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경북문화관광공사, 울릉군 힐링 관광자원 전국에 알린다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6/04 [14:34]

경북문화관광공사, 울릉군 힐링 관광자원 전국에 알린다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4/06/04 [14:34]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경북문화관광공사(사장 김남일)는 울릉군 힐링 관광자원을 전국에 홍보하기 위해 지난 5월 31일부터 6월 2일까지 경북여행리포터와 경북여행서포터즈 17명을 대상으로 팸투어를 진행했다고 4일 밝혔다.

 

▲ 울릉도를 찾은 경북여행리포터들  © 경북문화관광공사


경북여행리포터단은 5월 30일 포항에서 대형크루즈를 타고 31일 울릉도에 도착하자마자 독도행 쾌속선에 먼저 올랐다.

 

독도에 발을 내디뎠다는 기쁨과 함께 독도를 둘러싼 해양자연환경에 감탄을 자아내며, 리포터단 모두가 생애 첫 독도 방문이라며 벅차오른 감동을 감추지 못했다.

 

경북여행리포터단은 30분이라는 짧은 체류 시간을 아쉬워하면서도 이번 팸투어 일정 중 가장 기대했던 순간이었던 만큼 취재에 열띤 시간을 가졌다.

 

울릉도에서 3일간 머무르며 촛대바위와 행남해안산책로, 나리분지, 태하향목전망대, 우산국박물관, 울릉자생식물원 등 울릉도의 천혜의 자연경관을 활용한 다양한 관광자원과 울릉도만의 독특한 문화 등을 취재하며 여행리포터로서의 본격적인 활동을 했다.

 

김남일 사장은 “울릉도를 필두로 올해 동해안-백두대간-낙동강에 이르는 인문산수 자원을 하나의 선으로 이어가는 전략적 관광 마케팅을 실시하겠다” 고 밝혔다.

 

또 “백두대간 산간오지마을, 낙동강 수변경관마을, 동해안 해녀어촌마을 등 잘 알려지지 않은 경북 빌리지투어(마을관광) 발굴과 관광 자원화를 통해 트랜드에 민감한 청년들의 몸과 마음을 경북으로 끌어모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북여행리포터는 경북의 관광자원을 취재하고 SNS를 통해 홍보하는 여행기자단으로 전체 15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경북나드리 홈페이지와 블로그,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체험 이야기를 공유하고 관광객들에게 경북여행의 매력을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 경북나드리리포터단과 경북여행서포터즈의 생생한 울릉도-독도 팸투어 취재글은 경북나드리 블로(https://blog.naver.com/gbnadri)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buk Culture and Tourism Organization announces Ulleung-gun healing tourism resources nationwide

 

Gyeongbuk Culture and Tourism Corporation (CEO Kim Nam-il) announced on the 4th that it conducted a family tour for 17 Gyeongbuk travel reporters and Gyeongbuk travel supporters from May 31 to June 2 to promote Ulleung-gun's healing tourism resources nationwide.

 

The Gyeongbuk Travel Reporters took a large cruise ship from Pohang on May 30th and boarded a speedboat bound for Dokdo as soon as they arrived at Ulleungdo Island on the 31st.

 

Along with the joy of setting foot on Dokdo, they were amazed by the natural marine environment surrounding Dokdo, and all of the reporters could not hide their overwhelming emotions, saying that it was their first visit to Dokdo.

 

Although the Gyeongbuk Travel Reporters were disappointed with the short stay of 30 minutes, they had an enthusiastic time covering the event as it was the most anticipated moment of this family tour schedule.

 

Staying in Ulleungdo for 3 days, I covered various tourist resources utilizing Ulleungdo's natural natural scenery such as Chotdae Rock, Haengnam Coastal Trail, Nari Basin, Taeha Hyangmok Observatory, Usanguk Museum, and Ulleung Native Botanical Garden, as well as Ulleungdo's unique culture as a travel reporter. began full-fledged activities as a

 

President Kim Nam-il said, “This year, starting with Ulleungdo, we will carry out strategic tourism marketing that connects the humanities and landscape resources from the East Coast, Baekdudaegan, and Nakdong River in one line.”

 

In addition, “We will strive to attract the bodies and minds of young people who are sensitive to trends to Gyeongbuk by discovering little-known village tours in Gyeongbuk (village tours) such as Baekdudaegan Mountainous Village, Nakdong River Waterfront Village, and East Coast Haenyeo Fishing Village and turning them into tourism resources. “I will do it,” he added.

 

Meanwhile, Gyeongbuk Travel Reporter is a group of travel reporters that covers Gyeongbuk's tourism resources and promotes them through SNS, and is comprised of 15 people. They share their experiences through the Gyeongbuk Nadri website, blog, and Instagram, and play a role in informing tourists about the charm of traveling to Gyeongbuk.

 

This vivid coverage of the Ulleungdo-Dokdo family tour by the Gyeongbuk Nadri Reporters and Gyeongbuk Travel Supporters can be found through the Gyeongbuk Nadri Blog (https://blog.naver.com/gbnadri).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