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시 구·군 공무원 4명 불법투기 의혹 수사 의뢰

12개 사업지구에 토지 취득 경위 해명 분명치 않고 보상 차익 노린 정황 충분 판단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4/08 [14:48]
지역뉴스
대구시
대구시 구·군 공무원 4명 불법투기 의혹 수사 의뢰
12개 사업지구에 토지 취득 경위 해명 분명치 않고 보상 차익 노린 정황 충분 판단
기사입력: 2021/04/08 [14:48]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구시가 LH 임직원 부동산 투기사태와 관련해 진행한 도시개발사업지구 12곳의 공직자 불법 투기 의혹 1차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대구시는 지난 3월 15일부터 4월 5일까지 40명 규모의 시-구·군 합동조사단을 꾸려 22일 동안 대구시와 구·군, 대구도시공사 전 임직원 등 1만 5천 408명을 대상으로 1차 공직자 투기 의혹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 브리핑하는 채홍호 부시장  ©


조사지역은 한국토지주택공사 주관 사업지구인 연호 공공주택 지구 등 5개 지구 9,159필지와 대구도시공사 주관 사업지구인 수성의료지구 등 7개 지구 4,761필지로 총 12개 지구 13,920필지였다. 조사단은 해당 필지에 대한 취득세 납부자료를 활용해 조사대상자의 토지 소유 및 거래내역을 확인한 후, 위법행위 의심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대구시는 이들 15,408명과 조사범위 내의 취득세 납부자료를 확인해 이 가운데  조사대상 사업지에 부동산을 보유했거나 거래한 사실이 있는 공무원 총 16명(21건)을 찾아냈다. 

 

또, 이들 16명 가운데 9명은 투기 의심자로 분류해 심층 조사, 연호 공공주택지구 내에 토지를 취득한 4명(시 3명, 수성구 1명/ 4급 1명, 5급 1명, 6급 2명)에 대해서는 투기 행위일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으로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결정은 이들이 도시개발 관련 부서에 근무한 이력은 없으나 개발정보 취득 경위 등에 대한 의혹이 해소되지 않고 보상차익을 노리지 않았느냐는 충분한 의심정황이 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조사단은 1차에 이어 2차 조사도 곧 실시할 예정이다. 채 부시장은 ”공직자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한 치의 의혹도 남지 않는 투명한 조사를 위해 1차 조사에 이어 市, 구·군 5급 이상 간부공무원, 대구도시공사 전 임직원 등 1,562명의 배우자와 직계존비속을 대상(총 6,248명 예상)으로 2차 조사를 4월 중순부터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2차 조사는 조사지구와 범위, 조사방법은 1차 조사와 동일하지만 조사대상자들의 신분이 민간인인 관계로 조사 기초자료 확인을 위한 개인정보제공동의서를 제출받아야  하는 단계를 거쳐야 한다. 따라서 조사기간은 1차에 비해 다소 길어질 것이라고 전망된다. 그러나, 배우자나 진계 존비속 등 친인청이 동의서에 사인하지 않을 경우에는 실제, 조사를 할 수 없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채 부시장은 “공무원들이 충분히 동의할 것으로 있다”고만 답했다. 

 

이어 채 부시장은 “2차 조사 결과 불법투기 등의 의심 정황이 있는 사람에 대해선 수사의뢰를 원칙으로 하고, 수사결과 위법행위가 확인될 경우엔 관련 공직자에 대한 내부 징계 등 강력한 책임을 묻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대구시는 이번 1차 조사에서 의혹이 일고 있는 4명의 공무원에 대하여는 내부적인 징계는 아직 생각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수사결과에 따라 징계절차를 밟을 것임은 분명히 했다.

 

채 부시장은 “2차 조사를 최대한 신속히 진행해 투명하게 조사결과를 시민들께 공개하겠다”면서 “부동산 투기의혹과 관련해 시민들의 신고”를 당부했다. 이날 브리핑에 참석하지는 않았지만  권영진 대구시장은“경찰청 등 관계기관과 적극 공조해 남은 2차 조사도 한 치의 의혹이 남지 않도록 투명하고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하고,  위법행위 발견 시 엄단 조치해 시민들로부터 신뢰받는 공직자, 신뢰받는 시정이 이어질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조사와 관련해 대구시청 K 모 특보의 사직설에 대해 대구시 채홍호 부시장은 “그런 사실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입장을 밝혔다.  실제 본지가 대구시에 확인한 결과 자진 사직서를 제출했다는 소문은 확인되지 않았다. 더구나 그는 이날도 정상 출근한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시 한 관계자는 “그가 사직서를 제출했다는 사실은 사실 무근이다. 왜 그런 소문이 발생하는지 모르겠다. 지금부터 그의 존재가 가장 중요할 때인데”라며 의문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 최근 몇몇 보도들이 엉뚱하게 포커스를 맞추면서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전달되고 있다“며 ”이에 대한 입장을 곧 정리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into Google >

