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안동시의회 예결특위, 제3회 추경 및 2023년도 예산심사 들어가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2/12/14 [14:09]

안동시의회 예결특위, 제3회 추경 및 2023년도 예산심사 들어가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2/12/14 [14:09]

【브레이크뉴스 안동】이성현 기자=안동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우창하)는 13일부터 19일까지 2022년도 제3회 추가경정 예산안 및 2023년도 예산안 심사에 돌입한다고 14일 밝혔다.

 

▲ 예산결산특별위원회  © 안동시의회


안동시의회에 따르면 2023년도 안동시 예산안은 일반회계와 특별회계를 포함해 총 1조4,040억 원으로, 2022년 본예산 대비 900억 원(6.87%) 증가했다.

 

앞서 지난 2일부터 9일까지 상임위별 예비안 심사에서 의회운영위원회 2건 1억 6,080만 원, 문화복지위원회 127건 170억 7,900만 원, 경제도시위원회 60건 143억 2,700만 원을 삭감했다.

 

우창하 위원장은 “현안의 우선순위에 따라 민생안정과 경제회복에 주안점을 두고 예산심사에 임하겠다”며 “투명하고 합리적인 예산편성으로 시민의 혈세가 허투루 쓰이지 않도록 심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예결위에서 심사한 예산안은 오는 20일 열리는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Andong City Council Preliminary Special Committee, 3rd supplementary budget and 2023 budget review

 

  The Andong City Council Budget Settlement Special Committee (Chairman Woo Chang-ha) announced on the 14th that it will start reviewing the 2022 3rd supplementary budget bill and the 2023 budget bill from the 13th to the 19th.

 

According to the Andong City Council, the Andong City budget for 2023 is a total of 1.4 trillion won, including general and special accounts, an increase of 90 billion won (6.87%) compared to the main budget for 2022.

 

Previously, from the 2nd to the 9th, in the preliminary review of each standing committee, 160.8 million won was cut from 2 cases of the Parliamentary Steering Committee, 17.079 billion won from 127 cases of the Culture and Welfare Committee, and 14.327 billion won from 60 cases of the Economic City Committee.

 

   Chairman Woo Chang-ha said, "I will focus on the stabilization of the people's livelihood and economic recovery according to the priority of the current issues and will conduct the budget review."

 

Meanwhile, the budget bill reviewed by this Preliminary Committee will be finalized at the 3rd plenary session of the regular meeting to be held on the 20th.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