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성주군, 영농철 앞두고 외국인 계절근로자 첫 입국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2/29 [15:34]

성주군, 영농철 앞두고 외국인 계절근로자 첫 입국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4/02/29 [15:34]

【브레이크뉴스 성주】이성현 기자=성주군(군수 이병환)의 올해 첫 외국인 계절근로자가 본격적인 영농철을 앞두고 29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 성주군 2024년 외국인 계절근로자 첫 입국  © 성주군


성주군에 따르면 이날 입국한 계절근로자는 라오스인 102명으로 지난해 11월 20일 라오스노동사회복지부에서 외국인 계절근로자 유치를 위한 업무협약(MOU)에 따라 이뤄졌다.

 

라오스 계절근로자는 성주군 참외교육장에서 46명의 고용주들과 첫 만남을 가졌으며, 원활한 소통을 위한 번역 어플 사용방법, 근로조건, 인권침해 예방교육 등 입국설명회 마친 후 각 농가로 배정됐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올해 처음 도입하는 라오스 계절근로자들에 대한 기대가 크다.”면서 “고용주와 근로자 모두에게 보탬이 되는 계절근로자 제도가 잘 정착될 수 있도록 계절근로자 인권보호와 초기 적응을 위해 고용주분들의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은 단기간에 집중적으로 일손이 필요한 농업 분야에서 합법적으로 외국인을 고용할 수 있는 제도로 성주군은 2017년부터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도입해 왔으며 2022년 124명, 2023년 558명, 2024년 938명으로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Seongju-gun, first entry of foreign seasonal workers ahead of farming season

 

  Seongju-gun (Governor Lee Byung-hwan)'s first foreign seasonal worker of the year entered the country through Incheon Airport on the 29th ahead of the full-scale farming season.

 

According to Seongju-gun, the number of seasonal workers who entered the country that day was 102 Laotians, and this was done in accordance with the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 for attracting foreign seasonal workers from the Laos Ministry of Labor and Social Welfare on November 20 last year.

 

Laotian seasonal workers had their first meeting with 46 employers at the Seongju-gun melon training center, and were assigned to each farm after completing an entry briefing session on how to use a translation app for smooth communication, working conditions, and human rights violation prevention training.

 

Seongju County Governor Lee Byeong-hwan said, “I have high expectations for the seasonal workers in Laos who will be introduced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He added, “We are working with employers to protect the human rights of seasonal workers and help them adapt in the early stages so that the seasonal worker system, which is beneficial to both employers and workers, can be well established.” “We ask for your cooperation,” he said.

 

The foreign seasonal worker program is a system that allows foreigners to be legally employed in the agricultural field that requires intensive labor in a short period of time. Seongju-gun has been introducing foreign seasonal workers since 2017, and has 124 foreign seasonal workers in 2022, 558 in 2023, and 938 in 2024. The number of people is increasing significantly.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