 

Daegu City has announced the results of the first investigation into allegations of illegal dumping of public officials in 12 urban development business districts related to the real estate speculation of LH employees. 

 

From March 15 to April 5, Daegu City held a 40-person joint investigation group of 15,408 employees, including all employees of daegu city, district, military, and daegu city corporations, for 22 days.

 

The survey area was 13,920 in 12 districts with 9,159 children in five districts, including the Yanho Public Housing District, a business district organized by the Korea Earth and Housing Corporation, and 4,761 in seven districts, including the Susiye-ryo District, a business district organized by the Daegu Urban Corporation. The investigation team used the acquisition tax payment data for the journal to verify the land ownership and transaction history of the person being investigated, and conducted an investigation into suspected misconduct.

 

Daegu city confirmed these 15,408 people and the acquisition tax payment data within the scope of the survey, and found a total of 16 (21) former and military officials who had real estate or traded real estate in the business areas under investigation. 

 

In addition, nine of these 16 people were classified as speculative suspects and said that they would request an investigation by the investigative agency based on the opinion that it was likely a speculative act for the four people who acquired land in the Yanho Public Housing District (3 people, 1 water district/ 1 class 4, 5 class 1, and 2 class 6).

 

Such a decision was known because they had no history of working in city development-related departments, but there was sufficient doubt as to whether doubts about the acquisition of development information were not addressed and compensation benefits were not targeted.

 

Following the first round, the investigative team will also conduct a secondary investigation soon. Deputy Mayor Chae 

 

"Following the first round of investigations, following the first round of investigations that do not have any doubts regarding allegations of public official real estate speculation, the second investigation will begin in mid-April with 1,562 spouses and immediate respects (expected to total 6,248), including executives and employees of the City, Ward, and Military Level 5 or above, and all employees of the Daegu City Corporation."

 

The secondary investigation shall take the step of submitting a personal information submission form to verify the basic data of the investigation, as the scope of the investigation and the method of investigation are the same as the primary investigation, but the identity of the persons being investigated is civilian.

 

Therefore, the investigation period is likely to be somewhat longer than the primary. However, it is pointed out that if a relative's office, such as a spouse or a relative's relatives, does not sign a consent document, the investigation cannot be conducted.  Asked about this, the deputy mayor replied only that "officials will fully agree." 

 

In addition, the deputy mayor stated, "We plan to make the investigation a principle of investigation for persons with suspicions such as illegal activities as a result of the second investigation, and to hold them strongly accountable, such as internal discipline, for relevant officials if the investigation confirms misconduct." In this regard, Daegu City reportedly has not yet thought about internal discipline against the four officials who are under suspicion in the first round of investigations. However, he made it clear that he would take disciplinary proceedings based on the results of the investigation.

 

Deputy Mayor Chae said, "We will conduct a second investigation as soon as possible to transparently disclose the findings to citizens," and called for "reports from citizens regarding the conduct of real estate speculation.

 

" Although he did not attend the briefing, Daegu Mayor Kwon Young-jin said, "We will clearly and thoroughly confirm the fact that the second investigation, which remains actively in agreement with the authorities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will not be left with suspicion, and will take strict measures in the event of misconduct, so that trusted officials and trusted redress from citizens can lead."

 

Meanwhile, regarding the investigation, Deputy Mayor Chae Hong-ho of Daegu City stated, "I know there is no such fact," regarding the resignation of Special Minister K Mo Of Daegu City Hall.  Rumors that the main paper had submitted a self-signed resignation were not confirmed as a result of the confirmation in Daegu City. Moreover, he was confirmed to have returned to normal office on this day. 

 

A Daegu city official said, "The fact that he submitted his resignation is actually rootless. I don't know why such rumors occur. Now is the time when his existence is most important, he questioned. "Some recent reports have been outlandishly focused,  

"We plan to take a clean up and announce our position on this soon."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