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경북도, 코로나19 긴 터널 벗어나 일상으로 돌아간다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3/05/31 [17:48]

경북도, 코로나19 긴 터널 벗어나 일상으로 돌아간다

이성현 기자 | 입력 : 2023/05/31 [17:48]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경북도는 코로나19 위기단계가6월 1일부터 `심각'에서 `경계'로 하향 조정됨에 따라 온전한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한 준비에 나섰다.

 

▲ 방역사진   © 경북도


세계보건기구(WHO)의 코로나19 비상사태 해제 결정과 함께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는 국내 상황을 감안해 안전한 일상회복과 미래 새로운 팬데믹 발생을 준비할 수 있는 상황까지 이르게 됐다.

  

일상회복의 시작으로 코로나19 위기단계를 `심각'에서 `경계'로 하향 조정하고 확진자 7일 격리 의무가 5일 권고로 단축되며 의료기관, 약국 등에 유지된 실내 마스크 착용이 전면 권고로 전환되는 것이다.

  

경북도는 방역의 변곡점마다 △복지시설 예방적 코호트 시행 △경북형 사회적 거리두기 실시 △동네 병․의원 신속항원검사 진료비 지원 조례 제정 △방역패스 중단 건의 △요양병원 음압형 환기장비, 응급실 음압격리실 설치 △메타버스 신종감염병 교육 플랫폼 구축 등 새로운 방역체계를 제안해 지역주도 방역을 선도적으로 이끌어 왔다.

 

경북도는 2022년 3월 오미크론 변이 발생으로 도내 1일 최대 20,781명(전국 621,054명)까지 대규모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 감염취약시설의 추가확산 방지를 위한 역학조사 신속대응반 운영, 중증 환자관리를 위한 선제적 병상 확보, 권역전담병원 고위험군 환자 병상공유, 화장 문제 해소를 위한 실·국, 부단체장 총력대응 등 신속한 대책을 마련했다.

  

오미크론 확산이 정점을 지나 감소세를 보일 때, 요양시설·병원 등에서 여전히 중증자 발생 및 사망률이 높다고 판단해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병상운영 △생활치료센터 유지 △외료진료센터 대면진료 강화 △의료기동전담반 운영 △예방접종 독려 등의 대응체제를 유지했다.

  

뿐만 아니라, 오미크론 대유행 이후 재유행을 대비해 감염병 대응체계를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안정적 일상체제로 전환하기 위해 △역학대응 △병상대응 △복지대응 △심리대응△생활대응 등 5대 대응책을 마련했다.

   

▲ 지사님 백신4차접종  © 경북도


이를 통해, 경북도는 인구대비 코로나19 발생률이 55.0%로 전국(60.9%)에서 가장 낮은 상태로 유지되는 결과로 나타나 지역의 현실적인 사정을 고려한 지역주도의 방역 정책이 전국적으로 확인되는 계기가 됐다.

   

지난 3여 년간 코로나19는 전 세계적으로 엄청난 영향을 미쳤으며, 의료체계가 취약한 경북도의 현실을 감안할 때 공공보건의료 강화의 필요성은 더욱 간절하게 다가왔다.

 

이에 경북도는 2022년 4월 공공보건의료에 관한 조례 제정을 시작으로, 공공보건의료에 관한 중요한 사항을 심의하고 도민의 체감도를 높이기 위해 수요자·공급자·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공공보건의료위원회를 운영하게 됐다.

  

경북도를 6개의 중진료권으로 나눠 공공병원들을 중심으로 책임의료기관을 선정해 △퇴원환자 연계 △중증응급환자 이송 지원 △감염병 관리 등 필수의료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22년 하반기부터는 공공보건의료 정책의 발굴과 실행을 지원하기 위한 전문지원조직으로 공공보건의료지원단 출범을 본격화함으로써 공공보건의료의 기틀을 다져가고 있다.

