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14일 여권 국회 행정 관료 대거 대구방문

박병석 국회의장 지역 현안 점검 및 지원 계획들고 대구 방문 전해철 장관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5/13 [16:05]
종합뉴스
정치(지방의회)
14일 여권 국회 행정 관료 대거 대구방문
박병석 국회의장 지역 현안 점검 및 지원 계획들고 대구 방문 전해철 장관
기사입력: 2021/05/13 [16:05]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본문 기사와 무관,  박병석 국회의장을 만나 협조를 요청하는 이철우 도지사     ©

 

오는 14일 국회와 정부 관계자가 대거 대구를 방문한다. 이날 오전 박병석 국회의장은 지역 현안 청취를 위한 대구시와의 간담회차 대구를 방문한다. 

 

간담회에 앞서 박 의장은 코로나19 대유행 초기 가장 격전을 치른 대구 시민들에게 감사를 표할 예정이다. 

 

이어지는 간담회는 박병석 국회의장과 권영진 대구시장을 비롯해 행정·경제 부시장, 기획조정실장 및 현안 소관 국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대구시 주요업무를 보고받고, 현안토론 후 국회 차원의 지원을 전달할 방침이다.

 

대구시는 국회의장의 지역 방문이 흔치 않은 만큼 이번 간담회에서 지역 현안에 대한 충분한 설명과 교감을 통해 향후 국회 지원을 보다 수월히 이끌어내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대구시, 신공항 특별법 제정 등 현안 집중 요청 

 

대구시는 현안 건의 사항으로 ①대구경북 신공항 특별법 제정 ②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달빛내륙철도’ 반영 등을 요청할 계획이다.

 

박 의장에 이어 이날 오후에는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대구를 찾는다. 수성알파시티 내 대구운영센터에서 재난안전통신망 준공 및 개통식에 참석하기 위한 일정이다. 

 

이날 준공 및 개통되는 재난안전통신망은 정부 주도로 구축된 차세대 무선통신망으로, 세계 최초 LTE 기반 재난안전통신망이 전국에 구축된다는 의미가 있다고 대구시는 밝혔다. 이로 인해 향후 재난 관련 기관들이 재난안전통신망을 통해 상호소통을 할 수 있고, 현장대응 골든타임 확보와 신속하고 효율적인 공동대응이 가능해 각종 중대형 재난사고를 효율적으로 예방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제1운영센터는 광화문 정부청사 내에 있다. 대구와 제주센터가 이날  삼원체제로 동시에 개통된다. 제2운영센터인 대구운영센터는 경상·전라도를 포함한 남부권 통신망 부하 분산과 기지국 및 시스템 유지보수, 서울운영센터 정전, 통신망 장애 등 기능상실에 대비한 백업, 공무원·업체 교육장으로 기능을 담당하게 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바쁜 의정 활동 중에도 지역 현안 청취를 위해 대구를 방문하는 박병석 국회의장과 전해철 장관에 감사드린다”며 특히 박 의장에 “대구경북 신공항 특별법 제정 및 대구-광주 간 달빛내륙철도 건설 등 국가균형발전과 영호남 화합 등 대한민국이 한 단계 도약하는 데 반드시 필요한 현안 해결에 국회가 앞장서 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이번 재난안전통신망 개통으로 소방, 경찰, 군, 지자체, 전기, 가스 등 8대 관련 기관이 재난현장의 상황을 신속하게 전파 할 수 있다. 재난상황으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에 조금도 소홀함이 없도록 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On the 14th, the National Assembly and government officials will visit Daegu in large numbers. On the morning of that day, Chairman Park Byung-seok, chairman of the National Assembly, visits Daegu for a meeting with the city of Daegu to listen to local issues. Prior to the meeting, Chairman Park will express gratitude to the citizens of Daegu who fought the most fierce battle in the early days of the Corona 19 pandemic. The following meeting was attended by National Assembly Speaker Park Byeong-seok and Daegu Mayor Kwon Young-jin, as well as the Vice Mayor of Administration and Economy, the head of the Planning and Coordination Office, and the heads of the planning and coordination department, and the government's plan to provide support from the National Assembly after discussing the current issues. Daegu City announced that it will prepare an opportunity to more easily lead the support of the National Assembly in the future through sufficient explanations and sympathy for local issues at this meeting, as the chairman of the National Assembly visits the region infrequently..

 

Daegu City requests to concentrate on pending issues such as enactment of the new airport special law Daegu City is planning to request that the “Dalbit Inland Railroad” be reflected in the 4th National Railroad Network Construction Plan, etc., as follows: ① enactment of the Daegu Gyeongbuk New Airport Special Act. Following Chairman Park, this afternoon,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Jeon Jeon-cheol visits Daegu. It is a schedule to attend the completion and opening ceremony of the disaster safety communication network at the Daegu Operation Center in Suseong Alpha City. The disaster safety communication network completed and opened on this day is a next-generation wireless communication network established by the government, which means that the world's first LTE-based disaster safety communication network will be built nationwide, Daegu City said. As a result, it is expected that disaster-related organizations can communicate with each other through the disaster safety communication network in the future, secure a golden time for on-site response, and enable rapid and efficient joint response, thereby effectively preventing various mid- to large-sized disaster accidents. The first operation center is located in the Gwanghwamun government building. The Daegu and Jeju Centers will open simultaneously as a three-way system. The second operation center, the Daegu Operation Center, will function as an education center for public officials and companies, as well as load balancing for the southern area including Gyeongsang and Jeolla Province, maintenance of base stations and systems, backup for malfunctions such as power outages at the Seoul Operation Center, and communication network failures. . Daegu Mayor Kwon Young-jin said, “Thank you to Parliament Chairman Park Byeong-seok and Minister Jeon Jeon-cheol who visit Daegu to listen to local issues even during busy legislative activities.” In particular, to Chairman Park, “the establishment of the Daegu-Gyeongbuk New Airport Special Act and the construction of the Dalbit Inland Railroad between Daegu and Gwangju. He stressed that the National Assembly will take the lead in resolving issues that are essential for the Republic of Korea to take a leap forward, such as balanced development and harmony in Yeong-ho-nam.” He also said, “With the opening of this disaster safety communication network, eight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fire fighting, police, military, local governments, electricity, and gas can quickly spread the situation at the disaster site. We will prepare to ensure that there is no negligence in protecting the lives and safety of citizens from disaster situations.”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