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여, "야당이 국회의장, 법사·운영위원장 모두 가져간 건 헌정 사상 처음"

김민전 수석대변인 "총선 민심과 국회법상 규정이 결코 의회 독재의 명분 될 수 없어"

임국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15:33]

여, "야당이 국회의장, 법사·운영위원장 모두 가져간 건 헌정 사상 처음"

김민전 수석대변인 "총선 민심과 국회법상 규정이 결코 의회 독재의 명분 될 수 없어"

임국정 기자 | 입력 : 2024/06/11 [15:33]

▲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15국회(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의 자리가 빈 채 상임위원장 선거가 진행되고 있다. 2024.06.10.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임국정 기자 = 국민의힘이 11일 "야당이 국회의장·법사위원장·운영위원장을 모두 가져간 사례는 헌정 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했다.

 

김민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당이 끝내 협치를 외면하며 대한민국 의회민주주의 역사에 끝없는 오점을 남기고 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22대 국회 개원을 단독으로 강행한 것도 모자라, 11명의 상임위원장을 모두 민주당 소속으로 단독 선출했다"라며 "운영위원장과 과방위원장(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는 하나같이 강성 '친명'(친 이재명 민주당 대표) 의원들을 내세웠고, 국회 내 견제와 균형을 위해 2당이 맡아 온 관례를 무시하고 법사위(법제사법위원회)마저 일방 독점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마저도 성에 차지 않았는지, 나머지 7개 위원장 후보를 내지 않으면 그 자리도 차지할 것이라고 국민의힘을 협박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김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이) 줄곧 강변하고 있는 '총선 민심'과 국회법상 규정이 결코 의회 독재의 명분이 될 수 없다"라며 "민주당은 헌법과 전통으로 이어져 온 의회민주주의를 무너뜨렸다"라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이 민심에 역행하면서까지 이렇게 비정상적이고 해괴한 일을 자행하는 이유는 단 하나"라며 "오직 이재명 대표의 '방탄'이라는 목표를 위해 각종 특검법 처리와 대통령실 운영 등을 자신들의 입맛대로 주무르고 방송을 장악해 악용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10일 과반 의석을 앞세워 법사·운영·과방위원장 자리를 포함한 11개 국회 상임위원장 자리를 가져갔다. 지난 5일 선출된 우원식 국회의장 역시 민주당 출신이다.

 

redsummer@kakao.com

 

#국민의힘 #김민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uling party: “This is the first time in constitutional history that the opposition party has taken the National Assembly Speaker, Legislative Affairs, and Steering Committee chairs.”

Chief Spokesperson Kim Min-jeon said, “Public sentiment in the general election and the provisions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can never be a justification for parliamentary dictatorship.”

 

Break News Reporter Lim Guk-jeong = On the 11th, the People Power Party criticized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ying, "This is the first time in constitutional history that the opposition party has taken over all the positions of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Chairman of the Legislative and Judiciary Committee, and Chairman of the Steering Committee."

 

Kim Min-jeon, senior spokesperson for the People Power Party, said in a commentary that day, “The Democratic Party has finally turned a blind eye to cooperation and is leaving an endless stain on the history of parliamentary democracy in the Republic of Korea.”

 

He said, "It was not enough to single-handedly force the opening of the 22nd National Assembly, and all 11 standing committee chairs were independently elected as members of the Democratic Party." He added, "The steering committee chairman and the gwabang committee chairman (chairman of the Science, Technology, Information, Broadcasting and Communications Committee) all had strong 'pro-name' names." He pointed out, “They put forward (pro-Lee Jae-myung,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lawmakers, and even monopolized the Legislative and Judiciary Committee (Legislative and Judiciary Committee), ignoring the customs that the two parties have been in charge of for checks and balances within the National Assembly.”

 

At the same time, he added, "As if this wasn't enough, they are threatening the People's Power Party by saying that if they do not submit candidates for the remaining seven chairpersons, they will take those positions as well."

 

Senior Spokesperson Kim said, “The ‘general election public sentiment’ and the provisions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which (the Democratic Party) has been insisting on, can never be a justification for parliamentary dictatorship,” and added, “The Democratic Party has destroyed parliamentary democracy that has been passed down through the Constitution and tradition.” .

 

He said, "There is only one reason why the Democratic Party goes against the public sentiment and commits such abnormal and bizarre things." “The intention is to take over broadcasting and abuse it,” he claimed.

 

Previously, on the 10th, the Democratic Party took the majority of seats and took 11 standing committee chair positions in the National Assembly, including the positions of legislative, administrative, and defense committee chairs. National Assembly Speaker Woo Won-sik, who was elected on the 5th, is also from the Democratic Party.

 

redsummer@kakao.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