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경북도립대와 국립안동대 내년 3월 ‘국립경국대학교’로 통합 출범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15:58]

경북도립대와 국립안동대 내년 3월 ‘국립경국대학교’로 통합 출범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4/06/11 [15:58]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경북도립대학교(총장 김상동)는 교육부로부터 지난 7일 국립안동대학과의 최종 통합승인을 받아, 2025년 3월 ‘국립경국대학교’통합출범한다고 10일 밝혔다.

 

▲ 경북도립대학교 전경  © 경북도립대


양 대학은 지난해 입학자원 감소, 지방대학 기피현상 등의 위기를 극복하고 지역과 상생할 수 있는 혁신적인 통합모델을 담아 글로컬대학30사업에 선정됐으며, 지난해 8월; 통합추진공동위원회구성 및 운영, 설명회·공청회 등을 거쳐 10월 교육부에 대학 통합을 신청했다.

 

통합대학의 교명은 ‘국립경국대학교’로 하고, 교육부는 ‘국립학교설치령’ 개정을 통해 통합대학 명칭의 법적 근거를 확보하고, 공유재산인경북도립대 교지·교사를 무상사용 또는 관리위탁방식으로 사용하고,교육부와 대학은 정원이 충분히 확보될 수 있도록 통합대학 출범전까지 관계부처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기존 경북도립대 학생들의 경우 졸업까지 학제보호조치가 2030년까지 적용되며, 경상북도는 통합대학 출범이후 행·재정적 지원을 통해 통합대학의 안정적인 운영을 도모할 계획이다.

 

김상동 총장은 “새롭게 출발하는 국립경국대학이 전국 최초의 국공립대 통합 선도모델이되고, 전통문화 기반 인문특성화를 통해 세계적 대학으로 대도약 하기를기대한다”고 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buk Provincial University and Andong National University will merge and launch as ‘Gyeongkuk National University’ in March next year.

 

Gyeongbuk Provincial University (President Kim Sang-dong) received final approval for integration with Andong National University from the Ministry of Education on the 7th, and announced on the 10th that it will launch the integrated ‘Gyeongkuk National University’ in March 2025.

 

 Last year, both universities were selected for the Glocal University 30 Project with an innovative integrated model that can overcome crises such as declining enrollment resources and avoidance of local universities and coexist with the region. In August of last year; After forming and operating a joint integration promotion committee, briefing sessions, and public hearings, we applied for university integration to the Ministry of Education in October.

 

 The name of the integrated university will be 'National Kyungkuk University', and the Ministry of Education will secure the legal basis for the name of the integrated university by revising the 'National School Establishment Ordinance' and use Gyeongbuk Provincial University's school materials and teachers, which are public property, free of charge or through entrusted management. The Ministry of Education and the university decided to continue consulting with relevant ministries until the launch of the integrated university to ensure that sufficient seats are secured.

 

 In addition, for existing Gyeongbuk Provincial University students, academic protection measures until graduation will be applied until 2030, and Gyeongsangbuk-do plans to promote the stable operation of the integrated university through administrative and financial support after its launch.

 

 President Kim Sang-dong said, “I hope that the newly launched National Kyungkuk University will become the nation’s first integrated leading model for national and public universities and will take a great leap forward as a world-class university through humanities specialization based on traditional culture.”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도립대학교, 국립경국대학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