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세월호는 올라왔고, 대통령은 내려왔다

서지홍 고문 | 기사입력 2017/04/10 [14:22]
칼럼
세월호는 올라왔고, 대통령은 내려왔다
기사입력: 2017/04/10 [14:22]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서지홍 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지홍고문    

세월호가 침몰한지 3년이란 세월을 물속에서 가라앉았다가 2017년 3월 그 모습을 드러냈다. 배가 가라앉은 날로부터 무려 3년이 지나고 있고, 2015년 중국의 인양업체 상하이 샐비지와 인양 계약 후 1년 6개월이란 긴 세월이 흘러 드디어 지상으로 올라왔다. 304명의 희생자 유가족과 그 중 미수습자 9명의 가족들에겐 고통과 지옥 같은 생활의 연속이었을 것이다.

 

3년 전, 세월호가 침몰했을 당시, 그 깊은 바다 속에서 나와 엄마 품으로 안길까, 모두가 팽목항 그곳에서 자식의 시신이라도 만나볼까, 종종걸음으로 달려가 내 자식이 아니면 아직도 물속에 있을 자식이 얼마나 외로울까, 얼마나 갑갑할까, 하고 울음을 터뜨리고 남의 자식이면 같은 부모입장에서 또 눈물을 쏟아야 하는 이 시간이 얼마나 길어야 했을까. 

 

단원고 2학년 여학생이 가수가 되겠다고 연습 삼아 불렀던 ‘거위의 꿈’을 들으면서 가수의 꿈도 펼쳐 보지 못하고 떠난 그 여린 학생을 생각하면 가슴이 먹먹해진다. 그렇게 그 많은 세월호 탑승객들은 하늘로 떠났고, 헌정 사상 미증유의 대통령 탄핵이 국민의 힘으로 실현됐다. 전 국민의 80%가 탄핵을 요구했고, 1500여 만 명의 촛불시민들은 광장으로 나와 대통령의 탄핵을 소리쳤다.

 

촛불시위 과정에서 대통령의 세월호 당일 7시간에 대한 행적도 줄기차게 물었다. 그러나 대통령 7시간은 미스터리로 남아 아직도 시원한 대답을 듣지 못하고 있다. 헌재는 이에 대해 지난 3월 10일 탄핵 심판 과정에서 답했다. 대통령 7시간 문제는 적어도 법적인 단죄는 면했지만, 대통령으로서 할 도리는 다 못했기에 비난 받아 마땅하다는 것이다.

 

이렇게 대통령은 탄핵되어 구속되었고, 세월호는 이제 지상으로 올라왔다. 이처럼 할 도리를 다하지 못한 대통령의 파면이 하늘나라에 있을 아이들과 희생자들 그리고 유가족들에게 일말의 위로가 됐을지 모르겠으나 아직도 구천을 떠도는 원혼들은 대한민국의 대통령과 책임자인 어른들을 원망하고 있다. 세월호를 둘러싼 풀지 못한 미스터리가 아직도 많기 때문이다.

 

세월호가 3년의 시간동안 바다 속에 잠겨서 얼마나 많은 훼손이 있었는지 아직 확인할 수 없다. 유가족들은 인양 준비과정에서 선체에 이미 수없이 뚫어 놓은 큰 구멍들로 인해 미수습자들의 시신 등 유실우려를 크게 우려하고 있다. 탄핵심판과 특검과정에서 드러났지만 대통령의 세월호 당일 미스터리 행적과 함께 우병우 전 수석의 세월호 수사 압력사실도 이미 확인된 바 있다.

 

세월호가 침몰되고 3년의 긴 세월이 흐르는 데는 박 전 대통령과 그 추종세력들의 암묵적 동조(?)를 의심할 만 하다는 지적들이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세월호가 자신의 임기 중에 육지로 올라오는 것이 마땅치 않았을 것이기 때문이란 것은 짐작하고도 남음이 있다. 박영수 특검도 특검을 마치면서 우 수석 관련 여러 의혹에 대해 수사를 해야 한다고 했다.

 

한 사람의 비위를 거스르지 않기 위해 어린 생명들까지 희생되고 유가족은 침묵을 지켜야 하는가. 그러나 무엇보다 다행인 것은 국회에서 얼마 전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구성을 위한 특별법이 통과됐고, 국무회의 의결도 거쳤다. 이제 세월호가 인양되어 진상규명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이 시작될 것이다. 또한 박 전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에 대한 추가조사와 우 전 수석의 세월호 수사압력에 대한 조사도 이뤄져야 마땅할 것이다. 

 

5월 9일이면 이 나라의 새로운 대통령이 선출되고 새로운 정권이 들어선다. 어쩌면 세월호는 새로운 대한민국의 리더십이 탄생해 진실을 밝혀 줄 때까지 인고의 세월을 기다렸는지 모를 일이다. 엄동설한 탄핵 촛불광장에서 시민들은 “대통령은 내려오고, 세월호는 올라온다”고 한 목소리로 기원했던 것이다. 이제 대통령은 내려왔고, 세월호는 올라왔다.. 진실도 함께 올라온 것이다. 

 

그동안 얽히고설킨 부조리 속에 물욕에 휘말린 정치권의 숨은 그림자에서 힘없는 우리네 서민들의 자식들은 모처럼 수학여행 길에 고혼이 되어 돌아올 수 없는 하늘 길로 떠나고 말았으니 이일을 어찌할까. 어느 것 하나 바로 잡힌 게 없는 나라에서 태어난 것부터 불행이 아니었겠나. 그렇게 3년이란 세월이 흘러 세월호는 육지로 올라왔다.  

 

어느 외국인이 지적한 내용 중 식당 종업원에게 막말을 예사로 하고, 아이들이 식당을 뛰어다녀도 제지하지 않으며, 담뱃재를 밥그릇에 털어놓는 우리나라 사람을 보는 순간 너무 충격적이었다는 것이다. 선진국이 되려면 남을 배려하는 문화와 책임감, 질서의식이 필수적이다. 이런 점에서 우리 국민들도 각성해야 할 일이다. 세월호 참사는 우리 사회가 얼마나 책임의식과 공동체 의식이 부재하며 다른 사람의 고통에 무감각한지를 보여주고 있다. 

 

산업사회에서 앞만 보고 달려 온 날들이 극심한 이기주의를 남겼고, 자신과 자신의 가족이외는 남이 굶던지 헐벗든지 관여하지 않는 나라가 오늘의 대한민국이다. 이제 새롭게 시작하자. 그 부패세력의 일부는 구속되고 처벌을 받겠지만 아직도 사회 구석구석에 부패의 고리는 남아 있을 것이다. 모두 드러내어 적폐를 청산하고 새롭게 출발하는 나라가 됐으면 한다.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