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DGIST 정순문 박사 연구팀, 신개념 전계발광소자 개발

진예솔 기자 | 기사입력 2024/06/18 [16:09]

DGIST 정순문 박사 연구팀, 신개념 전계발광소자 개발

진예솔 기자 | 입력 : 2024/06/18 [16:09]

【브레이크뉴스 대구】진예솔 기자=DGIST(총장 이건우)는 에너지환경연구부 정순문 박사 연구팀이 신개념 전계발광소자를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 에너지환경연구부 송성규 전임연구원, 정순문 책임연구원(왼쪽부터)   © DGIST

 

LED나 OLED 디스플레이와 같이 전기를 가하면 물질이 빛을 내는 것을 ‘전계발광’이라 한다.

 

전계발광은 일반적으로 두 개의 평면 전극이 빛을 내는 층을 샌드위치처럼 감싸야 한다. 평면 전극에는 주로 금속이나 인듐 주석 산화물이 사용되지만, 이러한 전극은 잘 늘어나지 않기 때문에 유연한 발광소자를 만드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정순문 박사 연구팀은 투명하고 신축성이 높으며 전기전도도를 지닌‘이온젤’이라는 특수한 재료를 전극으로 사용한 면내전계(in-plane electric field) 기반 발광소자를 제작했다.

 

이온젤 기반의 발광소자는 전극이 발광층 내부에 있기 때문에 얼음 속이나 끓는 물과 같은 극한 환경에서도 보호막 없이 잘 작동한다.

 

또한 일반적으로 발광소자를 만들 때 필요한 보호막을 씌우는 과정이 이온젤 기반의 발광소자를 만들 때는 필요 없어 쉽고 간단한 제작이 가능하다.

 

에너지환경연구부의 정순문 박사는 “이번에 개발된 발광소자는 비싼 장비나 복잡한 과정 없이도 만들 수 있고, 다양한 환경에서도 강한 내구성을 보여준다”며 “향후 기존의 디스플레이와는 차별화된 영역에서 활용할 수 있는 소자를 개발하려 한다”고 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DGIST (President Lee Kun-woo) announced on the 18th that Dr. Sunmoon Jeong's research team in the Department of Energy and Environment has developed a new concept electroluminescent device.

 

Like LED or OLED displays, when a material emits light when electricity is applied, it is called ‘electroluminescence’.

 

Electroluminescence generally requires two planar electrodes to surround a light-emitting layer like a sandwich. Metals or indium tin oxide are mainly used for flat electrodes, but because these electrodes do not stretch well, it has been difficult to make flexible light-emitting devices.

 

Accordingly, Dr. Soon-moon Jeong's research team produced a light-emitting device based on an in-plane electric field using a special material called 'ion gel', which is transparent, highly elastic, and has electrical conductivity, as an electrode.

 

Ion gel-based light emitting devices work well without a protective film even in extreme environments such as ice or boiling water because the electrodes are located inside the light emitting layer.

 

In addition, the process of covering a protective film, which is generally required when making a light-emitting device, is not necessary when making an ion gel-based light-emitting device, allowing for easy and simple manufacturing.

 

Dr. Soon-moon Jeong of the Energy and Environment Research Department said, “The light-emitting device developed this time can be made without expensive equipment or complicated processes, and shows strong durability even in a variety of environments.” He added, “We will develop devices that can be used in areas differentiated from existing displays in the future.” “We are trying to develop it,” he said.

 

기획, 특집 담당입니다. 진실하고 정확한 보도를 통해 독자 여러분들의 입과 귀가 되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대구, DGIST, 전계발광소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