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들 50억 퇴직금···커지는 곽상도 의원직 사퇴 요구 목소리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 성명 유승민 홍준표 등 대권 주자들도 제명 처리 주장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9/27 [17:28]
아들 50억 퇴직금···커지는 곽상도 의원직 사퇴 요구 목소리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 성명 유승민 홍준표 등 대권 주자들도 제명 처리 주장
기사입력: 2021/09/27 [17:28]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 성남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을 주도한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 문제와 관련, 같은 당 국회의원들이 곽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주장하고 나섰다. 내년 대선을 위해서라도 곽 의원선에서 논란을 끝내야 한다는 분석으로 보인다.

 

▲ 곽상도 의원  ©아시아포럼 21제공

 

국민의힘 강민국, 박대수, 박성민, 백종헌, 엄태영, 정동만, 최승재 의원 등 초선의원들은 성명을 내고 “32살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받았다는 50억 퇴직금은 그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국민 여러분께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하고 “곽상도 의원은 이미 공직자로서, 국회의원으로서 그 자격을 상실했다. 국회의원직에 연연하는 것은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우리도 한없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그렇지만, 제 식구였다고 마냥 감쌀 수는 없다”고 거듭 강조하고 “보수 정당을 새롭게 개혁하겠다는 읍참마속의 의지와 결기를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이번 사건과 관련해서 특혜를 받은 사람이 있다면 여야를 떠나 모두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하고, 여야 정치권 모두가 특검을 통해서 이번 사건을 둘러싼 모든 의혹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선 후보들도 곽 의원의 결단을 촉구했다. 유승민 후보는 26일 곽 의원의 즉각적인 제명과 출당 조치를 요구했다. 유 후보는 “우리 스스로 깨끗하고 당당해야 문재인 정권과 이재명 지사의 불법과 비리 의혹을 응징할 수 있다”고 강조하고 “당 지도부가 신속하게 결단해야 한다. 그런 점에서 즉각적인 조치를 하지 않은 것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아수라 판국에 대한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 이재명 지사도 거리낄 것이 없다면 국정조사건 특검이든 모두 받아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의 이같은 주장은 화천대유 논란이 여야를 떠나 관련되어 있는 사람 모두에 대하여 철저하게 수사해야 하는 것을 강조하면서도 그 몸통은 여전히 이재명 지사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준표 후보도 “국민의힘은 대장동 비리 연루 인사에 대해 읍참마속 하라"고 강조했다. 홍 후보는 ”국민의힘과 당내 경선주자들이 일치단결하여 이재명 지사의 ‘대장동 대규모 부동산 개발 의혹’을 샅샅이 밝혀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하고 ”곽 의원은 변병의 여지가 없을 뿐 아니라 우리 당도 읍참마속(泣斬馬謖)의 심정으로 우리 당 국회의원의 가족이 연루된 사안에 대해 결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 의원은 이재명 지사에게는 “본인의 승인과 관리하에 진행된 대규모 부동산 공공개발이익 수천억 원이 소수의 주머니로 들어간 일이 ‘상 받을 일’이고, 제기되는 의혹은 모두 ‘보수 야당 토건세력의 비리일 뿐’이라고 자신한다면 지금 당장 특검에 임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데에도 그 정도가 있다”고 꼬집었다.

 

Rep. Kwak Sang-do, a popular power of the people, who is known to have received 5 billion won in severance pay and 5 billion won in the name of severance pay from Hwacheon Daeyu, whose son is controversial, members of the same party have argued for Kwak's resignation. It seems to be an analysis that the controversy should end in Kwak's election even for next year's presidential election. Rep. Kwak Sang-do, a popular power of the people, who is known to have received 5 billion won in severance pay and 5 billion won in the name of severance pay from Hwacheon Daeyu, whose son is controversial, members of the same party have argued for Kwak's resignation. It seems to be an analysis that the controversy should end in Kwak's election even for next year's presidential election. Power of the People Kang Min-guk, Park Dae-soo, Park Seong-min, Baek Jong-heon, Um Tae-young, Jeong Dong-man, Choi Seung-jae, and other first-time lawmakers issued a statement and said, “The 5 billion severance pay that my 32-year-old son received from Hwacheon Daeyu, regardless of the reason, will not be convincing. "It is impossible," and emphasized, "Rep. Kwak Sang-do has already lost his qualifications as a public official and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He emphasized, “It is a mockery of the people to be involved in the position of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They said, “We also feel an infinitely heavy responsibility. However, I can’t just wrap it up just because I was a member of my family,” he emphasized again and again, saying, “We need to build a will and determination in the township to reform the conservative party anew.” In addition, he insisted, "If anyone has received special favors in relation to this case, both the opposition and the opposition should take strong measures, and both the political parties of the opposition and the opposition should clearly and clearly disclose all the suspicions surrounding this case through the special prosecutor." Presidential candidates also called for Kwak's decision. Candidate Seung-min Yoo demanded the immediate expulsion of Rep. Kwak from the party on the 26th. Candidate Yoo emphasized, "We must be clean and confident ourselves to punish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and Governor Lee Jae-myung's allegations of illegality and corruption," he said. It is regrettable that we did not take immediate action in that regard.” “The truth about this Asura Panguk must be revealed. If Governor Lee Jae-myung has nothing to do with it, he should undergo both state investigations and special prosecutors.” Yoo's assertion is interpreted as emphasizing that the Hwacheon Daeyu controversy should be thoroughly investigated regardless of the opposition parties, while emphasizing that the body still cannot but doubt Governor Lee Jae-myung. Candidate Hong Joon-pyo also emphasized, “The people’s power should be shunned by the people involved in corruption in Daejang-dong.” Candidate Hong emphasized, “The people’s power and the contenders within the party united and thoroughly uncovered the ‘suspects of large-scale real estate development in Daejang-dong’ of Governor Lee Jae-myung. "It is time to pay attention," he emphasized, and urged "Rep. Kwak not only has no room for disease, but also needs to make a decision on the matter involving the family of our party's lawmaker in the spirit of our party's eup and mason." Rep. Hong told Governor Jae-myung Lee, "It is a 'reward' to go into the pockets of a small number of hundreds of billions of won in public development profits from large-scale real estate under his approval and management, and all of the allegations raised are 'corruption of the conservative opposition party construction force'. If you are confident that it is only ', go to the special prosecutor's office right now." Then, he pointed out, "There is enough to cover the sky with the palm of your hand."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