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경북농관원, “원산지표시 위반 대상은 전원 법적 처벌”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3/19 [15:18]

경북농관원, “원산지표시 위반 대상은 전원 법적 처벌”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4/03/19 [15:18]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경북지원(지원장 최철호, 이하 경북농관원)은 기업형 원산지 표시 위반업체에 대해 법인대표, 영업사원 등 공모에 가담한 모든 대상을 처벌하는 전원 처벌제를 추진해오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 농관원경북지원청사     ©농관원경북지원 제공

 

그 실례로 지난 해 10월 수년간 값싼 외국산 쇠고기와 돼지고기 52톤을 국내산으로 원산지를 속여 판매한 축산물 유통업체 ‘㈜△△미트’ 법인대표, 영업이사, 영업사원 등 25명을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주범에 대해 구속 송치한바 있다.

 

해당 축산물 유통업체는 2021년 1월경부터 2022년 12월경까지 외국산 쇠고기와 돼지고기 52톤, 총 7.4억 원 상당의 육류를 국내산으로 거짓 표시하여 경북·충북·강원·경기 일대의 190여개 거래처에 유통하다 적발됐다.

 

특히 업체 대표 A씨는 경북 북부지역 소재 2곳에 축산물 유통 사업장을 운영하면서 영업이사, 영업사원 등 직원 23명과 공모하여 외국산 축산물의 원산지를 국내산으로 거짓 표시하거나, 마치 국내산 인 것처럼 거래처에 납품하여 가격차이 만큼의 부당이득을 얻었다.

 

영업사원들에게도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하여 판매 수익을 높이도록 독려하는 등의 범행을 저질렀다.

 

이들은 거래처 식당 영업주와 소비자들이 식육의 원산지 식별이 어렵다는 점을 악용하여 사업장에서 절단·재포장 등으로 작업한 후 영업사원별 담당 지역을 나누어 거래처에 납품했다.

 

또한, 각 영업사원은 담당 지역을 수개월 단위로 주기적으로 순환하면서 선임자로부터 외국산 축산물을 허위로 판매하였던 거래처의 자료를 넘겨받아 후임자가 계속 허위로 판매할 수 있도록 인계하는 등 기업체 전원이 지능적이고 조직적인 방법으로 소비자를 속이는데 가담했다.

 

법원은 최근 이 사건과 관련해 법인 대표 징역 1년 6월 실형과 벌금 2,000만원, 축산법인 벌금 5,000만원 등 피의자 25명 중 18명에게 징역형과 벌금형을 병과하는 등 공모자 전원에게 법적 처벌을 내리며 동종의 위반 업체들에게 경종을 울렸다.

 

최철호 경북농관원 지원장은 “앞으로도 기업체를 활용한 조직적‧지능적 위반사범의 경우는 강제수사 등을 통해 기업체 전원 처벌을 원칙으로 엄중하게 처리해 나갈 것이며, 이를 통해 국민들에게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농축산물이 유통될 수 있도록 원산지표시 위반 범죄 근절을 위하여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buk Agricultural Service, “Anyone who violates country of origin labeling will be subject to legal punishment”

 

The Gyeongbuk branch of the National Agricultural Products Quality Management Service (Chief Choi Cheol-ho,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Gyeongbuk Agricultural Service) announced on the 19th that it has been pursuing an all-hands punishment system that punishes all those involved in the conspiracy, including corporate representatives and salespeople, for companies that violate corporate country of origin labeling.

 

For example, in October of last year, 25 people, including the corporate representative, sales director, and salesperson of '△△Meat Co., Ltd.', a livestock product distributor that had been selling 52 tons of cheap foreign beef and pork as domestic for several years by misrepresenting the country of origin, were prosecuted for 'country of origin labeling of agricultural and marine products'. He was booked on charges of violating the 'Act on Ecstasy, etc.' and the main culprit was arrested and forwarded.

 

From around January 2021 to December 2022, the livestock product distributor falsely labeled 52 tons of foreign beef and pork, worth a total of KRW 740 million, as domestically produced and distributed them to over 190 customers in Gyeongbuk, Chungbuk, Gangwon, and Gyeonggi Province. I was caught doing it.

 

In particular, the company representative, Mr. A, operates two livestock distribution sites in the northern part of Gyeongbuk and conspired with 23 employees, including sales directors and sales representatives, to falsely indicate the country of origin of foreign livestock products as domestic, or to deliver them to business partners as if they were domestic products, resulting in price differences. A lot of unfair profits were obtained.

 

They also committed crimes such as encouraging salespeople to increase sales profits by falsely indicating the country of origin.

 

They took advantage of the fact that business partner restaurant owners and consumers found it difficult to identify the origin of meat, cutting and repackaging it at the business site and then delivering it to their business partners by dividing each salesperson's area into responsibility.

 

In addition, each salesperson periodically rotates through the region he or she is responsible for every few months and receives data from business partners that have sold foreign livestock products falsely from their predecessors, and passes them on to their successors so that they can continue to sell false products. All members of the company are intelligent and organized. participated in deceiving consumers.

 

  In relation to this case, the court recently imposed legal punishment on all conspirators, including imprisonment for 1 year and 6 months and a fine of 20 million won for the corporation representative, and a fine of 50 million won for the livestock corporation, as well as both imprisonment and fines for 18 of the 25 suspects. It sounded an alarm to companies.

 

Choi Cheol-ho, head of the Gyeongbuk Agricultural Service, said, “In the future, we will continue to handle cases of organized and intelligent violations using companies strictly on the principle of punishing all companies through compulsory investigation. Through this, we will ensure the distribution of safe and reliable agricultural and livestock products to the public. “We will do our best to eradicate crimes that violate country of origin labeling.”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