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도의회 예결특위, 제1회 추경예산안 심사 들어가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5/03 [17:27]
종합뉴스
의회
경북도의회 예결특위, 제1회 추경예산안 심사 들어가
기사입력: 2021/05/03 [17:27]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상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최병준)는 3일, 4일 양일간 일정으로 경상북도지사와 경상북도교육감이 제출한 2021년도 제1회 추가경정세입․세출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 변경안에 대한 본격적인 심사에 들어갔다.

 

▲ 경북도의회 예결특위, 제1회 추경예산안 심사 들어가     ©경상북도의회

 

 경상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따르면 이번에 심사하는 예산안의 규모를 살펴보면, 경상북도 일반 및 특별회계제1회 추가경정 세입‧세출예산안은 11조 2,063억원으로 기정예산 10조 6,548억원보다 5,515억원(5.2%)이 증액됐으며, 경상북도교육비특별회계제1회 추가경정 세입‧세출예산안은 4조 6,346억원으로 기정예산 4조 4,057억원보다 2,289억원(5.2%)이 증액됐다.

 

심사 첫 날, 경상북도 기획조정실장의 총괄제안 설명을 듣고, 실국원별로2021년도 제1회 추가경정 예산안을 심사하며, 예산결산특별위원들은 집행부에 대해 예리한 문제 제기와 함께 날선 질타들을 쏟아냈다.

 

박승직 의원(경주)는 자치경찰제 도입 취지에도 불구하고 일선 파출소 조직 축소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치안공백 등 문제점을 지적하며, 자치경찰제 도입 관련 인사권 배분 문제 및 실질적 치안서비스 향상을 위해 도의 적극적인 역할을 강조했다.

 

남용대 의원(울진)은 토지보상 관련 사업 추진 시 적절한 토지보상액 산정을 위해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임무석 의원(영주)은 경북의 청년정책에 대해 독서문화 확산사업 관련타부서 업무와의 중복성을 지적하며, 경북도가 지방소멸시대 청년정책을 이끌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당부했다.

 

김상조 의원(구미)은 영세사업장 근로자 작업복 공동세탁소 설치 관련 사업의 연속성을 우려하며,영세사업 종사자에게 세탁비 형식으로 개개인에게 차등으로 지급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겠냐고 사업 추진방향을 다시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홍정근 의원(경산)은 경북형 민생 기살리기 관련, 사업 혜택을 도민들이 피부로직접 느낄 수 있도록 사업 관리에 만전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상헌 의원(포항)은 도시청년 살아보기 사업 관련 대상자 선정 및 사후관리 등 업무추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정세현 의원(구미)은 경북인포럼 추진 관련 지금까지 포럼개최를 통해 도출된 내용을 통해 새로운 정책 및 대안제시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최병준 위원장(경주)은 “2021년도 제1회 추경 예산안이 코로나19 극복,지역경제 활성화, 도민생활 안정에 적정하게 편성되었는지 남은 기간 더욱 면밀히 심사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Gyeongbuk Provincial Council Preliminary Special Committee, the 1st supplementary budget review entered

 

The Gyeongsangbuk-do Council Budget and Settlement Special Committee (Chairman Choi Byeong-jun) began a full-scale review of the first additional budget tax and expenditure budget for 2021 and amendment to the fund management plan submitted by the Gyeongsangbuk-do governor and the Gyeongsangbuk-do superintendent on a two-day schedule on the 3rd and 4th.

 

According to the Budget and Settlement Special Committee of the Gyeongsangbuk-do Council, looking at the size of the budget to be reviewed this time, the first additional revised revenue and expenditure budget for Gyeongsangbuk-do general and special accounts is 11 trillion 266.3 billion won, which is 551.5 billion won (5.2%) than the default budget 10,655.4 billion won. This increased, and the first additional correction of the Gyeongsangbuk-do Education Expenditure Special Account was KRW 4,634.6 billion, an increase of KRW 228.9 billion (5.2%) from the set budget of KRW 4,405.7 billion.

 

On the first day of the review, the head of the Gyeongsangbuk-do Planning and Coordination Office heard an explanation of the general proposal, and each member of the country reviewed the first additional amendment budget for 2021, and the Special Committee for Budget and Accounting raised sharp questions and poured out sharp criticisms against the executive department.

 

Rep. Park Seung-jik (Gyeongju) pointed out problems such as public security gaps that may arise due to the reduction of the front line police box organization despite the intent of introducing the autonomous police system, and emphasized the provincial role in improving practical security services and the issue of distribution of personnel rights related to the introduction of the autonomous police system. .

 

A member of the University of Abuse (Uljin) pointed out that a close review is needed to calculate the appropriate amount of land compensation when pursuing a project related to land compensation.

 

Rep. Lee Ki-Seok (Youngju) pointed out the redundancy of Gyeongbuk youth policy with other departments related to the reading culture dissemination project, and urged Gyeongbuk Province to make efforts to lead the youth policy in the era of local extinction.

 

Rep. Kim Sang-jo (Gumi) was concerned about the continuity of the business related to the establishment of a common laundry for work clothes for workers in small businesses, and instructed workers in small businesses to review the direction of the project again, asking whether it would be appropriate to pay differentially to individuals in the form of laundry expenses.

 

Rep. Hong Jeong-geun (Gyeongsan) urged the citizens to do their best to manage the project so that residents of the Gyeongsang Province can directly feel the benefits of the project in relation to revitalizing the livelihood of the Gyeongsangbuk-do.

 

Rep. Kim Sang-heon (Pohang) asked to make every effort to carry out tasks such as selection and follow-up management related to the urban youth living project.

 

Rep. Jeong Se-Hyun (Gumi) emphasized that new policies and alternative proposals are required through the contents derived from the forum holding so far regarding the promotion of the Gyeongbuk People's Forum.

 

Chairman Choi Byung-joon (Gyeongju) said, "I will examine more closely for the remainder of the period whether the first supplementary budget for 2021 is properly organized for overcoming Corona 19,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and stabilizing residents' lives."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