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2024 현대양궁월드컵 성료...한국 금메달3 , 은메달3, 동메달 1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5/27 [10:22]

2024 현대양궁월드컵 성료...한국 금메달3 , 은메달3, 동메달 1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4/05/27 [10:22]

【브레이크뉴스 예천】이성현 기자=예천군이 지난 21일부터 26일까지 6일간 예천진호국제양궁장에서 개최한 2024 현대양궁월드컵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 단체전 금메달  © 예천군


27일 예천군에 따르면 대한민국은 3개 금메달, 은메달 3개, 동메달 1개를 안기며 양궁 강국의 위상을 다시 보여줬다.

 

컴파운드에서 강세를 보인 미국은 남자 단체전/개인전, 혼성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차지했고 남자 개인전 은메달/여자 단체전 동메달을 포함해 컴파운드에서 총 5개의 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번 현대양궁월드컵은 50개국 514명의 선수가 참여한 대규모 국제대회로 특히 오랜 시간 동안 예천과 대한민국 양궁 발전을 위해 애써온 인사들이 대거 참석해 경기를 관람하며 대회 관계자들과 선수들을 격려했다.

 

전 한국중고양궁연맹 회장인 김수남, 이현준 전 군수와 오랜 시간 경북양궁협회장을 맡으며 양궁 저변확대와 선수 육성에 애써온 김도영 전 회장, 그리고 예천진호국제양궁장의 주인공인 김진호 교수와 김수녕, 장용호, 윤옥희 등 예천 출신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들도 경기장을 찾아와 응원하고, 메달리스트들에게 양궁월드컵 기념상품인 코니페디 인형을 전달했다.

 

또한 참가국 50개국 중 우리나라를 포함해 14개 국가에 한국인 양궁 지도자가 포진하면서 세계로 뻗어나간 한국 양궁의 힘을 드러냈다.

 

예천군의 마스코트인 코니 페디 캐릭터를 활용한 현대양궁월드컵 기념품이 선수단과 코치진은 물론 대회장을 찾은 관람객들에게도 인기를 끌면서 예천을 홍보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김학동 예천군수는 “선의의 경쟁으로 멋진 경기를 보여준 모든 선수들과 경기장을 가득 메우고 열띤 응원을 해주신 주민 여러분들에게 감사하다”며, “현대양궁월드컵 대회를 예천에서 개최한 것에 큰 자부심을 느끼며, 이번 경기를 바탕으로 예천은 양궁의 도시로 더욱 크게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Yecheon-gun, 2024 Hyundai Archery World Cup completed successfully

 

The 2024 Hyundai Archery World Cup, held by Yecheon-gun at the Yecheon Jinho International Archery Range for six days from the 21st to the 26th, ended successfully. 

 

According to Yecheon County on the 27th, Korea again showed its status as an archery powerhouse by winning three gold medals, three silver medals, and one bronze medal. 

 

  The United States was strong in the compound event, winning gold medals in the men's team/individual event and mixed team event, and a total of 5 medals in the compound event, including a silver medal in the men's individual event and a bronze medal in the women's team event.

 

This Hyundai Archery World Cup is a large-scale international competition in which 514 players from 50 countries participated. In particular, many people who have worked hard to develop archery in Yecheon and Korea for a long time attended the game and encouraged the tournament officials and players. 

 

Kim Soo-nam, former president of the Korea Middle and High School Archery Federation, former county governor Lee Hyun-jun, former president Kim Do-young, who served as president of the Gyeongbuk Archery Association for a long time and worked hard to expand the base of archery and cultivate players, and professor Kim Jin-ho, the protagonist of the Yecheon Jinho International Archery Range, Kim Su-nyeong, Jang Yong-ho, and Yoon Ok-hee. Olympic gold medalists from Yecheon also came to the stadium to cheer and delivered Cony Pedi dolls, a commemorative product of the Archery World Cup, to the medalists. 

 

In addition, Korean archery leaders were present in 14 of the 50 participating countries, including Korea, revealing the power of Korean archery that has spread to the world. 

 

  The Hyundai Archery World Cup souvenir featuring Yecheon-gun's mascot, Connie Pedi, played a significant role in promoting Yecheon as it was popular not only with the athletes and coaches but also with visitors to the competition venue. 

 

Yecheon County Mayor Kim Hak-dong said, “I am grateful to all the players who showed a great game through friendly competition and to the residents who filled the stadium and cheered enthusiastically.” He added, “I feel great pride in hosting the Hyundai Archery World Cup in Yecheon. “Based on the competition, Yecheon will grow even bigger as an archery city,” he said.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