 

나아가 2022년 8월 경북도와 경북대학교병원의 공공보건의료 협력강화업무협약을 통해 안동의료원의 공공의료본부장으로 경북대학교 교수(내과 전문의)를 확보했으며, 현재까지 경북대학교병원 신장내과 교수진(3~4명)을 파견 받아 그간 전문의가 없어 중단된 인공신장실 운영 재개 등 도민들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큰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로써 도민의 필수의료 보장을 위해 지방의료원을 위탁하는 수준을 넘어 의료기관간의 협력을 통한 지역의료체계 구축과 보다 실효성 있는 협력체계 가동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을 확인하게 됐다.

 

▲ 중대본 회의  © 경북도


이에 따라 경북도는 올 2월 지방의료원 운영 전략을 포함한 경북형 공공보건의료 협력강화 로드맵을 수립하고, 5월에는 지역 대학병원 등 7개 병원*과 3개 지방의료원, 경상북도 의사회, 경상북도 공공보건의료지원단이 참여하는 ‘경상북도 공공보건의료 협력강화 추진단’을 출범했다.

 

상급병원이 없는 경북도의 현실을 감안해 앞으로 단기적으로는 공공의 역할을 맡고 있는 지방의료원의 최우선 과제인 전문 의료인력 확충을 위해 힘을 모으고, 임상실무 전문성 강화를 위한 공동 교육훈련도 운영할 계획이며 장기적으로는 도민의 건강과 필수의료 보장을 위한 지역협력 보건의료사업과 함께 새로운 팬데믹 발생을 대비하는 계기로 준비해 나갈 것이다.

 

지난 5월 11일 대통령 주재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는앞으로의 새로운 팬데믹 대응은 지역실정에 맞는 `과학 방역'이 필요하고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할 일을 분명히 구분해야 한다는 내용이 강조됐다.

  

경북도는 그간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바탕으로 새로운 팬데믹 발생을 대비해 지역주도로 감염병 대응 역량을 키워나가고, 보다 강력한 필수의료 구축으로 공공보건의료체계를 강화해 전국에서 찾아볼 수 없는 의미 있고 유효한 전략으로 경북이 선도적으로 지방시대를 주도해 나갈 것이다.

 

또 중앙정부의 코로나19 위기단계 조정에 따라 지역 여건에 맞게 차질없이 준비하고 도민들이 안전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끝까지 대응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앞으로 발생할 새로운 팬데믹 대응은 중앙이 계획하고 지방이 주도적으로 실행하는 방향이 돼야 할 것”이라며, “지나온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확인된 공공의료의 인프라, 의료인력 부족 해소를 위해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도민들께서도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여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buk-do, getting out of the long corona tunnel and getting ready to return to everyday life

 

As the Corona 19 crisis level was downgraded from 'serious' to 'warning' from June 1, Gyeongbuk-do started preparing to return to normal daily life.

 

  Considering the domestic situation, which is being stably managed along with the decision of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WHO) to lift the Corona 19 emergency, we have reached a situation where we can safely return to daily life and prepare for the occurrence of a new pandemic in the future.

 

With the start of daily recovery, the Corona 19 crisis level is downgraded from 'severe' to 'warning', the 7-day isolation obligation for confirmed patients is shortened to a 5-day recommendation, and the wearing of indoor masks maintained at medical institutions and pharmacies is converted to a full recommendation. .

 

At each inflection point in quarantine, Gyeongbuk Province △implementation of preventive cohorts in welfare facilities △Execution of Gyeongbuk-style social distancing △enactment of ordinances to support medical expenses for rapid antigen tests at local hospitals and clinics △proposal to discontinue quarantine passes △installation of negative pressure type ventilation equipment in nursing hospitals and negative pressure isolation rooms in emergency rooms △ Metaverse has been leading regionally-led quarantine by proposing a new quarantine system, such as the establishment of an education platform for new infectious diseases.

 

In March 2022, when a large number of confirmed cases occurred in the province, up to 20,781 cases per day (621,054 nationwide) due to the occurrence of Omicron mutation, an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rapid response team was operated to prevent further spread in facilities vulnerable to infection, and severe patient management Prompt measures were prepared, such as preemptively securing beds for hospitals, sharing beds for high-risk patients at regional hospitals, and responding with all-out efforts from offices, bureaus, and deputy heads to resolve the cremation problem.

