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대구육상 샛별 김서현 학생,100mH 여중부 한국신기록 경신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5/27 [16:34]

대구육상 샛별 김서현 학생,100mH 여중부 한국신기록 경신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4/05/27 [16:34]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지난 5월 25일 개막한제53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대구선수단이 눈부신 성과를 거두고 있다.

 

▲ 대구육상 샛별 100mH 여중부 한국신기록 경신(월배중 김서현 학생 수상식 사진(왼쪽에서 2번째 김서현 학생)  © 대구교육청


27일 대구시교육청(교육감 강은희)에 따르면 여자 15세이하부 100m 허들 종목에 출전한 월배중 김서현 학생은 13초67의 기록으로 무려 25년 만에 한국신기록(종전기록 14초10)을 경신하며, 대한육상연맹최우수선수로 선정됐다.

 

또한, 전남 국제사격장에서 열린 공기권총 종목에 출전한 성당중 김민승 학생은235.5점으로 대회신기록을 작성하며 개인과 단체전 2관왕에 올랐다.

 

여자 12세이하부 양궁 종목에 출전한 황금초 채수현 학생은 첫날 경기에서 35m와 30m 2관왕을 차지한 데 이어 2일차 경기에서도 20m 1위, 25m 4위에 올라개인종합까지 4관왕의 위업을 달성했다.

 

남자 15세이하부 롤러 종목에 출전한 대구동부중 정영운 학생은 첫날 출전한 E10,000m 금메달에 이어 둘째 날 EP10,000m와 3,000m계주에서 금메달을 차지하며3관왕을 달성했다.

 

단체 종목에서도 선전이 이어지고 있다. 27일(월) 열린 여자 12세이하부 배구 종목에 출전한 관문초는 광주 치평초를 맞아 1세트를 이겼으나 2세트를 내주고 최종 3세트도 먼저 4점을 내주는 등 어려운 경기 상황이었지만 막판 집중력을 발휘하여 듀스 접전 끝에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진출했다.

 

남자 15세이하부 축구 종목에 출전한 율원중은 경기 삼성블루윙즈 U15를 맞아객관적인 전력상 열세가 예상됐으나, 후반 막판 극적인 동점골을 넣은 후 승부차기끝에 5:4로 역전승을 거뒀다.

 

대구선수단은 이러한 활약에 힘입어 5월 26일(일) 현재 금 26개, 은 13개, 동 26개 합계 65개로 순조로운 메달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아직 대회기간이 2일 남은 만큼 또 다른 선수들의 깜짝 활약도 기대하고 있다.

 

강은희 교육감은 “이번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보여주고 있는 우리 대구선수단의눈부신 활약에 힘찬 박수를 보낸다.”고 하면서 “앞으로 대한민국 체육의 미래를열어 나갈 소년체전 참가선수 모두에게 힘찬 격려와 아낌없는 지지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Daegu track and field star Seohyun Kim breaks Korean record in 100mH women's central division

 

  The Daegu team is achieving remarkable results at the 53rd National Boys Sports Festival, which opened on May 25th.

 

  According to the Daegu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Superintendent Kang Eun-hee) on the 27th, Kim Seo-hyun, a student from Wolbae Middle School who competed in the 100m hurdles event for girls under 15 years old, broke the Korean record for the first time in 25 years (the previous record was 14.10 seconds) with a time of 13.67 seconds. Selected as the best athlete by the Athletics Federation.

 

   In addition, among the students participating in the air pistol event held at the Jeonnam International Shooting Range, Kim Min-seung set a new competition record with 235.5 points and won two gold medals in the individual and team competitions.

 

   Chae Soo-hyun, a student from Hwanggeum Elementary School who participated in the women's 12 and under archery event, won two gold medals in the 35m and 30m races on the first day, and also placed first in the 20m and fourth in the 25m on the second day, achieving a feat of winning four gold medals, including the individual all-around.

 

   Youngwoon Jeong of Daegu Dongbu Middle School, who participated in the men's under-15 roller event, won three gold medals by winning the E10,000m gold medal on the first day, followed by gold medals in the EP10,000m and 3,000m relay on the second day.

 

   The team sports are also doing well. Gwanmun Elementary School, which participated in the girls' 12 and under volleyball event held on the 27th (Monday), won the first set against Gwangju Chipyeong Elementary School, but lost the second set and lost 4 points in the final third set, but it was a difficult game, but it was a difficult match, but it focused at the last minute. After a close deuce match, they won the match and advanced to the finals.

 

   Yul Won-joong, who participated in the men's under-15 soccer event, was expected to be objectively inferior in terms of strength against the Samsung Bluewings U15 team, but after scoring a dramatic equalizer in the last minute of the second half, he came from behind to win 5:4 in a penalty shootout.

 

   Thanks to these performances, the Daegu team is continuing its smooth medal march with a total of 65 medals, including 26 gold, 13 silver, and 26 bronze, as of Sunday, May 26. As there are still two days left in the competition period, we are looking forward to surprise performances from other players.

 

   Superintendent Kang Eun-hee said, “I give a hearty applause to the brilliant performance of our Daegu athletes in this National Boys Sports Festival.” He added, “We ask for your strong encouragement and generous support to all the athletes participating in the Boys Sports Festival who will open the future of sports in Korea.” “I do it,” he said.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