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용수 할머니, “정대협이 위안부 할머니들 30년간 이용했다”<1>

박성원 기자 | 기사입력 2020/05/25 [16:27]
종합뉴스
사회
이용수 할머니, “정대협이 위안부 할머니들 30년간 이용했다”<1>
기사입력: 2020/05/25 [16:27]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성원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최근 일본군성노예제문제해결을위한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 논란을 촉발시킨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여성인권운동가)의 2차 기자회견이 25일 오후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열렸다.

 

▲ 25일 기자회견을 마친 이용수 할머니가 퇴장하고 있다.  © 박성원 기자

 

이용수 할머니는 기자회견을 시작하면서 먼저 정신대와 위안부는 다르다는 것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협회(정대협)’이 위안부 할머니들을 30년간 이용했다고 주장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자신이 “일제강점기, 일본군의 대만 주둔 가미가제 특공대의 강제 동원 위안부 피해자였다”고 강조했다. 또, ‘공장에 끌려가서 일한 할머니들‘과 위안부들은 다른데 정신대대책협의회는 정신대문제만 다뤄야 되는데 위안부를 이용해서 30년간 모금했다고 밝혔다.

 

한편, ‘정신대’는 일본점령기때 주로 군수공장에서 일한 여성들을 지칭하고, ‘위안부’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에 강제 동원되어 성노예 생활을 강요당했던 여성을 지칭한다. UN등 국제사회에서는 ‘일본군성노예’라는 용어를 사용한다.

 

이 할머니는 두 번째 기자회견을 통해 두 가지는 꼭 지켜져야 한다면서 “저를 비롯한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회복과 일본의 사죄와 배상 및 진상의 공개, 그리고 그 동안 일궈온 투쟁의 성과가 훼손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기자회견을 통해 투쟁 과정의 문제들이 공론화되길 기대했던 것인데, 여러 가지 문제가 드러나면서 그 과정이 복잡해졌다. 먼저 한 발을 내딛어 새로운 길을 열어 오신 분들께서 밝은 지혜로 시민과 함께 문제를 풀어낼 수 있도록 도움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 93세다. 남은 시간은 별로 없다. 어떤 이익을 기대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피해자들의 의지와 무관하게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무력하게 당해야 했던 우리들의 아픔이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그리고 미래 우리의 후손들이 가해자이거나 피해자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