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한국원자력환경공단, 2024 한국원자력연차대회 특별 세션 개최

박희경 기자 | 기사입력 2024/04/24 [16:26]

한국원자력환경공단, 2024 한국원자력연차대회 특별 세션 개최

박희경 기자 | 입력 : 2024/04/24 [16:26]

【브레이크뉴스 경주】박희경 기자=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24일 부산 벡스코에서 한국원자력산업협회가주최하는 2024 한국원자력연차대회 중‘고준위방폐물 관리와 특별법의필요성’에 대한 특별 세션을 개최했다.

 

▲ 2024 한국원자력연차대회 '고준위방폐물 관리와 특별법의 필요성' 특별 세션 주요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이번 특별법 세션은 산업통상자원부 김진 국장(원전전략기획관)과 학계의장문희 교수(포항공과대학교), 김창락 교수(한전 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 김서용교수(아주대학교)를 비롯하여 산업계 유관기관 관계자 및 미래세대(조선대, 부경대 등)130여명이 참석했다.

 

현재 특별법은 여·야에서 발의한 4건(김성환·김영식·이인선·홍익표)의법안이 지난 ‘22.11월부터 국회 심의 중이며, 무엇보다 원전내 저장시설포화 대비 건식저장시설 주민수용성 확보 등을 위해 21대 국회 회기내에 반드시 통과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날 특별세션에서는 서울대 최성열 교수가 사회를 맡아 진행하였으며, 정재학 학회장(한국방사성폐기물학회)은 고준위방폐물 관리 문제의 원인 과접근방법을 제시하고 지금까지의 특별법 제정 추진경위를 바탕으로 21대 회기내 특별법 제정 촉구를 강조했다.

 

채병곤 박사(한국지질자원연구원)는 심층처분 방식에 대한 국제기관의 견해와 기술적고려사항을 소개하고 이러한 심층처분의 장기간 일관적인 진행을 위해법제화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조성돈 이사장은 “고준위 특별법 제정은 고준위방폐물 관리에 대한 국민의 안전을 지키고 미래세대의 부담을 해소할 수 있는 유일한 해결방안이며, 다음 단계로 나아가기 위한 시작의 출발점임을 여야 의원님들이 헤아려 주시고, 얼마남지 않은 21대 국회 회기 내에 반드시 특별법 제정을 간곡하게 부탁드린다. ”라고 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Korea Atomic Energy Agency holds a special session at the 2024 Korea Atomic Energy Annual Conference

 

  On the 24th, the Korea Atomic Energy Agency held a special session on ‘High-level radioactive waste management and the need for a special law’ during the 2024 Korea Atomic Energy Annual Conference hosted by the Korea Atomic Energy Industry Association at BEXCO, Busan.

 

  This special law session was attended by Director Kim Jin (Nuclear Power Plant Strategy Planning Director) of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d academics Professor Moonhee Jang (Pohang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Professor Changrak Kim (KEPCO International Nuclear Graduate School), Professor Seoyong Kim (Ajou University), as well as officials from industry-related organizations and future generations ( About 130 people (from Chosun University, Pukyong National University, etc.) attended.

 

   Currently, four special laws proposed by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Kim Seong-hwan, Kim Young-sik, Lee In-seon, and Hong Ik-pyo) have been under deliberation by the National Assembly since November 2022. Above all, in order to secure resident acceptance of dry storage facilities in preparation for the saturation of storage facilities in nuclear power plants, the 21st bill was proposed. It is necessary to pass it within the ses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At the special session on this day, Professor Choi Seong-yeol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served as moderator, and President Jae-hak Jeong (Korea Radioactive Waste Society) presented the causes and approaches to the problem of high-level radioactive waste management and proposed a special law in the 21st session based on the progress of enactment of the special law so far. He emphasized the call for enactment.

 

Dr. Byeong-gon Chae (Korea Institute of Geoscience and Mineral Resources) introduced the opinions and technical considerations of international organizations on deep disposal methods and mentioned the need for legislation to ensure long-term and consistent progress of such deep disposal methods.

 

  Chairman Seong-don Cho said, “The enactment of the High-Level Special Act is the only solution that can protect the public’s safety and relieve the burden on future generations regarding the management of high-level radioactive waste, and I hope that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y lawmakers will understand that it is the starting point for moving to the next step, and how much time is left.” We sincerely ask that a special law be enacted within the 21st National Assembly session. “He said.

  • 도배방지 이미지

한국원자력환경공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