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값싼 외국산콩 된장 국내산으로 속여 판 양심불량 업주 구속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4/21 [16:47]
종합뉴스
사회/환경
값싼 외국산콩 된장 국내산으로 속여 판 양심불량 업주 구속
기사입력: 2021/04/21 [16:47]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경북지원(지원장 권혁일, 이하 ‘경북농관원’)이 값싼 외국산콩 된장을 국내산으로 속여 판매한 식품제조가공업주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 신품종 검정콩 현장평가회 사진으로 본문 기사와 무관함    ©경북도

 

A씨는 2019년 10월경부터 2021년 2월말까지 약 16개월동안 원산지 불명의 된장에 외국산콩 된장 약 60%를 혼합한 된장을 국내산콩 100% 된장으로 속여 약 6억 5천만원(물량 약 46톤) 상당의 이득을 취한 것으로 알려진다.

 

경북농관원은 그가 된장을 소비자 입맛을 맞추기 위해 화학조미료인 L-글루타민산나트륨(MSG) 성분이 함유된 외국산콩된장을 혼합하고 이를 직접 담근 국내산 된장으로 속이려고 장기간에 걸쳐 계획적이고 지능적인 수법으로 범죄를 지속해 왔다고 전했다.

 

가짜 국내산 된장을 유명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kg당 구입가 3천에 4배 이상인 1만 4천원에 판매해온 A씨는 유튜브, 블로그 등 대대적인 광고를 지속하여 소비자의 폭발적인 반응으로 온라인 쇼핑몰 된장 부문 판매 1위를 달성하는 등 큰 수익을 올린 것으로 확인된다.

 

경북농관원은“농식품 부정유통 근절을 위해 수사전문가로 구성된 기동단속반을 활용하여 외국산을 국산으로 속이거나 국산과 외국산을 혼합하여 국산으로 거짓표시하는 행위 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단속할 것”이라며 계획을 밝혔다.

 

이어“코로나로 인해 비대면 유통이 확대되는 상황에서 소비자들은 온라인을 포함 농식품을 구입할 때 원산지를 확인하고, 원산지 표시가 없거나 표시된 원산지가 의심될 경우 농관원에 신고하여 달라”고 당부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articles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National Agricultural Products Quality Management Service's Gyeongbuk Branch (Director Kwon Hyuk-il, hereinafter referred to as “Gyeongbuk Agricultural Officer”) revealed that it has caught a food manufacturing and processing business owner who tricked and sold cheap foreign soybean miso as domestic.

 

Mr. A, who was caught, deceived about 60% of foreign soybean miso with about 60% of foreign soybean miso for about 16 months from around October 2019 to the end of February 2021 and tricked it into about 650 million won 46 tons) is known to have gained considerable gain.

 

In order to satisfy consumers' taste, the Gyeongbuk Agricultural Officer committed a crime with a planned and intelligent technique over a long period of time to trick soybean paste into a domestic soybean paste containing L-sodium glutamate (MSG), a chemical seasoning. He said he has continued.

 

Mr. A, who has sold fake domestic soybean paste for 14,000 won, which is more than four times the purchase price of 3,000 per kilogram through a famous online shopping mall, continued to sell large-scale advertisements such as YouTube and blogs. It is confirmed that it has made great profits, such as achieving

 

The Gyeongbuk Agricultural Office said, “To eradicate the illegal distribution of agri-food, we will continue to crack down on acts of deceiving foreign products as domestic or falsely labeling them as domestic by using a mobilization team composed of investigative experts.”

 

“In a situation where non-face-to-face distribution is expanding due to the corona, consumers should check the country of origin when purchasing agri-food, including online, and report it to the Agricultural Office if there is no indication of the country of origin or if the country of origin is suspected.”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