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나이 들수록 알아둬야 하는 백내장과 녹내장

이창규 울산대학교병원 안과 교수

박은정 기자 | 기사입력 2022/07/15 [13:05]

나이 들수록 알아둬야 하는 백내장과 녹내장

이창규 울산대학교병원 안과 교수

박은정 기자 | 입력 : 2022/07/15 [13:05]

  © 사진:예빛안과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은정 기자= 우리나라는 국민의 기대수명이 높은 국가 중 하나다. 의학 발전과 병원 접근성이 비교적 우수하고 건강보험 시스템이 체계적으로 구축돼 있기 때문이다. 

 

이에 노인성 만성질환의 유병률은 점점 증가하고, 대부분의 의료 행위가 노인성 질환의 조기 발견과 치료에 집중돼 있다.

 

안과 분야 역시 마찬가지다. 백내장과 녹내장은 각종 매체에서 흔하게 접하는 대표적인 노인성 안과 질환이지만 그 차이를 정확히 알고 있는 사람은 많지 않다. 백내장과 녹내장의 정의와 병인, 치료 방법을 알아본다.

 

 노화가 주원인인 백내장

 

백내장이라고 하면 얼핏 눈동자가 하얗게 덮이는 모습을 머릿속에 떠올린다. 실제 백내장(cataract)의 어원은 ‘하얀 폭포수가 눈 속에서 떨어져 내리는 것처럼 보인다’는 의미의 라틴어 ‘카타락타(cataracta)’에서 유래했다는 의견이 있다.

 

 다만 백내장으로 눈동자가 하얗게 보이는 것은 정말 심한 말기에나 가능한 일이다. 또 검은 눈동자, 즉 결막에서 섬유혈관성 조직이 자라 들어오는 익상편(pterygium)과도 구분해야 한다.

 

백내장이란 눈 속에 있는, 한없이 투명하고 말랑말랑한 초콜릿 혹은 렌틸콩 모양의 수정체가 다양한 원인에 의해 하얗게 변하는 질환이다. 외부에서 유입된 빛이 제대로 투과하지 못하기 때문에 백내장이 심해지면 심각한 시력 저하가 유발된다. 가장 흔한 원인은 노화다. 

 

대개 50대 이후 발병하고, 70대 이후에는 적지 않은 비율로 수술이 요구된다. 다만 비교적 젊은 연령인 50대에서 미약한 백내장이 발견될 경우 수술이 필요한 경우는 많지 않다. 

 

노화가 가장 흔한 원인이지만 이 외에 흡연, 자외선 등이 수정체의 단백질을 변성시켜 백내장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외상, 포도막염, 장기간 스테로이드 사용, 당뇨병 등도 백내장의 대표적인 원인으로 지적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2019년 노년 백내장으로 의료기관을 찾은 환자는 118만136명으로 2015년 93만7,762명보다 25.8%(24만2,374명) 증가했다.

 

이 중 입원 환자는 3명 중 1명꼴(29.3%)로 매우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전체 환자 중 65세 이상 환자는 82만 6,146명으로 약 67%를 차지했으며, 여성이 48만7,227명으로 남성(33만8,919명)보다 조금 더 많았다.

 

백내장수술은 연간 65만 건이 넘을 만큼 수술로 비교적 완벽한 치료가 가능한 질환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정책연구원이 발표한 2019년 주요 수술 통계 데이터에 따르면, ‘노인 백내장’ 수술 건수는 54만8,064건, 40대 이하에서 발생하는 초로 백내장, 연소 백내장 등 기타 백내장수술은 10만4,717건이다. 2019년 전체 수술 건수 199만6,261건 중 약 33%에 달한다.

 

국내에서는 많은 환자가 백내장을 조기에 진단하고 치료받기 때문에 실명하는 경우는 많지 않다. 다만 심각한 전신 질환으로 건강이 좋지 못하거나 의료 사각지대에 놓여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치는 환자들이 있고, 이들의 경우 수술 난도가 높아 드물게 실명을 겪는 환자들이 여전히 존재한다.

 

백내장은 노안과 다르다. 백내장은 질환이고, 근거리가 잘 안 보이는 노안(조절력 저하)은 나이가 들면서 발생하는 정상적인 생리현상이다. 노안 증상을 개선하겠다고 백내장수술을 결정하는 것은 안과의나 환자 모두 굉장히 신중하고 조심스러워야 한다.

