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혜리, 류준열·한소희 저격 사과 “순간의 감정으로 피해 끼쳐..진심 죄송”

18일 자신의 SNS 통해 심경 고백글 게재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4/03/18 [16:44]

혜리, 류준열·한소희 저격 사과 “순간의 감정으로 피해 끼쳐..진심 죄송”

18일 자신의 SNS 통해 심경 고백글 게재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4/03/18 [16:44]

▲ 배우 혜리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그룹 걸스데이 출신 배우 혜리가 ‘류준열·한소희 열애’ 관련해 심경을 밝혔다.

 

혜리는 18일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 며칠 동안 저의 개인적인 감정으로 인해 생긴 억측과 논란들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제 사소한 행동 하나하나가 어떤 파장으로 가져오게 될지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것 같다. 저로 인해 피해를 입은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혜리는 “지난해 11월, (류준열과) 8년간의 연애를 마친다는 기사가 났다. 그 과정이 짧은 기간에 이뤄진 판단도 아니었고, 결별기사가 난 직후에도 저희는 더 이야기를 해보자는 대화를 나눴다. 하지만 그 대화를 나눈 이후로 어떠한 연락과 만남을 가지지 않았다”며 “그리고 4개월 뒤 새로운 기사를 접하고 나서의 감정이 배우 이혜리가 아닌 이혜리로 받아들여진 것 같다. 순간의 감정으로 피해를 끼치게 되어서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또 혜리는 “지난 며칠 동안 저의 행동의 이유를 말하지 못한 것도 저희의 대화들이 지나치게 사적인 영역이어서 오히려 피로도가 높아질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로 인해 혼란스러운 분들이 계셨다면 그것 또한 죄송하다”며 “앞으로는 저의 말과 행동에 좀 더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 류준열·한소희 <사진출처=씨제스 스튜디오,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한편, 한소희와 류준열은 지난 15일 하와이 여행 목격담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퍼지면서 열애설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양측은 “사생활”이라며 공식적인 답변을 회피했다.

 

이후 류준열의 전 연인인 혜리는 자신의 SNS에 “재밌네”라는 의미심장한 메시지와 함께 해외 여행지에서 찍은 듯한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일부 네티즌들은 혜리가 전 남자친구인 류준열과 한소희의 열애설을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제기했다.

 

이에 한소희는 자신의 SNS에 칼을 들고 있는 개 사진을 올리며 “저는 애인이 있는 사람을 좋아하지도, 친구라는 이름하에 여지를 주지도, 관심을 가지지도, 관계성을 부여하지도, 타인의 연애를 훼방하지도 않는다. ‘환승연애’ 프로그램은 좋아하지만 제 인생에는 없다. 저도 재미있네요”라는 글을 올리며 혜리와 기싸움을 벌였다. 

 

하지만 한소희·류준열 열애설 관련해 ‘환승연애’ 의혹이 계속 이어지자 16일 류준열 측은 “류준열이 올 초부터 한소희와 좋은 마음을 확인하고 만남을 가지고 있다. 류준열은 결별 이후 한소희를 알게 됐고 최근 마음을 확인한 것이다”고 밝혔고, 한소희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직접 류준열과의 열애를 인정하면서도 환승연애는 부인했다. 또한 기싸움으로 논란을 빚은 혜리에게도 사과의 뜻을 전했다.   

 

한소희·류준열의 열애가 공식화되며 논란은 사그러지는 듯 했으나, 두 사람의 열애는 18일 현재까지 네티즌들의 비난을 받으며 화제의 중심에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yeri apologizes for sniping Ryu Jun-yeol and Han So-hee, "I caused harm due to the emotions of the moment... I am sincerely sorry."

 

On the 18th, he posted a confession of his feelings on his SNS.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Actress Hyeri, a former member of Girl's Day, expressed her feelings regarding the relationship between Ryu Jun-yeol and Han So-hee.

 

Hyeri said on her SNS on the 18th, “I sincerely apologize for the speculation and controversy that arose due to my personal feelings over the past few days,” and added, “I had no idea what ramifications each of my minor actions would have. It seems. “I sincerely apologize to anyone who was harmed by me,” she began.

 

She then said, “In November of last year, an article was published saying that she was ending her 8-year relationship (with Ryu Jun-yeol). The process wasn't a decision made in a short period of time, and even immediately after the breakup news broke, we had a conversation about wanting to talk more. However, since that conversation, we have not had any contact or meeting,” he said. “And after reading the new article four months later, it seems that the feelings I felt were accepted as Lee Hye-ri, not actress Lee Hye-ri.” "I'm sorry once again for causing any harm due to the emotions of the moment," she apologized.

 

Hyeri also said, “I thought that the reason I couldn’t tell you the reason for my behavior over the past few days was because our conversations were too personal, which would actually increase my fatigue. “I’m sorry if there were people who were confused by this,” he said, adding, “I will be more careful with my words and actions from now on.”

 

Meanwhile, Han So-hee and Ryu Jun-yeol were embroiled in dating rumors on the 15th when eyewitness accounts of their trip to Hawaii spread through social media and online communities. Regarding this, both sides avoided an official response, saying it was a “private matter.”

 

Afterwards, Hyeri, Ryu Jun-yeol's former lover, posted a photo that seemed to have been taken at her overseas travel destination on her SNS along with a meaningful message saying, "It's fun." Some netizens who came across the post speculated that Hyeri may have sniped at the dating rumors between her ex-boyfriend Ryu Jun-yeol and Han So-hee.

 

In response, Han So-hee posted a picture of her dog holding a knife on her SNS and said, “I don’t like people who have lovers, I don’t give them space in the name of a friend, I don’t show interest in them, I don’t give them a relationship, and I don’t support other people’s romantic relationships.” It doesn't disturb either. I like the ‘transit love’ program, but it’s not in my life. “I’m having fun too,” she wrote, getting into a fight with Hyeri.

 

However, as suspicions of a ‘transit relationship’ continued regarding Han So-hee and Ryu Jun-yeol’s dating rumor, Ryu Jun-yeol’s side said on the 16th, “Ryu Jun-yeol confirmed good feelings for Han So-hee and has been meeting since the beginning of this year. Ryu Jun-yeol said, “After her breakup, she got to know Han So-hee and recently confirmed her feelings.” Han So-hee directly acknowledged her romantic relationship with Ryu Jun-yeol through her blog, but denied that she was in a transit relationship. did. She also expressed her apology to Hyeri, who caused controversy with her energy fight.

 

The controversy seemed to have died down after Han So-hee and Ryu Jun-yeol's relationship became official, but their relationship remains at the center of the topic, receiving criticism from netizens as of the 18th.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