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부산·인천교육청 전교조 해직교사 부정채용 의혹 공익감사청구

곽상도 의원, 부산과 인천의 특별채용 과정 불법성 조사 필요 서울 이러 이들 지역서도 의혹 불거져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5/12 [15:01]
종합뉴스
정치(지방의회)
부산·인천교육청 전교조 해직교사 부정채용 의혹 공익감사청구
곽상도 의원, 부산과 인천의 특별채용 과정 불법성 조사 필요 서울 이러 이들 지역서도 의혹 불거져
기사입력: 2021/05/12 [15:01]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회 교육위원회 간사 곽상도 의원(국민의힘/대구 중·남구)이 부산교육청과 인천교육청의 특별채용 과정에서 벌어진 전교조 해직교사 부정채용 의혹에 대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 곽상도 의원, 부산·인천교육청 전교조 해직교사 부정채용 의혹 공익감사청구  © 곽상도의원실


최근 감사원은 서울시교육청이 전교조 해직교사 채용하는 과정에서 위법이 확인했다면서 조희연 교육감을 국가공무원법 제44조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이와 함께 부산교육청, 인천교육청에서도 전교조 해직교사 부정채용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12일 곽상도 의원은 국회, 학부모단체, 교사, 일반인 등 653명의 서명을 받아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고 밝혔다.

 

부산시교육청은 2018년 11월 중등교육공무원 특별채용에서‘ 재직 시 교육활동 관련으로 해직된 자’로 자격을 특정하여 공고를 했다.

 

해당 전형에는 4명이 지원하여 전원이 합격하였는데 이들이 모두 전교조 해직자로 알려지면서 특별전형이 특정인을 위한 전형이었다며 공정성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었다.

 

특히‘퇴직한 지 3년이 넘은 교원은 특별채용할 수 없도록 개정’한 교육공무원임용령 시행을 앞두고 이뤄진 특별전형 채용은 평소보다 짧은 기간 공고하여 형평성에 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또 다른 감사청구 대상인 인천시교육청은 2014년 9월 ‘인천외고 학내 분쟁 과정에서 해직된 교사를 채용하여 인천 교육의 화합과 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며 중등교육공무원 박모씨와 이모씨를 면접시험만으로 특별채용하였다. 

 

이후 교육부가 특별채용의 타당성이 부족하다며 임용취소 결정을 내렸음에도 이들은 법정투쟁 끝에 교단으로 복귀한 바 있다. 

 

이들의 채용 또한 서울시교육청의 사례와 같이 교육청과 전교조 간의 정책협약을 통해 특정인을 합격자로 내정한 채용, 부당 지시에 의한 불법채용이라는 의혹이 제기되어 왔다.   

 

곽상도 의원은 “특별채용 제도는 긴급한 소요나 특별한 교육적 필요가 있을 때 진행되는 전형임에도 불구하고, 교육청과 전교조 간의 정책협약을 통해 전교조 해직자를 위한 맞춤형 채용으로 악용되어서는 안된다”며 “부산과 인천의 특별채용 과정에서 불법성은 없었는지 감사원의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Rep. Kwak Sang-do, secretary of the National Assembly's Board of Education (National Power/Daegu Jung-Nam-gu), requested a public interest audit to the Board of Auditors for allegations of fraudulent hiring of dismissed teachers from the Busan Office of Education and Incheon Office of Education during the special hiring process.

 

Recently,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accused Superintendent Cho Hee-yeon of violation of Article 44 of the National Public Service Act, saying that the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confirmed the violation of the law in the process of hiring dismissed teachers for all KTUs.

 

Along with this, when suspicion that the Busan Office of Education and the Incheon Office of Education had illegally hired a dismissed teacher from the entire KTU, Kwak Sang-do announced on the 12th that he requested a public interest audit by the National Assembly, parent organizations, teachers, and the general public after receiving the signatures of 653 people.

 

In November 2018, the Busan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made a public announcement by specifying qualifications as'persons dismissed for educational activities at the time of employment' in the special recruitment of secondary education officials.

 

Four people applied for this screening, and all of them passed, and all of them were known as dismissals of the entire school, and doubts about fairness were raised, saying that the special screening was for a specific person.

 

In particular, the recruitment of special admissions, which was made ahead of the enforcement of the “Amendment to Special Employment of Teachers who have been retired for more than three years”, was notified for a shorter period than usual, causing controversy over equity.

 

In September 2014, the Incheon City Office of Education, the subject of another audit request, said,'We intend to contribute to the harmony and development of Incheon education by hiring teachers who were dismissed in the course of disputes within the Incheon Foreign High School.' I did.

 

Afterwards, although the Ministry of Education decided to cancel the appointment, saying that the validity of the special employment was insufficient, they returned to the denomination after a legal struggle.

 

As in the case of the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suspicions have been raised of hiring a specific person as a successful candidate through a policy agreement between the Office of Education and the entire KTU.

 

Rep. Kwak Sang-do said, “Even though the special hiring system is a type that is conducted when there is an urgent need or special educational need, it should not be abused as a tailored hiring for the dismissed of the entire KTU through a policy agreement between the Office of Education and the KTU. "There is a need for a thorough investigation by the auditor to see if there was any illegality in the special recruitment process."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