 

백내장, 수술이 근본적인 치료

 

백내장을 궁극적으로 치료하는 방법은 오직 수술뿐이다. 진행을 늦추는 경구약과 점안약이 있기는 하지만 효과는 크지 않다. 백내장수술은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하고 남은 수정체낭에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과정까지를 이른다.

 

 최근 인공수정체와 연관된 광학 기술의 눈부신 발전으로 수술 시 근시와 원시 교정은 물론, 난시를 교정하거나 다양한 정도의 노안을 효과적으로 교정하는 수술이 가능해졌다. 실제 안과 영역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발전하는 것이 인공수정체 분야다.

 

백내장은 반드시 생활에 불편을 초래하는 유의한 시력 저하가 있을 때 주치의와 심도 있는 상의 후 수술을 결정해야 한다. 완전한 노안, 즉 조절력을 잃어버리는 나이는 60세 전후이기 때문에 그 이전에 심하지 않은 백내장을 시력 개선 혹은 노안 증상 개선 목적으로 수술할 경우 낭패를 볼 수도 있다. 

 

덧붙여 백내장수술은 숙련된 안과의에게는 비교적 짧은 시간이 소요되는 수술이지만 매우 정밀한 술기가 필요한 만큼 결코 쉽게 생각해서는 안 된다.

 

더불어 외상성 백내장이나 포도막염으로 유발된 백내장, 기타 전신 질환 등으로 발생한 백내장은 수술 후 합병증 빈도가 비교적 높고, 수술 난도가 높으며, 수술 후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한 만큼 일반적인 노인성 백내장 수술보다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3대 실명 질환인 녹내장

 

녹내장(綠內障)이라는 한자어를 살펴보면 ‘눈이 녹색으로 변해 시력이 떨어진다’라는 뜻이다. 녹내장의 어원과 관련해 급성 녹내장은 안압이 상승해 눈동자 색이 푸른색으로 변하는 경우가 있어 유래했다는 설이 있다. 

 

사실 녹내장, 즉 ‘글로코마(glaucoma)’는 옅은 청록색을 의미하는 고대 그리스어 ‘글라우코스(glaukos)’에서 유래했다. 그러나 극히 일부를 제외하고는 눈동자 색이 푸르게 변하는 녹내장은 거의 없다.

 

녹내장은 주로 안압 상승에 의해 시신경이 서서히, 만성적으로 손상되면서 시야가 좁아지고 종국에는 실명에 이르는 무서운 질환이다. 초기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으므로 안구 표면만 관찰하는 간단한 안과 진료만으로는 녹내장을 진단할 수 없다.

 

한번 손상된 시신경은 재생이 불가능하다. 따라서 녹내장은 특히 조기발견과 예방이 중요한 질환이다. 일반적으로 안압은 21mmHg 이하를 정상 수치로 보지만, 그 이상이 되면 높아진 안압으로 인해 시신경과 망막신경절 세포가 손상돼 녹내장으로 진행한다. 

 

그러나 시신경 구조가 약하거나 혈액순환 장애가 있으면 안압이 높지 않더라도 녹내장이 발생할 수 있다. 실제 우리나라와 일본에서는 이러한 병인의 ‘정상안압녹내장’이 전체 녹내장 환자 중 상당수를 차지한다.

 

녹내장 환자는 주변 시야부터 손상돼 점점 시야 손상이 중심부로 확대된다. 따라서 초기에는 증상이 없고, 병이 상당한 정도로 진행돼서야 자각증상을 호소한다. 하지만 이 경우 치료 효과가 높지 않고 치료를 하더라도 실명에 이를 수 있으므로 특히 조기 발견과 치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녹내장, 조기 발견·치료로 실명 예방해야!

 

녹내장은 발병하면 무조건 실명하는 것으로 오해하는 경우가 많은데, 조기에 발견해 적절히 치료하면 대부분 실명하지 않는다. 녹내장 치료는 안압을 정상범위로 낮추고 시신경을 보호하는 약물 점안 치료가 주를 이룬다.

