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행복북구문화재단, 장애인 문화복지 및 고용증진 위해 다자협약 체결

진예솔 기자 | 기사입력 2024/04/02 [16:26]

행복북구문화재단, 장애인 문화복지 및 고용증진 위해 다자협약 체결

진예솔 기자 | 입력 : 2024/04/02 [16:26]

【브레이크뉴스 대구】진예솔 기자=행복북구문화재단(대표이사 박정숙)이 한국장애인고용공단 대구직업능력개발원(원장 김대환), 한국장애인고용공단 대구지역본부(본부장 이병탁)와 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 행복북구문화재단(대표이사 박정숙), 한국장애인고용공단 대구직업능력개발원(원장 김대환), 한국장애인고용공단 대구지역본부(본부장 이병탁) 협약 체결  © 행복북구문화재단

 

이날 오전 11시 어울아트센터 회의실에서 체결된 협약은 장애인 문화복지 및 고용증진을 도모함을 목적으로 한다.

 

이를 통해 각 기관은 긴밀하고 우호적인 협력을 바탕으로 공연, 전시, 문화예술교육, 문화사업 등 다양한 사업의 문화예술발전을 추구하고 장애인에게 수준 높은 문화예술프로그램을 누리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협약은 장애인 문화예술 진흥을 위한 예산지원, 공연·전시·문화행사 관람 기회 제공, 양질의 프로그램 협력 개발·운영, 장애인 전문 인력 양성을 통한 고용증진 등의 내용이다. 

 

이에 따라 오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개최되는 발달장애작가 39인의 ‘이야기도, 그림도, 남달라’ 전시에서 점자 안내문, 수어 통역, 시각장애인용 음성해설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향후 재단에서 진행하는 공연과 행사에도 문화예술의 진입장벽을 낮추어 누구나 함께 즐기고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점차 확대 조성해 나갈 예정이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이병탁 대구지역본부장은 “그동안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접할 기회가 많지 않았던 지역 장애인들이 보다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장애인들이 문화예술을 즐기는 데 그치지 않고 취업과 연계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김대환 대구직업능력개발원장은 “장애인의 문화 향유 기회 확대를 넘어 직접 예술 활동에 참여할 기회가 많아지길 바라고 이를 통해 장애인들에게 새로운 직업의 문이 활짝 열리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재)행복북구문화재단 박정숙 대표이사는 “문화예술발전과 장애인문화복지 및 고용증진을 위해 공동으로 협력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되어 뜻 깊게 생각한다”며 “3개 기관이 힘을 모아 누구나 함께 즐길 수 있는 문화예술 환경 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Happy North Cultural Foundation (CEO Park Jeong-sook) announced on the 2nd that it signed an agreement with Korea Employment Agency for the Disabled Daegu Vocational Competency Development Center (Director Kim Dae-hwan) and Korea Employment Agency for the Disabled Daegu Regional Headquarters (Director Lee Byeong-tak).

 

The agreement signed in the Oul Arts Center conference room at 11 a.m. on this day aims to promote cultural welfare and employment for the disabled.

 

Through this, each organization plans to pursue cultural and artistic development in various businesses such as performances, exhibitions, cultural arts education, and cultural businesses based on close and friendly cooperation and provide disabled people with opportunities to enjoy high-quality cultural and artistic programs.

 

The agreement includes budgetary support for the promotion of culture and arts for the disabled, provision of opportunities to view performances, exhibitions, and cultural events, cooperative development and operation of quality programs, and employment promotion through training of specialized human resources for the disabled.

 

Accordingly, services such as Braille information, sign language interpretation, and audio commentary for the visually impaired will be provided at the ‘Stories, Pictures, and Namdala’ exhibition by 39 artists with developmental disabilities to be held in celebration of Family Month in May.

 

In the future, we plan to gradually expand and create an environment where everyone can enjoy and participate in the performances and events held by the foundation by lowering the entry barrier to culture and arts.

 

Lee Byeong-tak, head of the Daegu Regional Headquarters of the Korea Employment Agency for the Disabled, said, “I am glad that local disabled people who have not had many opportunities to access culture and arts programs can have a more diverse experience,” and added, “We will help disabled people not only enjoy culture and arts but also connect them with employment.” “We will actively support it,” he said.

 

Kim Dae-hwan, director of the Daegu Vocational Competency Development Center of the Korea Employment Agency for the Disabled, said, “I hope that beyond the expansion of opportunities for disabled people to enjoy culture, there will be more opportunities to directly participate in artistic activities, and through this, I hope that the doors to new jobs will be wide open for disabled people.”

 

Park Jeong-sook, CEO of the Happy North District Cultural Foundation, said, “I think it is meaningful that a foundation has been established for joint cooperation for the development of culture and arts, cultural welfare for the disabled, and employment promotion.” She added, “The three organizations will join forces to enjoy the fun that everyone can enjoy together.” “We will strive to create an environment where culture and arts can thrive,” he said.

기획, 특집 담당입니다. 진실하고 정확한 보도를 통해 독자 여러분들의 입과 귀가 되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