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레드리본인권연대, "HIV감염인도 장애로 인정해야 ..."

장애인차별금지법상 전면 장애에 속해 HIV감염인의 진료거부는 차별금지법 위반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4/19 [18:08]
포토뉴스
레드리본인권연대, "HIV감염인도 장애로 인정해야 ..."
장애인차별금지법상 전면 장애에 속해 HIV감염인의 진료거부는 차별금지법 위반
기사입력: 2021/04/19 [18:08]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레드리본인권연대를 비롯한 시민단체가 HIV 감염인들의 장애 인정을 요구하는 첫 발을 떼면서 장애 권역의 새로운 기준점이 만들어질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레드리본인권연대 김지영 대표 ©

 

19일 레드리본인권연대와 대구장애인차별철폐연대, 한국HIV감염인연합회 KNP+,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등은 19일 서울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HIV감염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숱한 진료거부 및 수술거부 등을 당하는 HIV 감염인들의 인권 보호를 위한 진정서와 장애인차별금지법상 전면 장애 인정을 촉구한다"며 기자회견을 자청했다. 

 

이들은 “HIV감염인은 감염을 이유로 사회적 격리와 분리, 차별을 겪고 있다. 국가 차원의 HIV감염인의 차별에 대한 대응과 권리구제 체계는 매우 부족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2019년부터 레드리본인권연대와 대구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사회적 장애모델에 따른 장애 재정의, 장애범주 확대 통한 권리구제 및 차별 대응을 위해 활동해왔다.

 

HIV감염인 인권 확보를 위한 여러 당사자들과 활동가들의 노력으로 국립재활원으로부터 입원 거부를 당한 HIV 감염인 차별사례를 장애인차별금지법상 차별로 판단하고 장애인차별금지법 상의 장애 인정과 함께 실질적인 차별금지 대책을 마련할 수 있는 중요한 계기를 마련하기도 했다.

 

그러나 레드리본인권연대 등은 “해당 권고에서도 국가인권위원회가 모든 HIV 감염인 및 AIDS 환자를 '장애인차별금지법'상 장애인으로 볼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좀 더 검토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면서 “장애인차별금지법 시행 13주년을 맞아 장애인차별금지법 상의 전면적인 장애 인정을 국가인권위원회에 다시금 촉구하며, 이를 통하여 HIV감염인이 가족, 교육, 노동, 건강을 비롯한 모든 일상의 영역에서 배제되고 소외되는 문제를 국가가 나서 해결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지난 2020년 9월 공장에서 일하던 HIV감염인 O씨가 겪은 의료영역에서의 차별을 진정하며 당사자의 권리구제를 촉구하기도 했다.

 

O씨는 공장에서 일을 하던 중 엄지손가락이 절단되어 20여개의 병원을 찾았지만 HIV감염인이라는 이유로 모두 거절당하고 사고 후 13시간이 지나서야 서울 노원구의 한 병원에서 수술을 받을 수 있었다.

 

레드리본인권연대 등 기자회견에 함께한 단체들은 “국가인권위원회가 법의 적극적인 해석과 적용을 통해서 HIV감염인의 차별을 장애인차별금지법으로 구제하지 않는다면, 앞으로도 매우 협소한 장애인정과 권고만이 반복될 뿐이며 의료를 비롯하여 생의 모든 영역에서 감염인이 겪고 있는 차별의 맥락은 드러나기 어렵고 개선되기 힘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Civic groups including the Red Ribbon Human Rights Alliance held a press conference to secure the rights of people living with HIV and protect human rights.

 

On the 19th, the Red Ribbon Human Rights Solidarity, Daegu Disability Discrimination Elimination Solidarity, Korea HIV Infectious People's Association KNP+, the Disabled Discrimination Promotion Solidarity, and the Public Interest Human Rights Law Foundation's consensus are the protection of the human rights of HIV-infected people who face numerous refusals of treatment and surgery just because they are infected with HIV. In front of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of Korea, a press conference was held in front of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to urge the submission of a petition and recognition of disability under the Discrimination Against Disabilities Act.

 

They explained that “people living with HIV are experiencing social isolation, separation, and discrimination because of infection,” and said, “The state-level response to discrimination against people living with HIV and a system of remedy for rights is very insufficient.”

 

Since 2019, the Red Ribbon Solidarity for Human Rights and the Daegu Disability Discrimination Alliance has been working to redefine disability according to the social disability model, remedy rights and respond to discrimination by expanding the category of disability.

 

As a result of the efforts of various parties and activists to secure the human rights of HIV-infected persons, discrimination cases of HIV-infected persons who have been denied hospitalization by the National Rehabilitation Center are judged as discrimination under the Disability Discrimination Act, and a practical anti-discrimination countermeasure can be prepared along with the recognition of disability under the Discrimination Against Disabilities Act There was also an important opportunity to be found.

 

However, Red Ribbon Human Rights Coalition and others argued that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of Korea needs to review more about whether all HIV-infected persons and AIDS patients can be regarded as persons with disabilities under the “Disability Discrimination Act”.” In celebration of the 13th anniversary of its enforcement,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of Korea again urged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to fully recognize the disability under the Anti-Discrimination Against Disabilities Act, and through this, the state emerged from the issue of being excluded and alienated from all everyday areas including family, education, labor, and health. We need to solve it.”

 

In addition, in September 2020, Mr. O, an HIV-infected man who was working at a factory, suffered discrimination in the medical field and urged the parties to remedy their rights.

 

While working in a factory, Mr. O visited about 20 hospitals because his thumb was amputated, but all were rejected for being infected with HIV.

 

Organizations that participated in the press conference, such as the Red Ribbon Human Rights Alliance, said, “If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does not remedy discrimination against people living with HIV through the Act on the Prohibition of Discrimination against Persons with Disabilities through the active interpretation and application of the law, only very narrow disability policies and recommendations will be repeated. He stressed that the context of discrimination experienced by infected persons in all areas of their lives, including those in life, will be difficult to reveal and difficult to improve."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