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와 경북, 행정통합만이 능사인가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 | 기사입력 2021/04/27 [11:50]
오피니언
기고
대구와 경북, 행정통합만이 능사인가
기사입력: 2021/04/27 [11:50]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구와 경북, 행정통합 만이 능사인가

 

대구경북 행정통합 추진은 두 지역 모두 형편이 어려워지자 과거처럼 살림을 합쳐보자는 움직임으로 이해된다. 그러나 행정통합 만이 능사는 아니다광역자치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연합행정을 하는 게 더 낫다. 침체의 늪에 빠진 지역을 살려내는 시너지를 낼 수 있기 때문이다.

 

▲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  


1896
년 을미개혁 때 경상도가 남북으로 나뉘면서 경상북도가 생겼다. 이후 80여 년간 경북의 중심은 대구였다. 도시의 규모가 점점 커지면서 시민들은 분리 독립을 원했다. 정부의 방침에 따라 1981년 대구는 직할시가 되었고, 이후 광역시를 거쳐 40년이 지났다. 작금 대구와 경북은 날로 낙후되어 가고 있다. 대구의 1인당 지역총생산(GRDP) 28년째 전국 꼴찌이고, 지난해 경북의 1인당 개인소득은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지역의 청년들은 직장을 찾아 수도권으로 가고 있고, 경북의 여러 군들은 인구소멸을 걱정해야 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이러한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방책으로 대구와 경북의 행정통합이 대두되었다. 그러나, 이 해법이 정당성을 가지려면 두 가지가 분명해야 한다. 하나는 지역침체와 행정 분리와의 인과관계이고, 둘은 통합으로 얻을 수 있는 이익이다.

 

첫째, 근래 일어나고 있는 지역의 침체 현상이 대구와 경북의 행정 분리 때문인가?

 

이는 지역별 성장과 쇠퇴의 추이를 분석해 보면 알 수 있다. 변수는 확연하게 드러난다. 서울과의 거리에 따라 지역의 성쇠가 분명하게 갈렸다. 수도권에 있는 인천과 경기도는 서로 분리된 이후에도 뚜렷한 성장세를 보여왔다. 최근에는 수도권의 영향이 충청권까지 확대되고 있다. 반면에   남부지역 광역단체 모두에서 쇠퇴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부산 대구 광주 대전 울산 등의 행정 분리가 아니라, 비수도권이라는 지리적 요인이 문제였다. 따라서 행정통합이 지역침체를 극복하는 당연한 치유책이라고 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둘째, 행정통합으로 얻는 이익이 무엇인가? 효율성과 경쟁력이 높아지는가?

 

행정통합으로 효율성을 높이는 방안은 행정계층의 축소, 공무원의 감축, 군소 시,,구의 통합 등이 있다. 그러나 제시된 통합안을 보면 오히려 효율성이 떨어질까 우려된다. `대구경북특별광역시`(1)은 대구라는 도시를 해체하는, `대구경북특별자치도`(2)은 대구를 광역시에서 특례시로 격하하는 방안이다. 시도 산하의 모든 시,,구는 그대로 유지하도록 되어 있다.

 

1안으로 하면 대구라는 도시는 없어지고, 7개 자치구와 달성군으로 뿔뿔이 흩어진다. 그동안 광역단위로 함께 처리되던 도시계획, 상하수도, 폐기물, 도로교통 등 업무에 큰 혼란이 야기될 것이다. 2안으로 해서 대구를 특례시로 해도 문제다. 내년부터 시행되는 특례시는 인구 100만명 이상 대도시로서 행정적 재정적 특례를 받는 기초단체에 불과하다현실화 되면 242만의 대구가 부산 인천 반열에서 창원 수원 고양 용인 수준으로 위상이 추락한다. 지방행정 계층은 3단계에서 4단계로 되려 늘어난다. 도청소재지 문제도 폭발성이 있다. 만일 안동으로 하면 대구시민들이 도청일을 보러 거기까지 가야한다대구로 하면 경북도청을 유치한 북부권의 반발이 이만저만이 아닐 것이다.

 

통합론은 수도권에 대응하는  규모의 광역경제권 형성과 연방제 수준의 지방분권을 가능케 해 지역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경제는 지도상의 금을 보고 움직이지 않는다. 대구는 2017 지역내총생산(GRDP) 대비 지역총소득(GRI) 비율이 119%로서 전국에서 역외소득이 가장 높다. 경제활동 면에서 대구와 경북은 충분히 통합되어 있음을 의미한다. 중앙집권과 지역침체의 연결 또한 넌센스다. 서울과 지방의 문제(서울집중/지역침체)와 중앙과 지방의 관계(중앙집권/지방분권)는 서로 결이 다르다. 요약하면 광역경제권은 이미 잘 작동되고 있고, 우리 지역만을 위한 지방분권 강화는 정치적으로 실현가능성이 낮다. 둘 다 행정통합의 근거로 삼기 어렵다.

 

지금은 당장의 지역현안에 집중할 때다. 대구통합신공항을 국토 중앙의 관문공항으로 만드는 일이 급하다. 2019 기준 국제선 여객이용 83%, 국제 화물수송 96% 인천과 김포 수도권공항에 집중되고 있다. 지역의 관문공항은 수도권 블랙홀을 막고, 4차산업혁명 시대 지역산업재편을 위한 양수겹장이 될 것이다. 그 외 대구취수원 이전, 광역적 경제발전, 광역교통망 구축도 현안이다.

