cheol-woo, Yecheon County Mayor Kim Hak-dong, Yecheon County Council Chairman Choi Byeong-wook, Administrative Health and Welfare Chairman Choi Tae-rim, provincial council members, and officials from women's groups in Gyeongbuk Province.

 

In her resignation speech, the 22nd President Kim Kyeong-ae, who was resigning on this day, said, “I would like to thank the member organizations and everyone who helped me over the past two years.” “I congratulate the newly inaugurated President Bok-seon Lee and look forward to the continued development of the Gyeongsangbuk-do Women’s Organization Council.” “I will actively work for this,” he said.

 

Chairman Kim Kyung-ae said that over the past two years, she has not hesitated to do difficult work, such as visiting areas in need, and has especially done her best to restore the area damaged by Typhoon Hinnamno and Yecheon floods.

 

The 23rd new president, Bok-seon Lee, said, “I will promote the development of women in Gyeongsangbuk-do through substantial activities and faithfully fulfill my role as a female leader to promote rights and create a gender-equal society, leading the Gyeongsangbuk-do Women’s Organization Council as an organization for communication and harmony.” “In particular, the Gyeongbuk Women’s Organization Council will do its best to win the war against low birth rates,” he said, expressing his aspirations for taking office.

 

In his congratulatory speech, Gyeongsangbuk-do Governor Lee Cheol-woo said, “I am grateful to Chairman Kim Kyung-ae for her passion and hard work over the past two years. I hope she will continue to play a big role in regional development.”

 

“Congratulations on the inauguration of the 23rd President Lee Bok-soon, and requested that the newly launched Gyeongbuk Women’s Association unite women’s groups in Gyeongbuk and encourage women to once again take the lead in bringing about change and leading roles in the war against low birth rates, which is a national challenge.” .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