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안동시의회 문화복지정책연구회, 스마트·무장애 관광도시 비교견학 실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4/22 [16:28]

안동시의회 문화복지정책연구회, 스마트·무장애 관광도시 비교견학 실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4/04/22 [16:28]

【브레이크뉴스 안동】이성현 기자=안동시의회 문화복지정책연구회(이하‘연구회’)는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의정능력 함양과 정책대안 모색을 위해 타 지자체 우수사례 비교견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 안동시의회 문화복지정책연구회, 스마트·무장애 관광도시 비교견학 실시  © 안동시의회


22일 안동시의회에 따르면 우창하 회장을 비롯한 연구회 회원과 의회사무국 직원 12명이 스마트·무장애 관광 우수사례 도시인 인천광역시와 안산시를 방문했다.

 

16일에는 인천시 개항장 일대를 방문하여‘스마트 관광도시 조성 사업’에 대한 설명을 듣고, AR·VR 등 첨단기술이 접목된 스마트관광을 체험했다.

 

인천시는 2020년 문화체육관광부 ‘스마트관광도시 조성사업’에 선정된 도시로, ‘인천e지’라는 스마트폰 앱과 지역 관광자원을 연동해 시공간을 초월한 관광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17일에는 안산 대부도에 위치한 ‘바다향기수목원’을 방문하여 무장애 숲길을 견학했다.

 

‘무장애숲길’은 경사도를 8% 이하로 낮추고 길의 폭을 1.5m 이상으로 넓혀 보행약자가 불편 없이 휠체어나 유모차로 자유롭게 숲을 이용할 수 있도록 조성한 길을 말한다.

 

연구회 회원들은 30만 평에 이르는 수목원을 360。 VR 파노라마 영상으로 미리 투어 한 후 현장을 방문했다.

 

18일에는 다문화특구로 지정된 안산 원곡동의 다문화거리를 견학했다. 원곡동은 주민의 82%가 외국인으로 구성된 지역으로, 이주민과 선주민의 공존과 다양성에 대한 존중을 엿볼 수 있는 지역이다.

 

이번 비교견학은 코로나 팬데믹 이후 변화된 관광 트랜드와 4차 산업혁명이 융합된 스마트 관광, 이와 더불어 국내외 장애인구 및 고령인구 증가로 무장애 관광에 대한 사회적 요구 증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계획됐다.

 

우창하 회장은 “안동시는 다양한 문화유산과 자연경관, 축제 등 관광자원의 보고(寶庫)임에도 불구하고, 물리적·심리적 접근성이 높지 않다”며 “이번 스마트·무장애 관광도시 비교견학은 지속가능한 관광생태계를 조성하는데 아이디어를 얻는 좋은 기회였다”고 밝혔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Andong City Council's Culture and Welfare Policy Research Group conducted a comparative field trip to smart and barrier-free tourist cities.

 

   Andong City Council's Cultural Welfare Policy Research Group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Research Group') announced that it conducted a comparative field trip to best practices of other local governments for three days from the 16th to the 18th to cultivate legislative skills and seek policy alternatives.

 

  According to the Andong City Council on the 22nd, Chairman Woo Chang-ha, research group members, and 12 council secretariat employees visited Incheon Metropolitan City and Ansan City, which are exemplary cities for smart and barrier-free tourism.

 

On the 16th, they visited the open port area of Incheon City, listened to an explanation of the ‘Smart Tourism City Creation Project’, and experienced smart tourism incorporating cutting-edge technologies such as AR and VR.

 

Incheon City is a city selected for the 2020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s 'Smart Tourism City Creation Project', and provides tourism services that transcend time and space by linking a smartphone app called 'Incheon e-Z' with local tourism resources.

 

On the 17th, we visited the ‘Sea Fragrance Arboretum’ located in Daebudo, Ansan and toured the barrier-free forest path.

 

‘Barrier-free forest path’ refers to a path created by lowering the slope to 8% or less and widening the width of the path to more than 1.5m so that pedestrians with walking disabilities can freely use the forest in wheelchairs or strollers without inconvenience.

 

Members of the research group toured the 300,000 pyeong arboretum in advance using a 360。 VR panoramic video and then visited the site.

 

  On the 18th, we toured the multicultural street in Wongok-dong, Ansan, which was designated as a multicultural special zone. Wongok-dong is an area where 82% of the residents are foreigners, and it is an area where you can see the coexistence of immigrants and indigenous people and respect for diversity.

 

   This comparative field trip was planned to proactively respond to smart tourism, which is a combination of tourism trends changed after the coronavirus pandemic and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and to the increasing social demand for barrier-free tourism due to the increase in the disabled and elderly population at home and abroad.

 

   Chairman Woo Chang-ha said, “Although Andong City is a treasure trove of tourism resources such as diverse cultural heritage, natural scenery, and festivals, it does not have high physical and psychological accessibility,” and added, “This comparative tour of smart and barrier-free tourist cities is a sustainable tourism ecosystem. “It was a good opportunity to get ideas for creating,” he said.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안동시의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