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구미 취수원 공동 활용 문제 "정치권에 또 발목잡히나?"

대구국회의원 공동 구미에 감사하다 VS 구자근 의원 "100억에 구미 팔았다"비난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8/19 [17:24]
종합뉴스
사회
대구-구미 취수원 공동 활용 문제 "정치권에 또 발목잡히나?"
대구국회의원 공동 구미에 감사하다 VS 구자근 의원 "100억에 구미 팔았다"비난
기사입력: 2021/08/19 [17:24]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사진은 본문기사와 무관하며 대구시의회가 환경부장관에게 취수원 관련 발언에 대한 사과와 취수원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모습©대구시의회 제공

 

실마리가 풀릴 것 같던 대구-구미 취수원 공동 활용 방안이 지역 정치권 및 국회의원들의 갈등으로 또다시 표류하고 있다. 

 

정부의 취수원 공동 활용 방안 제안에 장세용 구미시장이 용단을 내리고 대구시가 이와 관련 구미발전에 대한 명확한 약속을 재차 천명하면서 30년 숙원은 풀어지는 듯 했다. 

 

그러나, 장 시장의 용단과는 달리 구미시의회를 중심으로 하는 구미 지역 정치권이 여전히 취수원 공동활용에 부정적 입장을 나타내며 원천 무효를 주장하고 나섰다 

 

여기에 다시 대구지역 한 국회의원들이 공동으로 성명을 내고 취수원 공동활용에 대한 기대감에 환영의 뜻과 앞서 대구시가 제시한 약속 등을 성실히 수행하는 데 적극 동참할 것을 재차 천명했다. 그러자 이번에는 구미 지역 국회의원이 반대하고 나서 논란이 가중되는 모양새다.

 

앞서 대구지역 이 국회의원은 성명을 통해 “취수원이 공단 하류에 위치하는 한 예측할 수 없는 수질 오염사고가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다”며 “구미공단의 영향에서 벗어난 곳으로 옮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양 도시의 상생을 위한 장세용 구미시장과 구미시민들의 대승적 결단에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정부안에 대해 구미시민들께서 우려하시는 재산권 침해 확대, 용수 부족 등의 문제에 대해서는 우리 대구지역 국회의원들도 정부와 대구시의 약속이 지켜질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약속했다. 

 

더불어 “이번 해평취수장 공동활용을 계기로 대구와 구미, 구미와 대구가 그동안의 물 문제로 인한 갈등과 대립을 극복하고, 지역 발전의 파트너로서 진정한 동반자의 관계로 함께 나아가자”고 거듭 강조했다.

 

이에 구자근 (국민의힘 경북 구미 갑) 의원은 “구미시장이 100억원에 구미시민의 미래를 팔았다”며 “구미시의회 전체 의원이 채택한 반대 성명서를 완전히 무시한 처사이자, 취수원 인근 해평 주민들의 생존권을 묵살한 반민주주의적 행정”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취수원의 가변식 운영과 재산권 제한 확대 금지 조항 등은 실현 불가능한 지원 정책으로 구미시민의 눈과 귀를 가리고 있는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구 의원은 또 “구미 5공단 입주업종 확대 등을 검토한 바 없고, KTX 구미역사 신설 사업 역시 국토부에서는 부정적이라는 입장만 되풀이 하고 있으며, 8조원 상당의 국비예산 투입과 관련해서도 기재부의 어떤 부서에서도 사실을 확인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따라서 구 의원은 “정부의 전향적인 구미지원 정책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구미시민의 미래가 100억원이라는 헐값에 팔릴 수도 있다는 현실과  구미시장의 무능한 행정력과 협상력에 유감을 표한다”고 강조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대구경북 지역 정치권에서는 “물 문제는 죽고 살고의 문제로 먼저 봐야 한다”며 “대구와 경북, 그리고 구미시가 사전에 밝혔듯 구미 미래에 대한 비전을 세 지역이 단합해 지원하고 구 의원이 지적하는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구미시민들이 절대적으로 필요로하는 추가 정책지원 방안에 대해서도 신의로서 지켜 나가는 모습을 함께 만들어 나가야 한다”는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정부가 확정하지 않은 사안들을 확정한 뒤에야 취수원 공동활용을 양보하는 것이 아닌 확정되지 않았다하더라도 함께 풀어나가는 노력이 대구- 구미 취수원 공동 활용이라는 인본주의적 취지에 맞는다는 지적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joint use of the Daegu-Gumi water source, which seemed likely to have a clue, is wandering again due to conflicts between local politicians and lawmakers. Gumi Mayor Jang Se-yong made a bold decision to the government's proposal for a joint use of water sources, and Daegu City reiterated its clear promise for the development of Gumi in this regard, and it seemed that the long-awaited dream of 30 years had been fulfilled. However, unlike Mayor Jang's courage, the political circles in Gumi, centered on the Gumi City Council, still expressed a negative stance on the joint use of water sources and insisted on invalidating the source. Here again, the Daegu local lawmakers jointly issued a statement and reiterated their intention to welcome the expectation for the joint use of the water intake source and to actively participate in faithfully fulfilling the promises made by the city of Daegu. Then this time, the controversy seems to intensify after the Gumi local lawmaker opposes it. Earlier, a Daegu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emphasized in a statement, "As long as the water intake source is located downstream of the industrial complex, unpredictable water pollution accidents can occur at any time."

 

He added, “I would like to express my gratitude to Gumi Mayor Jang Se-yong and the citizens of Gumi for the great victory for the coexistence of both cities.”

 

He also promised, “In response to issues such as the expansion of property rights violations and lack of water that Gumi citizens are concerned about with this government proposal, our Daegu local lawmakers will also do their best to ensure that the promises made between the government and the city of Daegu are kept.” In addition, he repeatedly emphasized, “With this joint use of the Haepyeong water intake as an opportunity, Daegu and Gumi and Gumi and Daegu will overcome the conflicts and confrontations caused by water problems in the past, and let’s move forward together as partners in regional development as real partners.” Rep. Koo Ja-geun (People's Power, Gumi Gap, North Gyeongsang Province) said, "The mayor of Gumi sold the future of Gumi citizens for 10 billion won." He said, "It completely ignored the opposition statement adopted by all members of the Gumi City Council, and ignored the right to live of the residents of Haepyeong near the water source. It is an anti-democratic administration.” He continued, "The variable operation of the water intake and the prohibition of expanding property rights restrictions, etc., are covering the eyes and ears of Gumi citizens with unrealizable support policies." Assemblyman Koo also said, "We have not reviewed the expansion of occupancy businesses in the Gumi 5 Industrial Complex, and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s repeating the negative stance of the new KTX Gumi Station project. We could not confirm the facts,” he added. Therefore, Assemblyman Gu emphasized that “the government’s forward-looking policy to support Gumi should come first,” and emphasized, “I am sorry for the reality that the future of Gumi citizens may be sold at a low price of 10 billion won and the incompetent administrative and negotiating power of the mayor.” did. When this situation came to pass, the political circles in Daegu and Gyeongbuk region said, “The water problem should be viewed as a matter of life and death first. Although this point has not yet been finalized, the atmosphere continues, saying, "We must work together to protect the additional policy support measures that Gumi citizens absolutely need." It is pointed out that the effort to solve the problem together even if it is not confirmed, rather than yielding to the joint use of the water intake source only after the government has confirmed the unconfirmed matters, is in line with the humanistic purpose of joint use of the Daegu-Gumi water source.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