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대구시, 대구경북행정통합추진단 17일부터 전격 가동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16:37]

대구시, 대구경북행정통합추진단 17일부터 전격 가동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4/06/11 [16:37]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대구시는 11일 ‘대구경북행정통합추진단’을 신설해 다음주 6월 17일부터 즉시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 제공>

 

통합추진단은 1국 2과, 15명 규모의 현원 배치로 다음주부터 즉시 가동하여 신속히 업무를 개시할 예정이다. 추진단장에게는 조직운영의 자율성과 대상자 우선 선발의 권한을 부여하고, 특히, 경제‧산업‧예산 등 각 분야에서 탁월한 업무역량이 검증된 우수 인력들을 배치해 행정통합 수행에 힘을 실을 방침이다.

 

현행 기획조정실장 중심의 통합TF 실무추진단은 통합추진단과 실‧국 통합협의체를 총괄하고 행안부, 기재부 등 중앙부처와의 협의‧조정을 함께 수행하게 된다.

 

특히, 통합추진단은 경직된 관료제적 업무체계의 부작용을 원천 차단하고 미션중심의 탄력적조직 운영을 위해 팀을 구분하지 않고 통합적으로 인력을 운영하는 애드호크라시(adhocracy)조직 형태로 운영한다.

 

이미 대구광역시는 시장의 특별지시로 중앙에 요청할 권한이양사무, 규제완화 사무, 특례 등을 적극 발굴하는 등 특별법안에 담아야 할 내용들을 우선 분석‧검토하고 있는 중이며, 향후 통합추진단은 정부 권한과 규제로부터 자율성과 독립성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투자유치, 지역개발 등 이양사무의 발굴과 함께 국회‧정부‧시의회 등과의 협의, 대구‧경북 산하기관 통폐합 및 이전 정책, 대구경북 통합지자체의 균형발전 종합계획 수립 등을 추진하게 된다.

 

특히, 통합추진단은 대구경북 통합지자체 낙후 지역의 균형발전 전략을 조기에 수립할 계획이다. 경북 북부지역을 집중 발전시켜 인구가 증가될 수 있도록 산업단지 조성, 관광산업 활성화, 각종 특구 개발, 통합공기업 이전 정책 등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통합지자체 행정조직 배치의 경우도 지역 균형을 고려해 지역별 분산 배치를 검토할 예정이다. 또한 통합지자체가 출범하면 지역균형발전정책을 최우선으로 추진하기 위해 지역균형발전국을 직제상 최선임국으로 신설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향후 대구광역시 통합추진단은 경상북도와의 합동추진단으로 확대될 예정이며, 그 이전이라도 양 지자체 간 수시회의를 통해 최적의 통합방안을 조율해 나갈 예정이다. 2년 전 2022년 대구경북통합 논의 시에도 ‘대구경북행정통합 합동추진단’을 꾸려 산격청사 도지사 관사에 사무실을 배치해 운영한 바 있다.

 

앞으로 대구광역시는 시가 구상하는 통합방안을 신속하게 만들어 경북도, 정부와 적극 협의해 나갈 계획이며, 통합 특별법안을 9월 말에 발의하고, 10월의회에서 대구경북행정통합(안)에 대한 의회 동의절차를 완료 후 연말에 특별법을 통과시킬 목표로 통합을 추진할 예정이다.

 

홍준표 대구광역시장은 “대구경북행정통합은 대한민국 양대 경제축을 형성해 정체된 대한민국 경제성장의 재도약 계기가 될 것이고, 오래된 행정체제를 개편하는 행정체제 대혁신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속도감있는 행정통합 추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Daegu City, Daegu-Gyeongbuk Administrative Integration Promotion Team starts operation from the 17th

 

 Daegu City announced on the 11th that it will establish a new ‘Daegu-Gyeongbuk Administrative Integration Promotion Team’ and begin operation immediately from June 17th next week.

 

The integrated promotion team is scheduled to operate immediately from next week and begin work quickly, with 15 staff members in 1 bureau and 2 divisions. The head of the promotion team will be given autonomy in organizational operation and the authority to select candidates first, and in particular, the plan is to support the implementation of administrative integration by deploying excellent human resources with proven outstanding work capabilities in various fields such as economy, industry, and budget.

 

 The current Integrated TF Working Group, centered on the Director of Planning and Coordination, will oversee the Integrated Promotion Group and the Office/Bureau Integrated Consultative Body and will also carry out consultation and coordination with central ministries such as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nd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In particular, the Integration Promotion Team operates as an adhocracy organization that operates personnel in an integrated manner without dividing teams in order to block the side effects of the rigid bureaucratic work system and operate a flexible, mission-oriented organization.

 

Daegu Metropolitan City is already in the process of analyzing and reviewing the contents that should be included in the special bill, such as actively discovering authority transfer affairs, deregulation affairs, and special cases to be requested from the central government by special instructions from the mayor. In order to secure as much autonomy and independence as possible from the government, we will explore transfer tasks such as investment attraction and regional development, consult with the National Assembly, government, and city councils, establish a policy for consolidation and relocation of affiliated organizations in Daegu and Gyeongbuk, and establish a comprehensive plan for balanced development of the Daegu and Gyeongbuk integrated local governments. etc. will be promoted.

 

In particular, the integrated promotion team plans to establish a balanced development strategy for underdeveloped areas of the Daegu-Gyeongbuk integrated local government at an early stage. We plan to actively promote the creation of industrial complexes, revitalization of the tourism industry, development of various special zones, and relocation policies for integrated public enterprises so that the population can increase by intensively developing the northern Gyeongbuk region. In the case of the administrative organization of integrated local governments, distribution by region will be considered considering regional balance. In addition, once the integrated local government is launched, we plan to consider establishing a regional balanced development bureau as the most senior department in order to promote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policies as a top priority.

 

In the future, the Daegu Metropolitan City integration promotion team is scheduled to expand into a joint promotion team with Gyeongsangbuk-do, and even before that, the optimal integration plan will be coordinated through regular meetings between the two local governments. Two years ago, when discussing Daegu-Gyeongbuk integration in 2022, the ‘Daegu-Gyeongbuk Administrative Integration Joint Promotion Team’ was established and operated by placing an office in the provincial governor’s official residence in Sangyeok Complex.

 

In the future, Daegu Metropolitan City plans to quickly develop the integration plan envisioned by the city and actively consult with Gyeongbuk Province and the government. It will propose a special integration bill at the end of September and discuss the Daegu-Gyeongbuk administrative integration (draft) at the National Assembly in October. After completing the consent process, we plan to pursue integration with the goal of passing a special law at the end of the year.

 

Hong Joon-pyo, Mayor of Daegu Metropolitan City, said, “The Daegu-Gyeongbuk administrative integration will form Korea’s two major economic axes and serve as an opportunity to take a leap forward in Korea’s stagnant economic growth. It will also be a signal for a major innovation in the administrative system that will reform the old administrative system.” He added, “A speedy administrative integration.” “I will do my best to push it forward,” he said.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대구시, 대구경북행정통합추진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