 

 급성 녹내장의 경우 즉시 안압을 내리는 안약을 점안하고 안압강하제를 복용하는 등 신속한 처치를 해야 하며 레이저치료가 필요한 경우가 많다. 국내에 많은 정상안압녹내장 역시 안압을 떨어뜨리는 점안제를 꾸준히 사용하는 치료가 주를 이룬다.

 

시신경을 보호하기 위해 점안하는 녹내장 약제는 종류가 매우 다양하고 평생 점안해야 하는 경우가 많아 환자들은 약제에 의한 다양한 부작용을 경험하게 된다.

 

 올바른 약제를 선택해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숙련된 녹내장 전문의와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꾸준히 치료하는 과정이 중요하다.

 

점안 약제로 녹내장 진행을 늦출 수 없거나 약제의 부작용이 심한 경우 수술을 시행한다. 섬유주절제술이나 녹내장밸브삽입술은 안압 하강 효과가 입증돼 오늘날에도 널리 시행되고 있는 교과서적인 수술법이지만 수술 후 합병증이 생길 가능성을 염두에 둬야 한다. 

 

최근에는 미세침습 녹내장수술이 활발히 시행돼 점안 약제의 사용을 최소화하면서도 효과적인 안압 관리가 가능해졌다.

 

 

자료제공 : 한국건강관리협회 대구광역시지부 건강검진센터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Korea is one of the countries with high life expectancy. This is because medical advances and access to hospitals are relatively good, and the health insurance system is systematically established.

 

Accordingly, the prevalence of geriatric chronic diseases is increasing, and most medical practices are focused on early detection and treatment of geriatric diseases. The same is true in the field of ophthalmology. Cataract and glaucoma are typical geriatric ophthalmic diseases that are commonly encountered in various media, but few people know the exact difference between them. Learn about the definition, pathogenesis, and treatment of cataracts and glaucoma.

 

 Cataracts caused by aging

 

When you think of a cataract, at first glance, the image of your eyes being covered with white comes to mind. There is an opinion that the etymology of the actual cataract comes from the Latin word cataracta, which means 'a white waterfall looks like it is falling from the snow'.

 

 However, cataracts can make the pupils look white only in the very late stages. It must also be distinguished from the black pupil, that is, the pterygium, where fibrovascular tissue grows from the conjunctiva.

 

Cataract is a disease in which the infinitely transparent and soft chocolate or lentil-shaped lens in the eye turns white due to various causes. Because light from the outside is not transmitted properly, severe visual acuity is caused when a cataract becomes severe. The most common cause is aging.

 

The onset usually occurs after the age of 50, and surgery is required in a not small proportion after the age of 70. However, when a weak cataract is found in a relatively young age of 50, surgery is not often required.

 

Aging is the most common cause, but smoking and UV rays are known to cause cataracts by denaturing the protein of the lens. Trauma, uveitis, long-term steroid use, and diabetes are also pointed out as representative causes of cataracts.

 

According to statistics released by the Health Insurance Review and Assessment Service, the number of patients who visited medical institutions with cataracts in 2019 was 1.18 million, an increase of 25.8% (242,374) from 937,762 in 2015.

 

Among them, inpatients accounted for a very high proportion of 1 in 3 (29.3%). Among all patients, those aged 65 years or older accounted for about 67% (826,146), and there were 488,227 females, slightly more than males (338,919).

 

Cataract surgery is a disease that can be treated relatively completely through surgery, as more than 650,000 cases are performed annually. According to the statistical data of major surgeries in 2019 announced by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Corporation's Health Insurance Policy Research Institute, the number of 'elderly cataract' surgeries was 548,064, and the number of other cataract surgeries such as cataracts for the elderly and young cataracts occurring in those under 40 years old was 100,000. 4,717 cases. It accounts for about 33% of the 1,96,261 total surgeries in 2019.

 

In Korea, there are not many cases of blindness because many patients are diagnosed and treated early for cataracts. However, there are patients who have poor health due to serious systemic diseases or are in a medical blind spot and miss the appropriate treatment time.

 

Cataracts are different from presbyopia. Cataract is a disease, and presbyopia (decreased control) is a normal physiological phenomenon that occurs with aging. Deciding to have cataract surgery to improve the symptoms of presbyopia should be very careful and careful, both for the ophthalmologist and for the patient.