 

When the spread of Omicron shows a decreasing trend after peaking, it is judged that the incidence of severe cases and death rates are still high in nursing facilities and hospitals, and until the situation stabilizes △ operation of beds △ maintenance of residential treatment centers △ reinforcement of face-to-face treatment at outpatient treatment centers △ medical care Response systems such as the operation of a task force team and the encouragement of vaccination were maintained.

 

In addition, five major countermeasures were prepared: △epidemiological response △bedside response △welfare response △psychological response △living response in order to continuously strengthen the infectious disease response system in preparation for a resurgence after the Omicron pandemic and to switch to a stable daily system.

 

As a result, Gyeongbuk-do's COVID-19 incidence rate relative to its population remained at 55.0%, the lowest in the country (60.9%), which served as an opportunity to confirm regionally-led quarantine policies taking into account the realistic situation of the region nationwide.

 

Over the past three years, COVID-19 has had a tremendous impact around the world, and considering the reality of North Gyeongsang Province, where the medical system is weak, the need to strengthen public health care has become more desperate.

 

In response, Gyeongbuk-do started enacting the Public Health Ordinance in April 2022, and operated a public health and medical committee composed of consumers, suppliers, and experts to deliberate on important matters related to public health and improve citizens' experience. done.

 

North Gyeongsang Province is divided into six major medical care areas, and public hospitals are selected as responsible medical institutions, and efforts are being made to establish an essential medical cooperation system, such as linkage with discharged patients, support for transportation of severe emergency patients, and management of infectious diseases.

 

From the second half of 2022, the public health care support group is being launched in earnest as a professional support organization to support the discovery and implementation of public health care policies, thereby laying the groundwork for public health care.

 

Furthermore, through a business agreement between Gyeongbuk Province and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to strengthen public health and medical cooperation in August 2022, a professor at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internal medicine specialist) was secured as the head of public medical headquarters at Andong Medical Center, and until now, professors of nephrology at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3~ 4 people) were dispatched to the hospital, playing a major role in providing high-quality medical services to the citizens, such as resuming operation of the artificial kidney room, which had been suspended due to the absence of specialists.

 

As a result, it was confirmed that it is more important than anything else to build a local medical system through cooperation between medical institutions and operate a more effective cooperative system beyond entrusting local medical centers to guarantee essential medical care for citizens.

 

Accordingly, Gyeongbuk-do established a Gyeongbuk-type public health and medical cooperation strengthening roadmap, including the local medical center operation strategy, in February this year, and in May, 7 hospitals* including local university hospitals, 3 local medical centers, Gyeongsangbuk-do Medical Association, and Gyeongsangbuk-do Public Health The 'Gyeongsangbuk-do Public Health Medical Cooperation Promotion Group' was launched, in which the medical support group participates.

 

Considering the reality of North Gyeongsang Province where there is no tertiary hospital, in the short term, we plan to join forces to expand professional medical personnel, which is the top priority of local medical centers that play a public role, and operate joint education and training to strengthen clinical practice expertise. In the long term, we will prepare as an opportunity to prepare for the occurrence of a new pandemic together with regional cooperative health and medical projects to guarantee the health and essential medical care of the citizens.

 

At the meeting of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for COVID-19 presided over by the President on May 11, it was emphasized that new pandemic responses in the future require 'scientific quarantine' that suits the local situation, and that the tasks of the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must be clearly distinguished. .

 

Based on its experience in responding to COVID-19, Gyeongsangbuk-do is developing its capacity to respond to infectious diseases on a regional basis in preparation for the outbreak of a new pandemic, and strengthening the public health care system by establishing more powerful essential medical care, a meaningful and effective strategy that cannot be found nationwide. As a result, Gyeongbuk will lead the provincial era.

 

In addition, according to the central government's adjustment of the Corona 19 crisis stage, we plan to prepare without a hitch according to local conditions and focus our response capabilities until the end so that citizens can safely return to daily life.

 

Governor Lee Cheol-woo of North Gyeongsang Province said, "The response to new pandemics that will occur in the future will have to be planned by the central government and led by local governments." We will not spare full support, and we hope that the residents will continue to pay attention.”

브레이크뉴스 대구 본부장입니다. 기사제보: noonbk053@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특집 많이 본 기사