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시 부동산 투기 의혹 2차 조사 내부정보 활용 불법투기 없어

박은정 기자 | 기사입력 2021/06/23 [17:09]
지역뉴스
대구시
대구시 부동산 투기 의혹 2차 조사 내부정보 활용 불법투기 없어
기사입력: 2021/06/23 [17:09]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박은정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구시는 최근 LH 투기사태를 계기로 진행한 대규모 도시개발사업지구 12곳에 대한 공직자 투기 의혹 2차 조사결과를 23일 발표했다.

 

▲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 제공>

 

합동조사단은 1차 공직자 투기 의혹 전수조사에 이어 시, 구·군 5급 이상 간부공무원, 대구도시공사 전 임직원 1,556명의 배우자와 직계존비속 5,659명을 대상으로 2차 조사를 실시했다.

 

대상자 가운데 개인정보제공동의서를 제출한 5,644명에 대해서는 연호 공공주택 지구 등 5개 지구 9,159필지와 수성의료지구 등 7개 지구 4,761필지로 총 12개 지구 13,920필지에 대한 취득세 납부 자료를 활용해 토지 소유 및 거래 내역을 확인한 후 위법행위 의심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다만 치매·투병·연락두절·가족 간 불화 등 개인적인 사정으로 동의서를 제출하지 못한 부동의자 15명에 대해서는 수사기관에서 요청할 경우 수사 참고자료로 통보할 계획이다.

 

조사범위는 1차 조사와 동일하게 보상 완료된 개발사업지구는 지정 5년 전부터 보상시점까지이며 보상 완료 전인 경우는 현재까지의 모든 토지거래 내역이다.

 

조사범위 내의 취득세 납부 자료를 확인한 결과 조사대상 사업지에 부동산을 보유했거나 거래한 사실이 있는 배우자와 직계존비속(배우자 6명,아들 1명)은 총 7명이었으며 모두 조사범위 기간 내에 부동산을 취득한 사실이 확인됐다.

 

합동조사단은 이 가운데 부모로부터 상속받거나 증여받는 등 부동산 투기 의혹이 없는 3명과 이미 수사의뢰한 2명을 제외한 2명의 투기 의심자를 선별해 심층 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연호 공공주택지구 내에 부동산을 취득한 1명은 올해 4월경 대구경찰청의 소유자와 관련된 공직자에 대한 신분요청 등 공조를 통해 수사를 완료하고 소유자의 주민등록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만 검찰 송치된 사항을 확인했다.

 

금호워터폴리스 산업단지 내에 토지를 취득한 1명은 토지 취득 경위·목적, 자금마련 방법, 도시개발 관련 부서 근무 이력 등에서 내부정보를 활용한 투기 의심 정황을 발견할 수 없었다.

 

대구시에 따르면 이번 2차 조사는 주민등록법 위반으로 검찰송치된  1명을 제외하고는 대구시 공직자 및 가족의 내부정보를 활용한 불법 투기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업무상 취득한 내부정보를 이용해 공직자들이 사적 이익을 취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결코 용인하지 않을 것이다” 며 “이번 조사 이후에도 부동산 투기의혹 신고센터는 지속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며 시민들께서 의혹을 제기하는 사항이 있으면 언제라도 감사부서를 통해 추가 조사를 실시해 투명하고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city of Daegu announced on the 23rd the results of the second investigation into suspicions of public officials speculation in 12 large-scale urban development project districts, which were carried out in the wake of the recent LH speculation.

 

Following the first investigation into allegations of speculation by public officials, the joint investigation team conducted a second investigation targeting 1,556 spouses and lineal ascendants and descendants of 1,556 city, gu/gun level 5 or higher cadres, and all employees of Daegu City Corporation.

 

For the 5,644 people who submitted the consent form to provide personal information, 9,159 lots in 5 districts including the Yeonho public housing district and 4,761 lots in 7 districts including Suseong Medical District were owned by using the acquisition tax payment data for a total of 13,920 lots in 12 districts. After checking the transaction details, we conducted an investigation into the suspects of illegal acts.

 

However, 15 people who did not submit their consent for personal reasons, such as dementia, battle disease, loss of contact, family quarrel, etc., will be notified as reference materials for the investigation if requested by the investigative agency.

 

The scope of the investigation is the same as that of the first investigation, with development project districts that have been compensated from five years before designation to the time of compensation, and in the case of prior compensation, all land transaction details up to the present.

 

As a result of checking the acquisition tax payment data within the scope of the investigation, there were a total of 7 spouses and lineal ascendants and descendants (6 spouses, 1 son) who owned or traded real estate at the target business site. Confirmed.

 

Among them, the joint investigation team conducted an in-depth investigation by selecting two suspected speculators, excluding three people who had no suspicion of real estate speculation, such as inherited or gifted from their parents, and two who had already requested an investigation.

 

As a result, one person who acquired real estate in the Yeonho public housing district completed the investigation through cooperation such as requesting identification of public officials related to the owner of the Daegu Police Agency around April of this year, and confirmed that the case was sent to the prosecution only for the owner's violation of the Resident Registration Act.

 

One person who acquired land within the Kumho Waterpolis Industrial Complex could not find a circumstance of suspicion of speculation using inside information, such as the background and purpose of the land acquisition, the method of raising funds, and the history of working in an urban development-related department.

 

According to the city of Daegu, the second investigation confirmed that there was no illegal dumping using inside information of Daegu city officials and their families, except for one person who was sent to the prosecution for violating the resident registration law.

 

Daegu Mayor Kwon Young-jin said, “We will never tolerate any act of public officials taking personal gain by using inside information obtained in the course of their work.” “After this investigation, we plan to continue operating the Real Estate Speculative Reporting Center, and issues raised by citizens If this is the case, we will continue to conduct additional investigations through the audit department at any time to clarify the truth in a transparent and thorough manner.”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