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정재 의원, “시공사 지난 3년간 재건축 공사비 1.2조 부풀려”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22/09/29 [13:58]

김정재 의원, “시공사 지난 3년간 재건축 공사비 1.2조 부풀려”

박영재 기자 | 입력 : 2022/09/29 [13:58]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2019년 이후 전국의 재건축·재개발 사업장에서 시공사가 물가 상승 등을 이유로 증액을 요구한 공사비 총액이 4조 7,000억 원에 달했다.

 

▲ 김정재 의원     ©박영재 기자

한국부동산원이 이에 대한 적정성을 검토해 보니 합당한 것으로 판정된 증액분은 3조5,000억 원이었다. 건설사 측이 1조2,000억 원에 달하는 공사비를 부풀린 셈이다.

 

단군 이래 최대의 재건축단지로 불리는 서울 둔촌주공아파트 조합 등은 이러한 시공사와 공사비 증액 갈등으로 부동산원의 검증을 받았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정재 의원(국민의힘·포항북구)이 국토교통부와 부동산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년부터 올해 7월까지 주요 정비사업 시공사들이 설계 및 건설 마감재 변경, 물가상승 등을 이유로 조합 측에 요구한 공사비 증액은 총 4조 6,814억 7,400만 원(총 54건)이었다고 29일 밝혔다.

 

전국의 정비사업 단지에서 최초 계약한 공사비 기준 시공사의 요구로 늘어난 공사비를 합친 액수다.

  

건설 분야에 전문성이 없는 조합원 입장에서는 시공사가 요구한 증액분이 합리적인지 판단하기 쉽지 않다. 이에 2019년 10월 시행된 '도시및주거환경정비법(도시정비법)'은 조합원 20% 이상 요청이 있거나 법이 정한 기준 이상으로 공사비 증액이 이뤄졌을 경우 정비사업 시행자가 부동산원에 공사비 검증을 의무적으로 요청하도록 했다. 조합을 대신해 부동산원이 외부 전문가와 함께 자료 검토와 현장 실사를 통해 시공사의 요구액이 적정한지를 판별해주는 방식이다.

 

부동산원이 2019년부터 지난 7월까지 검증을 요청받은 54건(4조6,814억7,400만 원)을 분석한 결과, 증액 공사비 적정액은 3조 4,887억 2,900만 원이었다. 시공사가 요구한 액수의 75% 정도에 그친 것이다.

  

이러한 시공사들의 '뻥튀기' 증액 요구 관행은 부동산 시장에서 정비사업 시공사와 조합 간 갈등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부동산원에 검증을 의뢰한 건수가 2019년 3건에서 지난해 22건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배경이다. 올해도 지난 7월까지 16건에 대한 검증이 진행됐다.

 

공사비(6,000억 원) 증액 문제로 시공사와 조합 간 갈등으로 공사 중단 사태까지 이른 서울 둔촌주공아파트 단지가 대표적 사례다. 둔촌주공 조합과 시공사는 2020년 3월 부동산원을 통해 공사비 검증을 받았다.

  

부동산원의 검증 결과 시공사가 공사비 증액을 과도하게 요구한 것으로 드러나도 공사비를 낮춰야 할 의무는 없다. 건설사들이 버티면 갈등 해소가 어려운 구조다.

  

김정재 의원은 “재건축·재개발 사업의 공사비 계약은 사인 간 거래인 만큼 국가가 강행 규정으로 다루긴 어렵다”면서 “한국부동산원에 '갈등중재권한'을 부여함으로써 시공사와 조합이 원만하게 합의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김 의원은 이 같은 취지에서 도시정비법 개정안 발의에 나설 방침이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Rep. Kim Jeong-jae, "Constructor inflated 1.2 trillion won in reconstruction cost over the past three years"

 

Since 2019, the total construction cost that construction companies have requested for an increase due to rising prices has reached 4.7 trillion won at reconstruction and redevelopment sites across the country.

 

When the Korea Real Estate Agency reviewed the adequacy of this, the increase determined to be reasonable was KRW 3.5 trillion.

 

This means that the construction company inflated the construction cost of 1.2 trillion won. The Seoul Dunchon Jugong Apartment Cooperative, which is called the largest reconstruction complex since Dangun, was verified by the Real Estate Agency due to conflicts with these contractors over the increase in construction costs.

 

According to data submitt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the Real Estate Agency by Rep. Kim Jeong-jae (People’s Power, Pohang Buk-gu) belonging to the National Assembly’s Land and Transport Committee, major maintenance project contractors from 2019 to July of this year, changed design and construction finishing materials, and raised prices. The increase in the construction cost requested by the union for the reason was a total of KRW 4.68 trillion (54 cases). It is the sum of the construction costs that were increased by the request of the builder based on the construction cost initially contracted in the maintenance project complexes across the country.

 

For members without expertise in the construction field, it is difficult to determine whether the increase requested by the contractor is reasonable. Accordingly, the 'Urban and Residential Environment Improvement Act (Urban Reorganization Act)', which came into force in October 2019, makes it mandatory for the maintenance project operator to verify the construction cost with the Real Estate Agency when there is a request by more than 20% of union members or when the construction cost increases by more than the standard set by the law. made to request On behalf of the association, the real estate agency determines whether the contractor's demand is appropriate through data review and on-site due diligence with external experts.

 

As a result of analyzing 54 cases (4,681,474 million won) requested for verification from 2019 to last July, the real estate agency found that the appropriate amount of increased construction cost was 3,488729 million won. It was only about 75% of the amount requested by the contractor.

 

These contractors' practice of demanding an increase in 'pumpling' is acting as a conflict factor between the maintenance project contractor and the union in the real estate market. This is the background that the number of verification requests to the Real Estate Agency is increasing from 3 cases in 2019 to 22 cases last year. This year, as of July of last year, 16 cases were verified.

 

A representative example is the Dunchon Jugong Apartment Complex in Seoul, which has reached the point of suspension of construction due to a conflict between the contractor and the union due to an increase in the construction cost (600 billion won). The Dunchon Jugong Cooperative and the contractor received construction cost verification through the Real Estate Agency in March 2020.

 

There is no obligation to lower the construction cost even if the real estate agency's verification reveals that the contractor has requested an excessive increase in construction cost. It is a structure in which it is difficult to resolve conflicts if construction companies endure.

 

Rep. Kim Jung-jae said, “As the contract for construction cost for reconstruction and redevelopment projects is a private transaction, it is difficult for the state to treat it as a mandatory regulation. We need to lay the groundwork.”

 

Meanwhile, Rep. Kim plans to propose amendments to the Urban Reorganization Act to this effect.

편집국장 입니다. 기사제보:phk@breaknews.com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청송에서 모터사이클 크로스컨트리 경기 즐겨요”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