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대구 수성을 국힘 이인선 우세속 기타 후보들 세 분산 확연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4/01 [09:36]

대구 수성을 국힘 이인선 우세속 기타 후보들 세 분산 확연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4/04/01 [09:36]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대구 수성을 선거구에는 더불어민주당 후보 대신 진보진영 후보들이 단일화를 통해 한 명의 후보를 출마시켰다. 새진보연합 오준호 후보다. 이곳의 판세는 연합 후보인 오 후보가 어느 정도의 성적을 낼지가 관심사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이 여론조사전문업체인 주)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조사에서 수성구을 주민 52.9%가 국민의힘 이인선 후보를 지지했다. 새진보연합 오준호 후보는 12.6%, 개혁신당 조대원 9.2%, 무소속 박경철 후보는 5.2%로 나타났다. 그 외 ‘없다‘고 답한 응답층은 13%, ’잘 모른다‘고 답한 응답은 7.1% 였다. 

 

▲    © 후보 지지율

 

국민의힘 이인선 후보는 60대와 70세 이상에서는 각각 70.1%, 75.4%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88%가 이인선 후보를 지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새진보연합 오준호 후보는 20대에서 (21.3%) 지지를 받았지만, 60대 5.8%, 70세 이상에서 2.4% 의 미미한 지지를 받는 것으로 조사되었고,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는 37.5%만이 오준호 후보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율은 국민의힘 지지율이 54.6%의 지지를 받았다. 뒤를 이어 더불어민주당 17.7% 조국혁신당 10%, 개혁신당 4.8%, 새로운 미래 1.7%, 녹색정의당 1.1% 순으로 조사됐다.

 

▲     © 정당 지지

 

특히, 조국혁신당은 20대와 40, 50대에서 각각 13.7%, 14.3%, 12.2%로 전체 평균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지지를 받는 것으로 조사됐고, 더불어민주당은 20대/30대/40대/50대에서 각각 21.5%,26.6%,22.3%,21.8% 로 이 역시 평균보다 높은 지지를 받았다.

 

지지하는 비례대표 정당을 묻는 질문에서는 국민의 미래가 45.2% 로 가장 높았으며, 그 다음으로는 조국혁신당이 14.9%, 더불어민주연합 13.4%, 개혁신당 8%, 새로운미래 4.4% 녹색정의당 1.9%, 기타정당 4.9%, 없다는 3.7%, 잘 모름도 3.6% 로 조사됐다.

 

수성을 지역에 가장 필요한 정책으로는 민생복지정책이 35.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는 주거정책이 22.6%, 산업혁신정책 11.6%, 교통정책 8.4%, 녹색기후정책 4.6% 순으로 조사됐다.

 

▲     © 비례대표 지지 정당 

 

22대 총선에 참여(투표)하겠느냐는 질문에 72.6%가 ‘반드시 투표할 것 같다’고 응답했다. 연령별로는 50대가 79.3%로 투표 참여 의향이 가장 높았다. 반면에 투표 참여 의향이 가장 낮은 연령대는 20대로 65.9%였다. 

 

정가는 "연합후보의 지지율이 개혁신당 후보와 무소속, 그리고 조국혁신당쪽으로 분산되면서 예상했던 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     © 투표 참여 의향

 

이번 조사는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이 지난 29일부터 31일까지 3일간 대구 수성구(을)에 거주하고 있는 만 18세 이상 남녀 508명(가중508)를 대상으로 통신 3사가 제공한 무선 가상번호 99.4%유선 RDD 0.6% 자동응답방식으로 실시됐다. 이번 조사의 응답률은 7.2%,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포인트였다. 2024년 2월 말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 연령 지역별 가중치 부여(셀가중)를 적용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In the Daegu Suseong constituency, progressive candidates ran as one candidate through unification instead of the Democratic Party candidate. New Progressive Alliance candidate Oh Jun-ho. The situation here is a matter of interest as to how well Candidate Oh, the coalition candidate, will perform.

 

In a survey conducted by Break News Daegu Gyeongbuk commissioned by R&Search, a public opinion research company, 52.9% of Suseong-gu residents supported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Lee In-seon. New Progressive Alliance candidate Oh Jun-ho received 12.6%, New Reform Party candidate Cho Dae-won received 9.2%, and independent candidate Park Gyeong-cheol received 5.2%. In addition, 13% of respondents answered ‘nothing’ and 7.1% answered ‘I don’t know.’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Lee In-seon was found to receive overwhelming support of 70.1% and 75.4% among those in their 60s and 70s or older, respectively. In particular, 88% of People Power Party supporters were found to support candidate Lee In-seon.

 

On the other hand, New Progressive Alliance candidate Oh Jun-ho received support from those in their 20s (21.3%), but was found to receive only 5.8% of support from those in their 60s and 2.4% from those over 70, and only 37.1%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s supporters supported candidate Oh Jun-ho. It was found that

 

When asked which proportional representation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they supported, the People's Future was the highest at 45.2%.

Next was the Fatherland Innovation Party at 14.9%, the Democratic Alliance at 13.4%, the New Reform Party at 8%, the New Future Party at 4.4%, the Green Justice Party at 1.9%, other political parties at 4.9%, none at 3.7%, and 3.6% not sure.

 

As for political party approval ratings, the People Power Party received 54.6% support. This was followed by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t 17.7%, the Fatherland Innovation Party at 10%, the New Reform Party at 4.8%, the New Future at 1.7%, and the Green Justice Party at 1.7%.

 

In particular, the Fatherland Innovation Party was found to receive relatively higher support than the overall average among those in their 20s, 40s, and 50s, at 13.7%, 14.3%, and 12.2%, respectively, while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received 13.7%, 14.3%, and 12.2%, respectively, from those in their 20s, 40s, and 50s. This also received higher-than-average support at 21.5%, 26.6%, 22.3%, and 21.8%, respectively.

 

The policy most needed in the Mercury region was the people's livelihood welfare policy, which ranked highest at 35.3%. Next was housing policy at 22.6%, industrial innovation policy at 11.6%, transportation policy at 8.4%, and green climate policy at 4.6%.

 

When asked whether they would participate (vote) in the 22nd general election, 72.6% responded that they would “definitely vote.” By age, people in their 50s had the highest intention to participate in voting at 79.3%. On the other hand, the age group with the lowest willingness to participate in voting was those in their 20s at 65.9%.

 

Break News Daegu Gyeongbuk Co., Ltd. surveyed 508 men and women (weighted 508) aged 18 or older residing in Suseong-gu, Daegu for three days from the 29th to the 31st using wireless virtual numbers provided by three telecommunication companies, 99.4% wired. A public opinion poll was conducted using RDD 0.6% automatic response method. The response rate for this survey was 7.2%, and the sampling error was ±4.3% points at the 95% confidence level. Weighting (cell weighting) by gender, age, and region was applied based on the resident registration population of the Ministry of the Interior and Safety as of the end of February 2024. For further details, please refer to the National Election Opinion Survey Deliberation Committee website.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