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2025 APEC 정상회의 최적 개최도시, "경주가 답이다"

주낙영 경주시장 | 기사입력 2024/06/10 [11:17]

2025 APEC 정상회의 최적 개최도시, "경주가 답이다"

주낙영 경주시장 | 입력 : 2024/06/10 [11:17]

▲ 주낙영 경주시장  © 경주시


미·일·러·중 세계 4강을 비롯해 아․태지역 21개국 정상·각료·언론 등 2만여 명 이상이 참가하는 국가적인 메가 이벤트인 2025 APEC 정상회의가 내년 11월 한국에서 열린다.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는 만큼 외교․경제․문화적 역량을 십분 발휘하여 국격을 높이고 한국이 새롭게 도약하는 중요한 모멘텀으로 활용돼야 한다.

 

APEC은 단순한 회의가 아닌 한국의 발전상과 우리나라의 정체성을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경주에서 개최돼야 한다.

 

경주는 신라 천년고도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도시이자 한반도 문화유산의 보고로 대한민국 5천년 역사를 세계 속에 알릴 수 있는 유일한 곳이다.

 

신라는 한반도 전체를 하나로 통일한 최초 국가이고, 그 통일문화가 탄생하고 발전한 곳이다. 즉 한국 문화의 본질이자 정체성이 서려있는 곳이 신라이며, 그 시작점이 경주다.

 

현재 유치 3파전을 벌이고 있는 경주, 인천, 제주 중 유일한 지방중소도시는 경주다. 일면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을 연상시킨다. 어떻게 지방에서 국제행사를 치를 수 있을까 하는 우려는 금물이다.

 

경주는 APEC 교육장관회의, 세계물포럼, G20 재무장관회의, 세계유산도시기구 세계총회 등 다양한 국제행사의 성공 개최 노하우가 풍부하다.

 

특히 국제컨벤션협회(ICCA) 발표 아????태지역 55위, 전 세계 270위 기록 등 전국 기초단체 중 국제회의를 가장 많이 개최한 도시 1위에 이름을 올렸다.

 

APEC의 포용적 성장과 지방화 시대 지방균형발전 가치 실현의 최적모델 역시 경주다. 그간 멕시코 로스카보스(2002),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2012), 인도네시아 발리(2013), 베트남 다낭(2017) 등 역사????문화 중소도시 성공 개최한 사례를 보면 경주의 당위성은 차고 넘친다.

 

특히 경주는 정상의 경호와 안전, 보안을 위한 입지적 조건도 최고다.

 

정상회의가 열릴 보문관광단지는 회의장과 숙박, 전시장 등이 3분 거리로 이동이 매우 짧으며 사면이 산으로 둘러싸여 있고, 타 후보도시와 달리 바다와 접해있지 않으며 보문관광단지 전체 1,200만㎡를 민간인출입통제구역으로 설정, NGO 등 외부경호에 요새이다.

 

2005년 APEC이 부산에서 개최될 때 한미정상회담은 보문관광단지에서 열렸다.

 

아울러 보문관광단지 일원 178만㎡가 2022년 비즈니스 국제회의 복합지구로 지정되어 적은 비용으로 도시 마케팅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다.

 

특히 경주화백컨벤션센터 주 회의장 주변 3㎞ 이내에 103개소, 4463실의 정부대표단 수요대비 157% 객실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 중 정상용 5성급 호텔 및 스위트룸 등이 10개소, 223실로 숙박도 최고수준이다. 50분대의 김해국제공항 등 4개 공항(군사 3, 민간 1)과 KTX????SRT 등 완벽한 교통망도 빼놓을 수 없다.

 

경주는 영남권 산업벨트의 중심허브 도시로 대한민국 산업화를 일구어 낸 성장축의 중심에 있어 대한민국 경제발전상을 공유할 수 있는 최적지다.

 

경주의 한수원, 원전, 소형모듈원자로(SMR)와 포항(포스텍, 이차전지), 울산(완성차, 조선), 구미(반도체), 안동(바이오) 등으로 이어지는 산업 대동맥이 형성돼 있기 때문이다.

 

APEC이 개최될 11월은 형형색색의 단풍 최절정기로 세계 정상과 영부인들이 한복을 입고 불국사, 동궁과 월지, 대릉원 등에서 찍은 사진이 전 세계에 소개된다면 그야말로 감동 드라마로 세계의 이목이 경주와 한국에 집중될 것이다.

 

특히 지난해 9월 ‘APEC 정상회의 경주유치 100만 서명운동’을 전개한 결과 불과 85일 만에 25만 경주인구 보다 약 6배 많은 146만3874명이라는 많은 국민들의 지지와 성원 보여 주었다. 이는 경주가 APEC 정상회의 최적지로 손색이 없다는 것을 대변하고 있다.

 

이제 주사위는 던져졌다. 오는 6월 도시 결정을 앞두고 타 도시와의 차별화된 전략과 준비로 정상회의 최적 도시임을 충분히 설명하고 강점과 파급력을 최대한 피력하여 반드시 성공유치로 경주는 물론 대한민국을 전 세계에 알리고 APEC 역사에 길이 남을 성공 롤모델이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다. 경주는 APEC 유치 도시 선정의 숙명이자 필연이다.