 

실익도 없는 행정통합에 매여서 허송할 일이 아니다. 비수도권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지난해 새로 도입된 연합행정이 제격이다. 부울경 메가시티처럼 집행력을 가지는 특별지방자치단체(광역연합) 제도에 눈을 돌려보자. 대구와 경북 광역자치는 그대로 두고서.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into Google >

 

Daegu and Gyeongbuk, only administrative integration is a good thing 

 

The promotion of administrative integration in Daegu gbuk is understood to be a move to combine the forests as in the past, as both regions have become difficult to afford. However, administrative integration is not the only good news. It is better to do a united government without keeping the greater body of power intact. This is because it can create synergies that bring the swamps of stagnation to life. 

 

During the U.S. Reformation in 1896, gyeongsang-do was divided into North and South Korea, and gyeongsangbuk-do was founded. For more than 80 years, daegu was the center of Gyeongbuk. As the city grew in size, its citizens wanted separation and independence. Under the government's policy, Daegu became a city in 1981, and it has been 40 years since it passed through The City of Big Area. Daegu and Gyeongbuk are falling by day.

 

Daegu's gross domestic product per capita (GRDP) is in its 28th year, and Gyeongbuk's personal income per capita was the lowest in the country last year. Young people in the region are going to the metropolitan area in search of work, and the counties of Gyeongbuk have come to worry about population annihilation.  

 

As a measure to overcome this crisis, the administrative integration of Daegu and Gyeongbuk has emerged. However, for this method to be justified, two things must be clear. One is the relationship between regional and administrative separation, and the two are the benefits of integration. 

 

First, is the recent downturn in the region due to the administrative separation of Daegu and Gyeongbuk? 

 

This can be said by analyzing the growth and decline of the region. Variables are clearly exposed. According to the distance from Seoul, the local cast was clearly ingred. Incheon and The Korea Metropolitan Area in the metropolitan area have also shown distinct growth since their separated areas. In recent years, the influence of the metropolitan area has expanded to Chungcheng District. On the other hand, there is a decline in all other southern regions. Instead of separating administrations such as Ulsan, Daegu, Gwangju, busan, etc., geographical factors such as non-water rights were a problem. Therefore, there is unreasonable to say that administrative integration is a natural healing measure to overcome local e-recession. 

 

Second, what are the benefits of administrative integration? Is it more efficient and competitive? 

 

Measures to increase efficiency through administrative integration include shrinking the administrative class, reducing public officials, and integrating military, military, and districts. However, if we look at the proposed integration plan, we are concerned that it will be less efficient. "Daegu Gwangbuk Special Metropolitan City" (No. 1) is a way to dismantle the city of Daegu, and the "Daegu Gwangbuk Special Self-Government" (2-a-hour) is a way to downgrade Daegu from the metropolitan city to a special time. All poems, counties, and districts under the attempt are designed to remain the same. 

 

In the first word, the city of Daegu is gone, and the seven autonomous regions and achievements are scattered. In the meantime, there will be major disruptions in the work of urban planning, water and waste, waste, and road traffic, which were processed together in a wide area unit. The problem is that daegu is a special case in the second case.

 

The special city, which will be in effect from next year, is a large city with a population of more than 1 million people, and is only a foundational organization with administrative and financial specialties. When it becomes a reality, 2.42 million daegu will fall from Banyeon, Incheon, Busan, to the level of Goyang Yongin, Changwon. The local government layer increases from phases 3 to 4. The issue of eavesdropping material is also explosive. If you go to Andong, daegu city people will go there to see the date of the wiretapping. Daegu is not the only backlash in the northern part of the country that has attracted the Gyeongbuk-do Government Office. 

 

Integration theory argues that the formation of large areas of the economy corresponding to the metropolitan area and the federal level of local power can be enabled to increase the competitiveness of the region. However, the economy does not move because of the gold on the map. Daegu has the highest offshore income in the country in 2017 with a regional gross domestic income (GRI) ratio of 119% compared to regional gross domestic product (GRDP).

 

In terms of economic activity, Daegu and Gyeongbuk are sufficiently integrated. The link between central and regional policies is also nonsense. The problems between Seoul and the provinces (Seoul centralized/regional policy) and the central and regional relations (central/regional) are different. In summary, the broader economy is already working well, and strengthening the regional power for our region is less politically feasible. Both are difficult to use as grounds for administrative integration. 

 

Now is the time to focus on the local prefecture. It is urgent to make Daegu Integration New Airport the gateway airport in the center of the country. As of 2019, 83% of international passenger use and 96% of international cargo shipments are concentrated at Incheon and Gimpo Metropolitan Airports. The regional gateway airport will block the metropolitan black hole and become a positive layer for regional industrial real-world development during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Other issues include the transfer of daegu water source, wide-area economic development, and the construction of a wide-area traffic network. 

 

It is not something to be sorry for, in the case of administrative integration, which has no real interest. A new coalition government was introduced last year to overcome the limitations of non-water rights. Turn your eyes to the Special Local Government (Broad Coalition) system, which has executive power like a Boolean-kyung megacity. Daegu and Gyeongbuk-daegu are left untouched.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