 

Cataract, surgery is the primary treatment

 

The only way to ultimately cure cataracts is surgery. There are oral and eye drops to slow the progression, but the effect is not great. Cataract surgery involves removing the cloudy lens and inserting an artificial lens into the remaining capsular bag.

 

 Recently, with the remarkable development of optical technology related to intraocular lenses, it has become possible to correct myopia and farsightedness, as well as to correct astigmatism or to effectively correct various degrees of presbyopia during surgery. The field of intraocular lenses is developing at the fastest rate in the real ophthalmic field.

 

Cataract surgery should be decided after in-depth discussion with the attending physician when there is significant visual deterioration that causes inconvenience to life. Since the age at which complete presbyopia, that is, loss of control, is around the age of 60, surgery for a cataract that is not severe before that for the purpose of improving visual acuity or symptoms of presbyopia may result in disappointment.

 

In addition, cataract surgery is a relatively short time-consuming operation for experienced ophthalmologists, but it should not be taken lightly as it requires very precise techniques.

 

In addition, cataracts caused by traumatic cataracts, uveitis-induced cataracts, and other systemic diseases have a relatively high postoperative complication rate, high surgical difficulty, and require systematic management after surgery.

 

 Glaucoma, the third major blindness disease

 

The Chinese word for glaucoma (綠內障) means 'the eyes turn green and the eyesight deteriorates'. Regarding the etymology of glaucoma, there is a theory that acute glaucoma originated because the eye color changes to blue due to an increase in intraocular pressure.

 

In fact, glaucoma, or 'glaucoma', is derived from the ancient Greek word 'glaukos', meaning pale turquoise. However, with the exception of very few, glaucoma, in which the color of the pupil turns blue, is rare.

 

Glaucoma is a terrifying disease that gradually and chronically damages the optic nerve mainly due to an increase in intraocular pressure, narrowing the field of view and eventually leading to blindness. Since there are no symptoms in the early stages, glaucoma cannot be diagnosed with simple ophthalmology that only observes the surface of the eyeball.

 

Once damaged, the optic nerve cannot be regenerated. Therefore, early detection and prevention of glaucoma is particularly important. Generally, intraocular pressure below 21 mmHg is considered a normal value, but if it is higher than that, the optic nerve and retinal ganglion cells are damaged due to the increased intraocular pressure, leading to glaucoma.

 

However, if the optic nerve structure is weak or blood circulation is impaired, glaucoma can occur even if the intraocular pressure is high. In fact, in Korea and Japan, “normal-tension glaucoma” of this etiology accounts for a significant proportion of all glaucoma patients.

 

In patients with glaucoma, the peripheral vision is damaged, and the visual field damage gradually expands to the central field. Therefore, there are no symptoms in the early stages, and subjective symptoms only appear when the disease has progressed to a considerable degree. However, in this case, the treatment effect is not high and even with treatment, it can lead to blindness, so it is necessary to ensure early detection and treatment.

 

Glaucoma, blindness must be prevented through early detection and treatment!

 

Glaucoma is often misunderstood as blindness unconditionally when it develops. The main treatment for glaucoma is eye drops that lower the intraocular pressure to the normal range and protect the optic nerve.

 

 In the case of acute glaucoma, prompt treatment such as eye drops to immediately lower intraocular pressure and intraocular pressure-lowering drugs are required, and laser treatment is often required. In many cases of normal-tension glaucoma in Korea, the main treatment is the continuous use of eye drops to lower the intraocular pressure.

 

There are many different types of glaucoma drugs that are instilled to protect the optic nerve, and many of them have to be instilled for a lifetime, so patients experience various side effects from the drugs.

 

 It is important to select the right drug, minimize side effects, and maintain a close relationship with an experienced glaucoma specialist while continuing treatment.

 

Surgery is performed if eye drops cannot slow the progression of glaucoma or if the side effects of the drug are severe. Trabeculectomy or glaucoma valve implantation is a textbook surgical method that is widely used today as it has been proven to lower intraocular pressure, but the possibility of complications after surgery should be taken into consideration.

 

Recently, micro-invasive glaucoma surgery has been actively performed, making it possible to effectively manage intraocular pressure while minimizing the use of eye drops.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청송에서 모터사이클 크로스컨트리 경기 즐겨요”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