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임미애 의원 "석유 개발에 앞서 시민들 안전 대책 우선 마련되어야"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22:02]

임미애 의원 "석유 개발에 앞서 시민들 안전 대책 우선 마련되어야"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4/06/10 [22:02]

【브레이크뉴스 경북 】이성현 기자=더불어민주당 임미애 국회의원(비례대표)은 10일 포항 영일만 석유개발 발표와 관련, 개발에 앞서 시민들의 안전 대책이 우선 마련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 더불어민주당 임미애 국회의원    ©

 

임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이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와중에도 직접 발표한 포항 영일만 앞바다 석유매장 가능성을 두고 연일 나라가 들썩이고 있다”며“이 발표의 주체, 내용, 시기 등이 적절한 지 여부는 차치하고서라도 대구경북 지역의 정치인으로서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2017년 포항 지진을 언급하고는“2019년 정부조사연구단에서는 이 지진이 지열발전을 위한 굴착과 물 주입이 원인이 된 촉발 지진이라고 결론을 내렸다”는 점을 상기시키고 “불안정한 단층지대를 인위적으로 뚫어 자극을 준 것이 원인이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의 발표에 지역 시민들이 걱정하는 이유는 확실하지도 않은 석유개발을 위한 시추가 자칫 또 한 번의 지진을 불러오진 않을지를 시민들은 걱정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임 의원은 이어“시민들의 삶과 안전을 불안하게 만드는 일에 서두르지 마시라”고 강조하고“석유개발보다 앞서야 하는 것은 시민들의 안전이다.  시추에 들어가기 전부터 석유개발 과정이 포항 등 인근 지역에 미칠 영향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임 의원은“더불어민주당 유일의 대구.경북 국회의원으로서 관련 대책이 잘 마련되고 집행되는지 철저히 지켜보겠다”고 지적했다.

 

한편, 2017년 포항 지진 당시 이재민들은 무려 1,435일간 구호소 내 텐트 생활을 해야 했다. 이들에 대한 보상은 아직도 온전히 마무리되지 못하고 현재진행형으로 남아 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