 

주낙영 경주시장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ju is the optimal host city for the 2025 APEC Summit.

 

The 2025 APEC Summit, a national mega event attended by more than 20,000 people, including heads of state, ministers, and media from 21 countries in the Asia-Pacific region, including the world's four major powers: the United States, Japan, Russia, and China, will be held in Korea in November next year.

 

As the world's attention is focused, diplomatic, economic, and cultural capabilities must be fully utilized to raise national prestige and be used as an important momentum for Korea to take a new leap forward.

 

APEC should be held in Gyeongju, where Korea's development status and identity can best be shown, rather than just a conference.

 

Gyeongju is a UNESCO World Heritage city due to the Thousand Year Old Road of the Silla Dynasty and a treasure trove of cultural heritage on the Korean Peninsula, making it the only place where Korea's 5,000-year history can be known to the world.

 

Silla was the first country to unify the entire Korean Peninsula, and it is where the culture of unification was born and developed. In other words, Silla is where the essence and identity of Korean culture resides, and its starting point is Gyeongju.

 

Among Gyeongju, Incheon, and Jeju, which are currently in a three-way bid to host the city, Gyeongju is the only small and medium-sized city. In one way, it is reminiscent of the fight between David and Goliath. There is no need to worry about how international events can be held in local areas.

 

Gyeongju has abundant know-how in successfully hosting various international events, such as the APEC Education Ministers' Meeting, World Water Forum, G20 Finance Ministers' Meeting, and World Heritage Cities Organization World Assembly.

 

In particular, according to the International Convention Association (ICCA), it ranked 55th in the Asia-Pacific region and 270th globally, ranking first as the city that held the most international conferences among basic organizations across the country.

 

Gyeongju is also the optimal model for realizing the value of balanced local development in the era of APEC's inclusive growth and localization. Looking at the successful hosting of historical and cultural small and medium-sized cities such as Los Cabos, Mexico (2002), Vladivostok, Russia (2012), Bali, Indonesia (2013), and Da Nang, Vietnam (2017), the legitimacy of Gyeongju is abundant.

 

In particular, Gyeongju has the best location conditions for summit protection, safety, and security.

 

Bomun Tourist Complex, where the summit will be held, is only 3 minutes away from the conference hall, lodging, and exhibition hall, making travel very short. It is surrounded by mountains on all sides, and unlike other candidate cities, it does not border the sea, and the entire 12 million m2 of the Bomun Tourist Complex is reserved for private use. It is set as an access control area and is a stronghold for external security such as NGOs.

 

When APEC was held in Busan in 2005, the ROK-US summit was held at the Bomun Tourist Complex.

 

In addition, 1.78 million ㎡ of the Bomun Tourist Complex has been designated as a business international conference complex in 2022, allowing the city marketing effect to be maximized at a low cost.

 

In particular, within 3km around the main conference hall of the Gyeongju Hwabaek Convention Center, there are 103 rooms and 4,463 rooms, which is 157% of the room capacity required by the government delegation. Among these, there are 5-star hotels and suites for Jeongsang-yong in 10 places and 223 rooms, which is the highest level of accommodation. . The perfect transportation network, including 4 airports (3 military, 1 civilian) including Gimhae International Airport with a 50-minute range, and KTX????SRT, cannot be left out.

 

Gyeongju is the central hub city of the Yeongnam region's industrial belt and is at the center of the growth axis that led to Korea's industrialization, making it the best place to share Korea's economic development.

 

This is because an industrial artery connecting Gyeongju's Korea Hydro & Nuclear Power Plant, nuclear power plant, and small modular reactor (SMR), Pohang (Postech, secondary battery), Ulsan (finished automobiles, shipbuilding), Gumi (semiconductor), and Andong (bio) has been formed.

 

November, when APEC will be held, is the peak season for colorful autumn leaves. If photos of world leaders and first ladies wearing hanbok and taken at Bulguksa Temple, Donggung Palace, Wolji Pond, and Daereungwon are introduced to the world, it will be a truly touching drama and the world's attention will be focused on Gyeongju and Korea. will be.

 

In particular, as a result of the ‘1 million signature campaign to attract Gyeongju for the APEC summit’ in September last year, the support and encouragement of a large number of people, 1,463,874 people, which is about 6 times more than the population of Gyeongju, which is 250,000 people, was shown in just 85 days. This shows that Gyeongju is an optimal location for the APEC summit.

 

Now the die is cast. Ahead of the decision on the city in June, we will fully explain that it is the optimal city for the summit with differentiated strategies and preparations from other cities, and demonstrate its strengths and influence as much as possible to ensure a successful bid to promote Gyeongju and Korea to the world and leave a lasting mark in APEC history. I have no doubt that he will become a successful role model. Gyeongju is the fate and inevitability of being selected as an APEC host city.

 

Nakyoung Joo, Mayor of Gyeongju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