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구미시, 우리밀 자급률 높인다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16:43]

구미시, 우리밀 자급률 높인다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4/06/11 [16:43]

【브레이크뉴스 구미】이성현 기자=구미시 농업기술센터는 농촌의 인구감소, 쌀 소비패턴의 변화에 따른 우리밀 자급률을 높이는 방안을 강구하고자 11일 옥성면 초곡리 일원에서 밀+콩 이모작 기계화 연시회를 개최했다.

 

이날 연시회는 밀, 콩 재배농가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밀 수확 후 밀짚 파쇄, 배수 개선, 콩 정밀파종 방제 등을 이용한 밀+콩 전과정의 기계 작업을 선보였다.

  

시는 쌀 공급 과잉으로 밀, 콩 전환의 하나로 밀+콩 이모작 작부체계를 확립해 밀 재배로 유도하고, 제면용, 제과용, 제빵용 등 소비자 맞춤 품종 밀 재배단지 조성해 식량작물 안정생산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며, 20~30ha 작목반 형태의 협업체계도 구축해 대규모화하고 있다.

  

또한, 우리밀 활용도 향상을 위해 소상공인과 농업인이 협업하는 구미밀산업발전협의체를 구성해 우리밀 생산-가공-홍보-판매 체계 구축으로 우리밀 자급화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영혁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우리밀 제빵에 적합한 품종 도입과 품질 관리를 통해 구미시가 우리밀 중요 거점도시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시는 지난 4일 우리밀을 널리 알리기 위해 소상공인과 농업인들이 참여한 가운데 좋은 밀 생산 및 제품만들기 결의 낭독 및 퍼포먼스와 우리밀 품질 등급 검사 시연 및 우리밀 첫 수확(밀베기) 등을 진행한 바 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umi City increases self-sufficiency in Korean wheat

 

The Gumi City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held a wheat and soybean double crop mechanization exhibition on the 11th in the Chogok-ri area of ​​Okseong-myeon to find ways to increase the self-sufficiency rate of Korean wheat in response to the decline in rural population and changes in rice consumption patterns.

 

At the event, about 150 people, including wheat and soybean farmers, attended and showcased the mechanical work of the entire wheat + soybean process using straw shredding after wheat harvest, improvement of drainage, and precision seeding and control of soybeans.

 

Due to the oversupply of rice, the city established a wheat + soybean double cropping system as a way to switch between wheat and soybeans to encourage wheat cultivation, and established a stable production system for food crops by creating a cultivation complex for consumer-specific varieties of wheat for noodle-making, confectionery, and baking. We plan to do this on a large scale by establishing a collaboration system in the form of a 20~30ha crop group.

 

In addition, in order to improve the utilization of Korean wheat, we have formed the Gumi Wheat Industry Development Council, in which small business owners and farmers collaborate, and are accelerating the expansion of self-sufficiency in Korean wheat by establishing a Korean wheat production-processing-promotion-sales system.

 

Kim Young-hyuk, director of the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said, “We will do our best to help Gumi City grow into an important hub city for Korean wheat by introducing varieties suitable for Korean wheat baking and managing quality.”

 

Meanwhile, on the 4th, in order to widely promote Korean wheat, the city held a reading and performance of the resolution to produce and make good wheat products, a demonstration of Korean wheat quality grade inspection, and the first harvest (wheat cutting) of Korean wheat, with the participation of small business owners and farmers.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구미시, 우리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